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189 vote 0 2023.03.17 (09:48:00)

      
   


    언어를 모르면 말할 수 없고
    숫자를 모르면 셈할 수 없고
    구조를 모르면 생각할 수 없다.


    지도가 있어야 길을 찾을 수 있고
    연장이 있어야 집을 지을 수 있고
    구조를 알아야 제대로 생각할 수 있다.


    남이 가졌는데 내게 없으면 밟힌다.
    남이 구조를 아는데 내가 모르면 당한다.
    자신의 운명을 남의 손에 맡기는 셈이 된다.


    구조는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것이다.
    맞물린 지점에서 하나가 둘을 결정한다.
    존재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은 거기서 일어난다.
    다른 것은 결정된 것을 전달할 뿐 결정하지 않는다.


    구조를 모르면 맞물려 돌아가는 지점을 놓친다.
    이것을 해결하고 방심하다가 저것의 되치기에 당한다.
    언제나 인간의 의도와 반대로 되는 것이 구조의 역설이다.


    숫자는 10개지만 구조는 다섯뿐이다.
    세상은 다섯 가지 대칭이 맞물려 돌아간다.
    질, 입자, 힘, 운동, 량의 대칭이 축에 의해 조절된다.


    내부를 보려면 형태를 깨야 한다.
    형태를 깨면 내부의 맞물림이 사라진다.
    대칭을 통해 형태를 깨지 않고 내부를 알 수 있다.
    집단 내부에서 작동하는 힘의 자발성을 조절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24031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13666
6889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7099
6888 LK99 과학 사기단 image 김동렬 2023-08-07 71607
6887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8715
6886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8597
6885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6553
6884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5966
6883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5509
6882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9169
6881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6043
6880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5270
6879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42717
6878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42568
6877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42433
6876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42300
6875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41751
6874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41347
6873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9391
6872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9372
6871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8485
6870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8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