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https://youtu.be/f4hGR01f_n4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 잘못될 가능성이 있는 것은 결국 잘못된다. 머피의 법칙이다. 박수홍은 작은 부스럼을 키워 큰 병을 만들었다. 박수홍이 정치인이 아니므로 비판할 이유는 없지만 그 정도 되면 개인이 아니라 기업이다. 기업의 경영을 그렇게 하면 안 된다. 리스크를 방치한 것이다. 이준석은 정치인이므로 비판받아야 한다. 역사공부를 안한 거다. 역사는 배신사다. 개인의 약속을 믿으면 안 된다. 그게 어리광이다. 세력을 만들고 시스템을 건설하여 물리적으로 배신이 불가능한 의사결정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진보다. 잘못될 것은 반드시 잘못된다. 요행수를 바라지마라.  우리가 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다. 윤석열이 햇병아리 이준석에게 순순히 당해줄 바보가 아니다. 이준석이 바보다. 바보는 정치하면 안 된다.


이준석의 망신


한 번은 어떻게 되었지만 두 번은 안 통하지.

자기 힘으로 하는게 아니라 다른 사람의 힘으로 어떻게 해보려는게

특히 지식인들이 많이 저지르는 잘못.

김동길 이문열 강준만 진중권 다 똑같은 진궁의 무리들



개같은 인간들



우리들의 일그러진 김동길



여가부 딜레마


게임 금지한게 컸지. 인위적으로 뭐가 안 되고 자연의 법칙에 맡겨야 함. 인간의 동물적 본능에 맡겨야 함. 모든 것을 합리적으로 하면 망함. 진실을 말하는 사람은 아직 한 명도 없음. 다들 니가 참아라며 불가능한 요구를 함. 너 하나면 참으면 온 가정이 편하다. 심청에게 요구하던 것이 지금은 이대남에게 요구하는 거. 여중 여고 여대 없애고 중딩부터 성교육하고 과외공부 할 시간에 파티하게 만들어야 함. 본능을 풀어놔야 하는거. 연애를 못하게 하니 게임을 하고 게임도 못하게 하니 폭발.



일본의 고립주의가 본질


혐한이 얼마나 심해졌는지 알려주려고 노력하는 일본

제 발로 우물에 빠진 일본이 꺼내주지 않는 한국을 미워하는거.

제 발로 들어갔으므로 외부에서 꺼내줄 수 없음. 자력으로 나와야 하는 거.

꺼내주려고 하면 더 깊이 들어가는게 심술



인구교환이 전쟁의 본질


러시아인은 러시아로 우크라이나는 우크라이나로

러시아의 영원한 몰락은 세계가 원하지 않아.

일부 완충지대를 남겨두고 전쟁이전 21년 영토로 돌아가야 함.

푸틴이 물러나고 러시아가 정권교체를 해야 함



미성숙한 박수홍


어른이 되려면 한 번은 십자가를 져야 한다.

박수홍 아버지 행동은 대한민국 기득권 카르텔의  유아독존 안하무인 기고만장 조폭행동과 똑같은 것.

박수홍 아버지.. 내 자식 내가 패는데 니가 무슨 상관이냐?

검사, 의사, 교수, 재벌, 관료.. 내 공화국 내가 해먹는데 불만 있으면 나와봐.

예수의 본질


[레벨:10]dksnow

2022.10.09 (01:35:44)
*.133.242.150

-여가부 딜레마

오해할수 있지만, 육아-교육에 있어서 아침에 일찍 학교가고 2시이후에 무조건 파티하자는건 오해받고 보수쪽에서 공격당하기 쉽상.

파티 보다는, 적극 육아-교육에 개입해야:

1. 각 학교에 인조 잔디구장 만들고, 소규모 수영장을 만들어서, 풋살과 수영리그를 만들어야함.

2. 3학년까지는 남녀 같이 풋살리그를 돌리고, 3학년 이후부터 고3까지는 남녀리그.

3. 수영은, 7미만, 8-9, 10-11, 12-13, 14-15, 16 이상으로 나눠서 남녀 리그를 만들고, 2-5시까지는 코치가 훈련시키고, 6시 이후, 부모들이 자원봉사로 수영시합을 일주일에 2번씩 시킴.

4. 수영리그가 정착되면, 분기별로는, 큰 수영장빌려서 리그전을 개최. 조부모들 친지들도 응원오고, 시합의 결과를 교육청에 기록. 

5. 엘리트 선수리그가 따로 있고, 아마추어리그가 존재해서,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 나서도 수영과 풋살을 할 수 있도록 유도. 


서로 몸을 부딛치고, 방귀냄새를 맡고 호르몬을 교환해야, 한가족에 한명밖에 낳지 않는 한국사회에 활력을 불러줄수 있음. 어린시절 부터 몸 부딪치는 운동을 하다보면, 서로 몸을 알게 되고, 자연스런 성장을 이해하게 됨.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029 정지훈 비 안정권 흉내 홀딱쇼 2 김동렬 2022-10-24 1988
1028 박원순 타살 2 김동렬 2022-10-22 2152
1027 조국 진중권 왕과 광대 2 김동렬 2022-10-19 2046
1026 김남국 해명과 박원순 실수 2 김동렬 2022-10-17 2053
1025 주인을 향해 짖는 김문수 전여옥 1 김동렬 2022-10-15 1626
1024 친일망언 정진석 1 김동렬 2022-10-12 1746
1023 여가부의 실패. 공무원 하는 일이 다 그렇지. 김동렬 2022-10-10 1620
» 이준석 박수홍 잘못될 것은 잘못된다 1 김동렬 2022-10-08 1770
1021 추물 김동길 오물 류호정 김동렬 2022-10-05 1767
1020 아스퍼거 증후군에 대한 이해와 오해 김동렬 2022-10-03 1640
1019 대통령 하기 싫은 윤석열 김동렬 2022-10-01 1770
1018 애물단지 윤석열 2 김동렬 2022-09-28 2195
1017 쪽팔고 죽다 원술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26 1676
1016 윤석열 탄핵이냐 하야냐 2 김동렬 2022-09-24 2251
1015 윤석열 천공 수수께끼는 풀렸다 김동렬 2022-09-21 2250
1014 푸틴과 젤렌스키 김동렬 2022-09-19 1491
1013 탐욕의 다이애나 김동렬 2022-09-17 1861
1012 유시민 윤석열 알몸논쟁 2 김동렬 2022-09-14 2118
1011 독재자와 추종자 푸틴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12 1958
1010 영국 악인 엘리자베스의 죽음 김동렬 2022-09-10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