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87 vote 0 2024.07.07 (12:31:54)

    메타인지 문제다. 숨은 전제를 파악하기다. 누가 잘못했지? 이러면 안 된다. 이것은 원인제공자가 사죄하고 피해자가 용서하고 관객은 박수치고 다 함께 감동의 도가니에 빠져보자는 유책주의 사고다. 그러다 덧난다. 누구 잘못으로 몰아가고 싶지? 이게 맞는 거다. 


    보나마나 둘 다 잘못한 일이다. 누가 잘못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살다보면 잘하게도 되고 잘못하게도 된다. 노동자가 노력하여 불량을 줄이는게 대한민국에 이익이 되는가 아니면 이재용이가 경영을 잘하는게 대한민국에 이익이 되는가? 둘 다 분발해야 한다.


    그러나 노동자는 다수고 이재용은 한 명이다. 한 명을 설득하는 게 쉽냐, 백만 명을 설득하는 게 쉽냐? 노동자는 원래 말 안 듣는다. 말 들을 귀를 가졌으면 판검사 아니면 의사 하지 뭣하러 노동자 하냐? 그러므로 이재용 한 명을 갈구는 게 맞다. 그게 더 효율적이다.


    허웅을 치는 게 대한민국에 이득이냐, 여친을 치는 게 대한민국에 이득이냐 이런 전제를 숨기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전제를 숨긴다. 그러므로 말은 통하지 않는다. 왜? 상대를 이겨먹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대화로 문제가 해결되는 일은 없다. 언론을 타면 망한 거다.


    대화한다는 것은 제 3자를 개입시킨다는 것이고 문제를 확대한다는 것이고 일을 해결할 수 없게 만든다는 것이다. 너죽고 나죽기로 간다는 것이다. 그렇다. 결론은 정해져 있다. 둘 다 죽는다. 그래야 전쟁이다. 허웅을 치는 사람은 한 명이니까 만만하다고 친다.


    여친을 치는 사람은 그런 무개념이 대한민국에 백만 명 있다고 보고 한 명을 때려서 백만 명에게 교훈을 주니 이득이 백만 배라고 생각한다. 결국 시대의 흐름이 다르마가 된다. 필연적으로 그렇게 될 수밖에 없다면 그것을 받아들이는 게 맞다. 둘 다에게 해당된다.


    답정너, 누구의 잘못으로 몰아가고 싶은가? 언어가 잘못했다. 말이 통하지 않는다. 전제를 숨긴다. 숨긴 것을 들추지 못한다. 메타인지가 안 되기 때문이다. 자기 생각은 자기 생각이 아니다. 집단의 수요를 자기 생각인 것처럼 말한다. 집단이 갈팡질팡 중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38405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28579
6913 창세기 new 김동렬 2024-07-13 161
6912 첫번째 가르침 update 김동렬 2024-07-12 734
6911 한동훈의 답장 1 김동렬 2024-07-10 1451
6910 키스톤 김동렬 2024-07-10 744
6909 자기소개 하지마라 1 김동렬 2024-07-10 984
6908 김건희 한동훈 지리멸렬 사태 김동렬 2024-07-09 1196
6907 논객은 죽고 초딩은 날고 김동렬 2024-07-08 1081
» 허웅과 여친 김동렬 2024-07-07 1087
6905 한심한 노력타령 김동렬 2024-07-07 966
6904 다르마와 동기부여 김동렬 2024-07-07 469
6903 힘과 짐과 도움 김동렬 2024-07-06 719
6902 허웅 박철 강형욱 손웅정 윤석열의 경우 김동렬 2024-07-05 1372
6901 KBS, 메갈, 삐라 김동렬 2024-07-04 1478
6900 선택적 열고닫기의 명암 김동렬 2024-07-03 1327
6899 손웅정 르노코리아 박철 옥소리 김동렬 2024-07-02 1587
6898 왜 서양이 동양을 지배하는가? 7 김동렬 2024-07-02 1753
6897 이념이란 무엇인가? 김동렬 2024-07-02 1059
6896 교종소승 정의당, 선종대승 민주당 김동렬 2024-07-01 1360
6895 깔때기의 법칙 김동렬 2024-06-29 1558
6894 타투를 해야 하는 이유 1 김동렬 2024-06-29 1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