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683 vote 0 2024.05.14 (16:28:35)

    시사리트윗의 질문에 대한 답입니다.


    인간이 어떤 목적과 동기와 야망에 의해 움직인다는 생각이야말로 가장 어리석은 생각이다. 위하여(for)가 아니라 의해서(by)가 중요하다..고 말해왔는데..


    이런 생각을 한 사람이 나 말고도 있었다. '바가바드 기타'에 나오는 '크리슈나의 노래'가 그러하다. 여기서 중요하게 제시되는게 '다르마'다. 인도인의 삶의 규칙 네 가지 중에서 으뜸이 다르마다. 부를 추구하는 '아르타', 쾌락을 추구하는 '까마', 해탈을 뜻하는 '목샤'가 있다.


    '달마'라고도 하고 법法이라고도 한다. 달마대사는 실존 인물이 아니고 다르마의 아바타라는 설이 있다. 다르마의 실천이 까르마 곧 업業이다. 다르마는 플라톤의 이데아와 비슷하다. 그것을 그것이게 하는 그것이다. 대승불교의 공空 사상도 다르마의 해석으로 봐야 한다.


    목적과 동기와 야망은 동물의 본능을 자신이 주관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그게 흥분한 거다. 다르마는 집단 속에서 주어진 역할이므로 주관이 배제된다. 흥분이 가라앉은 것이다. 예컨대 병사는 총을 쏴야 한다. 옳고 그름은 따지지 않는다. 왜? 위에서 명령이 내려왔으므로.


    사형집행인이 죄수가 유죄인지 무죄인지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다. 의사가 자신이 살인자를 살리고 있는건 아닌지 생각할 이유가 없다. 의사는 살인범 체포에 필요하다고 해도 의료상 획득한 비밀을 누설할 수 없어 경찰이 볼 수 있는 위치에 자료를 놔두고 화장실에 간다.

 

    의무가 축구 심판인데 동기가 애국이면 한국에 유리하게 판정한다. 헌재 재판관이 보수라면? 의무를 따르는가, 동기나 목적을 따르는가? 의무를 따르면 미국 대법관이 교과서에 창조론을 실을 수 없다고 판결하고 동기를 따라가면 창조론을 교과서에 실으라고 판결한다. 


    미국 대법관은 보수 판사였지만 진보적인 판결을 했다. 그것은 의무 때문이다. 의무는 의하여다. 법관이 무언가를 위하여 판결하면 곤란하다. 법률에 의하여 판결해야지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판결하면 나라가 망한다. 잘못되면 국회가 법을 고쳐야지 판결을 고치면 안 된다. 


    본에서 잘못된 것을 말에서 바로잡으면 안 된다. 그게 보상판정이다. 날아가는 비둘기에 맞아서 홈런이 2루타로 둔갑해도 어쩔 수 없다. 사실 홈런이 될 공이었다며 심판이 공을 구장 밖으로 던져버리면? 다르마는 기계장치의 부속품처럼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하는 것이다. 


    동기는 별도로 애국심, 민족주의, 이데올로기가 개입하여 왜곡하는 것이다. 물론 인도인들은 다르마를 잘못 해석해서 카스트를 강요하고 있다. 


   의하여.. 다르마(의무).. 집단과의 관계 속에서 이미 결정되어 있는 것.

   위하여.. 동기, 야망, 목적.. 동물적 본능에 의해 개인이 흥분한 것.  


    말이 본을 뒤집으면 안 된다. 본이 잘못되었다면 본을 고쳐서 해결해야 한다. 옛날에 삼성 직원들이 하청업체가 잘못 만들어서 납품한 부품을 칼로 깎아서 조립하는 것을 보고 이건희가 라인스톱을 지시했다고 했는데. 


[레벨:3]jaco

2024.05.14 (17:03:19)

평소에 헷갈렸던 부분이었는데, 이제 좀 정리가 된 것 같습니다. 우문현답.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36 자명한 진실 new 김동렬 2024-05-18 296
6835 불닭볶음면과 황교익 update 3 김동렬 2024-05-17 832
6834 석가의 의미 김동렬 2024-05-16 663
6833 첫 만남 김동렬 2024-05-16 671
6832 대란대치 윤석열 1 김동렬 2024-05-16 949
6831 석가의 방문 김동렬 2024-05-15 932
6830 윤암 수술법 김동렬 2024-05-14 973
» 다르마를 따르라 1 김동렬 2024-05-14 683
6828 신라 마립간은 무엇인가? 2 김동렬 2024-05-14 601
6827 전쟁과 인간 김동렬 2024-05-13 918
6826 전략적 사유 김동렬 2024-05-12 873
6825 소크라테스 김동렬 2024-05-11 854
6824 방시혁 민희진 윤석열 이준석 김동렬 2024-05-10 1267
6823 프레임을 극복하라 김동렬 2024-05-10 748
6822 일본과 독일의 성공 이유 김동렬 2024-05-09 1232
6821 직관론 김동렬 2024-05-08 765
6820 이성과 감성 김동렬 2024-05-07 881
6819 신임을 잃었으면 물러나야 한다 1 김동렬 2024-05-06 1311
6818 마동석의 성공 방정식 김동렬 2024-05-05 1210
6817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김동렬 2024-05-04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