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54 vote 0 2024.05.11 (20:58:25)

   소크라테스는 거리를 돌아다녀 봤지만 현명한 사람을 보지 못했다. 소크라테스가 아고라에 나타나면 사람들은 시선을 피하고 딴전을 피웠다. 소크라테스가 말을 걸어올까봐. 답답한 일이다. 나는 인간들을 관찰해 봤지만 체계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지식은 체계가 있어야 한다. 인류의 지식은 체계가 없다. 체계는 체 둘을 연결하여 계를 이룬 것이다. system은 쌍sy으로 선다stand는 뜻이다. 이것이 일어서면 저것이 일어선다고 말한 사람은 석가다. 이것과 저것을 연결하여 한꺼번에 움직이게 하는 것은 메커니즘이다. 물레방아는 물레와 방아의 연결이다. 물레가 돌면 방아가 돈다. 시계의 태엽이 풀리면 바늘이 돈다. 베틀의 북이 움직이면 바디가 움직인다. 메커니즘에 에너지를 태우면 시스템이 작동한다. 세상은 시스템으로 되어 있다. 사유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하나를 알면 열을 알게 된다. 하나와 열 사이에 시스템이 있다. 무릇 안다는 것은 근본이 되는 이것을 먼저 알고 거기에 저것을 연결하여 단계적으로 확장해 가는 것이다. 이것에서 저것으로 계속 연결하여 가야 한다. 그러려면 방향성을 알아야 한다. 그러나 인간들 봐라. 그들은 객체 중심, 단위 중심, 원소 중심, 원자 중심의 개별적 사고, 분별적 사고에 빠져 있다. 이것을 알려줘도 저것을 모른다. 자동차는 아는데 운전할 줄은 모른다. 그것은 아는게 아니다. 지식의 연결고리를 깨닫지 않으면 안 된다. 수평적 연결을 넘어 수직적 연결로 도약하지 않으면 안 된다.  


  세상에 인간이 이렇게 많은데 이것에서 저것으로 나아가는 인간 하나를 나는 본 적이 없다. 다들 프레임이라는 쥐구멍에 숨어 자신을 방어하고 있다. 슬픈 일이다. 디오게네스가 대낮에 등불을 들고 거리를 헤매이던 이유를 알만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36 자명한 진실 new 김동렬 2024-05-18 323
6835 불닭볶음면과 황교익 update 3 김동렬 2024-05-17 845
6834 석가의 의미 김동렬 2024-05-16 665
6833 첫 만남 김동렬 2024-05-16 672
6832 대란대치 윤석열 1 김동렬 2024-05-16 950
6831 석가의 방문 김동렬 2024-05-15 933
6830 윤암 수술법 김동렬 2024-05-14 974
6829 다르마를 따르라 1 김동렬 2024-05-14 684
6828 신라 마립간은 무엇인가? 2 김동렬 2024-05-14 603
6827 전쟁과 인간 김동렬 2024-05-13 918
6826 전략적 사유 김동렬 2024-05-12 875
» 소크라테스 김동렬 2024-05-11 854
6824 방시혁 민희진 윤석열 이준석 김동렬 2024-05-10 1267
6823 프레임을 극복하라 김동렬 2024-05-10 748
6822 일본과 독일의 성공 이유 김동렬 2024-05-09 1232
6821 직관론 김동렬 2024-05-08 765
6820 이성과 감성 김동렬 2024-05-07 881
6819 신임을 잃었으면 물러나야 한다 1 김동렬 2024-05-06 1311
6818 마동석의 성공 방정식 김동렬 2024-05-05 1210
6817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김동렬 2024-05-04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