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나치 시절, 나치에 반대하는 소수 독일인이 있었다면 그들은 무슨 정신으로 살아가야합니까?

나 빼고 모두가 나치에 찬성하는데

나만 이상한 상황이라면

어떻게 제 정신을 유지할 수가 있을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4.04.30 (14:05:55)

범죄자들도 논리가 있지요. 나 빼고 다 사회의 편, 나 혼자 반사회 편. 동지들은 다 감옥에 있지. 독립운동가 심정도 비슷했을 것이고. 빨갱이 공화국 경상도에 사는 정상인들도 그렇고. 정신병동에 고속복 입고 수용된 느낌

프로필 이미지 [레벨:21]chow

2024.04.30 (15:37:17)

전 그래서 탈출. 물론 후폭풍이 쎕니다.

부산의 경우 시내는 좀 나은데, 시골쪽으로 가면 사람들하고 말섞기 싫어집니다.

비슷하게 여러 커뮤니티를 보면 슬슬 일베화 돼가는 곳들이 있는데, 

디씨나 펨코가 대표적이고

최근에는 클리앙도 슬슬 이상해지는중

커뮤의 특성상 남자끼리 여자끼리 끼리끼리 모이는 게 당연하긴 한데

결국 모두다 일베화. 다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81828
2162 성품교육의 허상, 그냥 부모 니 인생이나 잘 살아라. 이상우 2024-05-17 188
2161 chatGPT 옆그레이드 chow 2024-05-15 286
2160 최병인 선생님 전시회 밀 image 5 김동렬 2024-05-13 401
2159 이제는 학교도 망하고 아이들도 망가진다. 이상우 2024-05-10 451
2158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4-05-08 104
2157 시민의회 소식 수원나그네 2024-05-03 225
» 나치 시절 나치에 반대하는 소수 독일인이 있었다면 무슨 정신으로 살아가야합니까 2 서단아 2024-04-30 548
2155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4-04-25 178
2154 문제행동이 심한 학생을 변화시키는 방법이 있을까? 2 이상우 2024-04-24 416
2153 두 가지 곱셈, 기수와 횟수 그리고 서수 chow 2024-04-14 396
2152 나눗셈과 미분의 차이 chow 2024-04-14 409
2151 미분의 비밀 image chow 2024-04-12 637
2150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1 오리 2024-04-10 291
2149 촛불동지께 image 수원나그네 2024-04-09 493
2148 나는 오늘도 교사를 한다(문제행동 학생 이야기) 이상우 2024-04-04 414
2147 상부구조와 동원력 SimplyRed 2024-04-02 345
2146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오리 2024-03-27 284
2145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4-03-13 318
2144 [사진포함] 함께 걸을까요! 조선일보처벌시민걷기대회 image 수원나그네 2024-03-11 477
2143 인간교육 systema 2024-03-01 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