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28 vote 1 2024.02.12 (18:52:09)

   잘난 사람은 잘난 맛에 산다. 내세울게 없는 사람은 진리에라도 매달려봐야 한다. 나라가 망하고, 경제가 망하고, 연애가 망해도 진리는 견뎌내기 때문이다. 세상이 당신을 이토록 매몰차게 몰아붙이는 데는 이유가 있어야 한다.  


    동전은 양면이 있는데 인간은 한쪽 면만 본다. 능동이 아니라 수동, 주는 자가 아니라 받는 자, 내부논리가 아니라 외부논리, 동의 논리가 아니라 정의 논리, 에너지의 의사결정 메커니즘이 아니라 물질의 전달단위만 보려고 한다. 

 

   보이지 않으므로 보지 않는 것이다. 정상에 서지 않았으므로 보이지 않는다. 정상에는 방향전환이 있다. 위를 올려다 보던 사람이 아래를 내려다 보게 된다. 시선의 방향만 바꾸면 모든 것이 달라진다. 완전히 다른 세계가 열린다.    


    ###


    우주의 비밀은 나란함이다. 나란하면 같은 그릇에 더 많이 담겨진다. 나란하면 효율적이고 효율적이면 이긴다. 거기서 의사결정이 일어난다. 나란함이 흐트러지면서 유도되는 관성력을 이용하여 방향전환을 하는 것이 우주의 전부다. 


    우리가 모르는 것은 닫힌계, 압력, 나란함, 방향전환, 이기는 힘, 자발성, 조절장치다. 닫힌계에 압력이 걸려 나란해진 것이 차원이다. 차원을 낮추어 나란함을 잃은 만큼 얻어지는 힘으로 내부를 조절하면 자발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82 존재의 존재 new 김동렬 2024-02-24 4
6681 존재 update 김동렬 2024-02-23 538
6680 김건희의 뇌물공화국 김동렬 2024-02-22 988
6679 소크라테스 update 김동렬 2024-02-22 698
6678 외왕내제의 진실 김동렬 2024-02-21 744
6677 마동석 액션의 의미 김동렬 2024-02-20 841
6676 서편제와 동편제의 비밀 image 1 김동렬 2024-02-20 838
6675 타이즈맨의 변태행동 김동렬 2024-02-20 680
6674 힘의 힘 김동렬 2024-02-19 579
6673 본질적 모순 김동렬 2024-02-19 672
6672 천재의 통찰 김동렬 2024-02-18 1024
6671 직관의 힘 김동렬 2024-02-17 760
6670 올드보이 원작의 의미 김동렬 2024-02-16 1058
6669 정신 못 차린 한국인들 2 김동렬 2024-02-15 1701
6668 조선일보와 윤석열의 막장극 김동렬 2024-02-14 1498
6667 인류문명 2.0 김동렬 2024-02-13 1037
6666 죽은 나얼 김동렬 2024-02-13 1272
» 정상에서 김동렬 2024-02-12 1028
6664 외계인이 없는 이유 김동렬 2024-02-12 1043
6663 계급배반투표를 하는 이유 김동렬 2024-02-12 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