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376 vote 0 2023.03.28 (19:09:18)

Pilsung Kim 

7시간 ·


    생각보다 많은 “진보 지식인”들이 우크라이나 - 러시아 전쟁에서 러시아 편에 기울어있나봅니다.
    대충 그들의 주장은 이런 것 같습니다.
    미국은 러시아의 정당한 이익을 침탈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성장을 용납하지 못한다.
    우크라이나가 미국과 유럽 제국주의의 앞잡이 노릇을 했기 때문에 러시아가 침공했다.
    강대국 러시아에게 맞서는 젤렌스키가 잘못한 거다.
    지금이라도 젤렌스키가 러시아에게 항복해야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사는데 자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희생시키고 있다.
    전쟁범죄는 우크리이나가 저지르고 있다.
    이게 다 미국 때문이다.
    재밌는 건, 이런 주장들에 나오는 대상들을 이렇게 치환하면 90여년 전 일본제국주의가 주장하던 명분과 같아진다는 겁니다.
    우크라이나 - 우리나라, 중국, 동남아시아
    러시아 - 일본
    젤렌스키 - 임시정부, 독립운동가, 중국 지도자들
    미국 - 귀축영미
    이걸 웃을수만은 없는 것이, 그때 일제에게 동조했던 자들의 후예가 지금 우리나라의 정권을 쥐고 있다는 겁니다. “진보 지식인”을 자처하는 자들이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스스로를 진보적이라고 생각하는 저도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


    맹목적으로 반미 하는 자들 많다.

    미국이 제일 세기 때문에 미국을 비판하는게 원론으로는 맞다.

    지진이 일어나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듯이 말이다. 

    전쟁으로 쌍방에서 이미 30만 이상이 죽거나 다쳤는데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

    푸틴을 옹호하는 자들은 진보도 아니고 지식인도 아니다. 

    뇌를 사용해 본 적이 없는 자들이다.

    이 나라에서 힘 깨나 쓰는 자들이 윤석열 편드는 것이나 자칭 진보 지식인이 푸틴 편드는 것이나 무엇이 다른가? 

    그들은 서열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동물적으로 반응하는 자들은 인간이 아니다.

    한 번은 국힘 찍고 한 번은 민주 찍는 일부 제주도 사람의 잔머리

    자신은 강남 사는 엘리트이므로 호남출신이지만 윤석열 찍는다는 전문직 종사자와 마찬가지로

    저렴한 자들이다.

    동물적 서열본능에 지배되는 자들은 인간이라고 주장할 근거는 없다.

    문명과 야만의 싸움은 결코 끝나지 않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74 꽃길로 출석부 image 18 이산 2023-04-03 1390
6373 제주는 없다 image 6 김동렬 2023-04-03 1798
6372 로즈문 출석부 image 26 이산 2023-04-03 1455
6371 윤석열의 명운 image 4 김동렬 2023-04-02 1920
6370 모닝 출석부 image 27 universe 2023-04-02 1442
6369 윤대통령 사임 image 3 솔숲길 2023-04-01 1733
6368 위로하는 출석부 image 24 universe 2023-04-01 1371
6367 트럼프 근황 image 김동렬 2023-03-31 1355
6366 머머리 이야기 image 5 김동렬 2023-03-31 1426
6365 토끼토끼 출석부 image 25 이산 2023-03-30 1327
6364 최악의 잡음 5 김동렬 2023-03-30 1659
6363 댕댕이 출석부 image 26 이산 2023-03-30 1347
6362 머머리 동훈 image 5 솔숲길 2023-03-29 1788
6361 스위스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3-03-29 1372
» 김필성 페북 펌 김동렬 2023-03-28 1376
6359 폭력왕 이동관 image 4 김동렬 2023-03-28 1622
6358 구름 속으로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3-03-28 1297
6357 똑똑한게 죄 image 6 김동렬 2023-03-27 1627
6356 싱그러운 아침 출석부 image 26 이산 2023-03-27 1317
6355 오뚜냥 출석부 image 27 universe 2023-03-26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