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833 vote 0 2023.03.14 (15:07:03)

    데모크리토스의 원자론과 애덤 스미스의 이기심은 개체의 속성에 매몰된 낡은 사고다. 열역학의 닫힌계 개념과 존 내시의 게임이론은 집단의 구조로 보는 새로운 사유의 문을 열었다. 인류의 사유는 개체 중심에서 집단 중심으로 도약하고 있다. 구조론은 게임이론과 열역학을 통합하여 일반화하고 있다. 구조론은 어디에나 적용되는 보편원리다. 인류는 새로운 생각법을 익혀야 한다.


    개체의 속성 중심 사고는 정지한 것의 움직임을 사건의 원인으로 본다. 정지한 어떤 것과 그것의 움직임 둘로 나누어 설명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육체와 정신, 물질과 성질로 나눈다. 이러한 사유는 필연 흑백논리, 이분법, 이항 대립적 사고로 흘러가서 교착된다. 서로가 서로의 원인이 되는 순환의 오류에 빠진다.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가지 못하고 제 자리를 맴돈다.


    집단의 구조 중심 사고는 움직이는 둘의 관계로 본다. 둘에서 사유를 시작하므로 출발점이 다르다. 움직이는 것이 맞물려서 나란한 것이 우리가 보는 사물의 형태다. 내부에 움직임을 감추고 있다. 구조 하나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설명한다. 흑백논리와 이분법의 교착을 타개하고 사유를 한 방향으로 계속 이어간다. 사건의 시작과 끝이 분명하므로 순환의 오류를 피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34 한일관계를 보는 시선 2 김동렬 2023-03-16 2530
6233 공룡은 허벅지가 없다 image 7 김동렬 2023-03-15 3051
6232 구조론의 출사표 김동렬 2023-03-15 1849
» 새로운 사유 김동렬 2023-03-14 1833
6230 다시 쓰는 구조론 김동렬 2023-03-14 1803
6229 한동훈의 치킨 게임 4 김동렬 2023-03-12 2801
6228 안우진과 돈룩업 김동렬 2023-03-12 2304
6227 열역학과 내시 균형 2 김동렬 2023-03-11 1714
6226 동적구조론 김동렬 2023-03-10 1842
6225 구조론은 어렵고 쉽다 김동렬 2023-03-09 1702
6224 영화 타이타닉에 대해서 김동렬 2023-03-08 1963
6223 인류는 여기까지 김동렬 2023-03-07 2144
6222 인간훈련 1 김동렬 2023-03-06 2419
6221 허무주의에 대하여 김동렬 2023-03-05 2090
6220 진리의 문 김동렬 2023-03-04 1539
6219 이념은 없다 김동렬 2023-03-03 1717
6218 이재명 문재인 그리고 1 김동렬 2023-03-02 2343
6217 진리의 부름 김동렬 2023-03-01 1593
6216 질서 김동렬 2023-03-01 1495
6215 행복한 사람의 죽음 김동렬 2023-02-28 1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