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722 vote 0 2023.01.20 (10:53:08)

    우주는 연결 아니면 단절이다. 그 외에는 없다. 이 하나의 논리로 모두 설명할 수 있다. 구조는 연결과 단절의 단위다. 거기서 의사결정이 일어난다. 컴퓨터라도 전기가 통하거나 끊기거나다. 그 외에 아무것도 없다. 이것이 본질의 본질이고 핵심의 핵심이다.


    구조는 연결하거나 단절한다. 그런데 연결이 먼저다. 연결된 것을 단절할 수는 있지만 그 반대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연결하려면 동력이 필요한데 그 동력은 연결되어 있어야 조달된다. 단절하여 동력이 끊긴 상태에서는 연결할 수 없다.


    연결된 상태에서 단절은 가능하다. 살아있는 사람의 다리를 잘라낼 수 있다. 단절된 상태에서 연결은 불가능하다. 그것은 죽은 사람을 수술하는 것과 같다. 한 번 단절되면 그것으로 게임은 끝난다. 그 사람은 되살아나지 않는다.


    여기서 딜레마다. 연결이 먼저인데 단절을 하게 된다. 단절이 쉽기 때문이다. 어려운 것을 먼저 해야 하지만 어려운 것은 어려워서 못하고 쉬운 단절을 선택하게 된다. 이 경우 초반에 성적을 내지만 눈속임이다. 그 작업은 완성되지 않는다.


    인간 사회의 모든 문제가 여기서 일어난다. 어려운 것을 먼저 하려니 사업에 착수하지도 못하고 좌절하게 된다. 쉬운 것부터 하려니 초반에 잘 나가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엎어진다. 정답은 어렵지만 사이즈가 작은 것을 시도하는 것이다.


    1. 연결 아니면 단절이다.

    2. 연결을 먼저 하고 단절을 나중 한다.

    3. 연결부터 하려니 역부족으로 실패한다.

    4. 단절을 먼저 하면 구조모순에 의해 결국 실패한다.

    5. 최소한의 연결을 시도하고 실패의 경험에서 배워 재도전한다.


    인간이 하는 일은 대부분 시행착오와 오류시정을 거치게 되어 있다. 집을 짓는다면 자재조달은 쉽고 건축은 어렵다. 쉬운 자재조달을 먼저 하고 본격적인 건축은 뒤로 미루자. 이건 눈가림이다. 정답은 먼저 작게 한 번 지어보고 문제점을 알아낸 다음 그 집을 부수고 다시 크게 늘려서 짓는 것이다. 초가집을 지어보고 때려 부순 후 다시 기와집을 짓는다. 그 기와집을 부순 후 다시 돌집을 짓는다.


    인간들은 처음부터 무리하게 돌집을 짓겠다고 큰소리치고 나서다가 실패하고 좌절하거나 아니면 건축자재만 모아놓고 집이 거의 완성되고 있다고 뻥친다. 정의당은 어려운 것에 도전한다고 주장하며 실제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국힘당은 쉬운 것만 골라서 하는데 그게 남이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 올리는 짓이다.


[레벨:4]SimplyRed

2023.01.20 (11:17:41)

리그 오브레전드란 게임도 처음에 라이엇 게임즈에서 그냥 친구들끼리 하려고 만든 게임이었다고 하는데,

막상 잘되고 난 후, 각종 버그 해결 및 업데이트가 너무 어려운 구조라서 처음부터 뜯어고쳤다고 하더군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85 세상은 변화다 new 김동렬 2023-01-27 343
6184 조절장치 update 2 김동렬 2023-01-26 518
6183 자발적 변화 update 김동렬 2023-01-25 696
6182 용감한 추신수 김동렬 2023-01-24 1011
6181 인생의 전부 김동렬 2023-01-24 683
6180 생각의 기술 김동렬 2023-01-24 575
6179 다이몬의 소리 김동렬 2023-01-23 866
6178 연결지향적 사고 김동렬 2023-01-20 707
» 딜레마 1 김동렬 2023-01-20 722
6176 연결 김동렬 2023-01-19 536
6175 빌드업 김동렬 2023-01-19 872
6174 생각의 도구 1 김동렬 2023-01-18 673
6173 진리충격 김동렬 2023-01-18 746
6172 라고한다의 법칙 김동렬 2023-01-17 879
6171 자기소개 하지마라 김동렬 2023-01-16 1157
6170 양질전환은 없다 1 김동렬 2023-01-14 965
6169 기본모순 김동렬 2023-01-13 1088
6168 구조문제 김동렬 2023-01-13 788
6167 무당의 어원 김동렬 2023-01-13 801
6166 감시자 문제 김동렬 2023-01-12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