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번역
프로필 이미지
[레벨:4]천분의일
read 1166 vote 0 2022.07.25 (07:17:22)

Chapter4: symmetry and asymmetry

 

유체가 힘을 한 지점에 몰아주는 비대칭성을 얻으려면 계가 대칭적이어야 한다. 만약 9 1이라면 어떨까? 1이 다친다. 9가 살짝 움직였는데도 1이 튕겨나간다. 미녀와 야수를 떠올릴 수 있다. 야수의 발톱에 미녀가 다친다. 드라마는 야수에게 핸디캡을 줘서 50 50으로 팽팽하게 만든다. 손오공은 머리에 긴고아를 차서 삼장법사에게 복종하도록 만든다. 밸런스를 맞추지 않으면 이야기가 안 된다. 자칫 삼장이 손오공에게 두들겨 맞는 수가 있다.

The system must be symmetrical in order to achieve asymmetry in which the fluid applies force on one point. What happens if the asymmetry is nine to one? One will hurt. Even if 9 moves slightly, 1 bounces off. You can think of beauty and the beast. The beauty gets hurt even by the light gestures of the beast. The drama gives the beast a handicap and makes them tense 50 to 50. Sun Wukong got a handicap as a headband on his head and made him obey Xuanzang. If it's out of balance, the story goes nowhere. Xuanzang could be hit by Sun Wukong.

 

대칭은 비대칭을 끌어내는 절차에 불과하며 세상은 결국 한 방향으로 간다. 보통은 진보와 보수, 선과 악, 빛과 어둠, 플러스와 마이너스의 두 방향의 공존으로 설명되지만 실제로는 진보 한 방향이다. 활과 시위는 반대방향으로 당겨지지만 화살은 한 방향으로 날아간다. 두 방향으로 대칭시키지 않으면 구조가 깨져서 자원을 동원할 수 없다. 모든 대칭은 비대칭으로 틀기 앞서 잠정적인 조치다. 세상은 결국 진보한다. 보수는 진보에 앞서 힘을 비축하는 것이다.

Symmetry is only a procedure that induces asymmetry, and the world eventually goes in one direction. It usually refers to the coexistence of two directions such as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good and evil, light and darkness, plus and minus, but in reality it is only one direction called progressives. The bow and string are pulled in the opposite direction, but the arrow flies in one direction. If it is not symmetrical in both directions, the structure is broken and resources cannot be mobilized. All symmetry is a provisional measure before turning to asymmetry. The world eventually advances. Conservative is the stockpiling of power ahead of progressive.

 

대칭은 마주보지만 비대칭은 한 방향을 바라본다. 화살은 머리와 꼬리가 있지만 실제로 적을 때리는 것은 머리다. 사건의 출발점과 진행과정과 도착점이 있다. 원인과 경과와 결과다. 사물은 사건의 도착점이다. 사건의 원인이 의사결정의 경과를 거쳐 사물에 도착한다. 명사는 동사의 도착점이다. 언어는 주어로 출발하고 동사의 의사결정을 거쳐 목적어에 도착한다. 원인과 결과만 보면 세상은 대칭이지만 원인과 경과와 결과 셋으로 보면 세상은 비대칭이다.

Symmetry faces each other, but asymmetry looks in one direction. An arrow has a head and tail, but what actually hits the target is the head. There are the starting point, the process, and the arrival point in an event. There are cause, progress and effect. Objects are the point of arrival of an event. The cause of the event arrives at objects through the process of decision-making. Nouns are the arrival points of verbs. The language starts with the subject and arrives at the object after the decision-making of the verb. In terms of cause and effect alone, the world is symmetry, but in terms of cause, progress, and effects, the world is asymmetry.

 

우리는 사건을 시간의 인과율로 좁게 해석한다, 공간의 인과율로 넓게 봐야 한다. 작은 그릇에 큰 그릇을 담을 수 없다는게 공간의 인과율이다. 대부분의 오류는 작은 그릇에 큰 그릇을 우겨넣겠다며 끙끙대는 것이다. 그러다가 그릇을 깨먹는다. 대칭의 상대성을 비대칭의 절대성으로 이해하는 눈을 얻어야 한다. 공은 어느 방향이든 갈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공을 차는 순간 머리와 꼬리가 결정되며 순방향과 역방향이 구분되어 앞으로 가고 뒤로는 못 간다. 투수가 공을 던져도 그렇다. 초속이 같은데 종속이 빠르다는 종속이론은 거짓으로 판명났다. 대칭의 상대성은 말을 헷갈리게 하는 것이고 우주는 비대칭의 절대성에 지배된다. 단 중간에 반드시 대칭을 거쳐간다.

We eliminate events with the causality by time, but we have to look at it broadly as the causality by space. The causality by space says that a large bowl cannot be contained in a small bowl. Most errors are forced to put a large bowl in a small bowl. Eventually the bowl will be broken. You must obtain the perspective of understanding by the absoluteness of asymmetry, not the relativity of symmetry. A ball can go in any direction. However, in reality, the head and tail are determined as soon as the ball is kicked, and the forward and reverse directions are separated, so it can only go forward, not backward. The same goes for a baseball thrown by the pitcher. The theory that final velocity is faster than initial velocity turns out to be false. The relativity of symmetry is what confuses words, and the universe is dominated by the absoluteness of asymmetry. However, it must go through symmetry in the middle.


사건은 비대칭의 방향성이 있으므로, 우리는 큰 틀에서의 방향만 잘 판단하면 된다. 첫 단추는 바르게 꿰어야 한다. 그 다음은 가던 길을 계속 가면 된다. 일이 풀리지 않으면 판을 키워서 더 많은 세력을 가담시켜야 한다. 장기전을 수행해야 한다. 끝까지 가면 이길 사람이 이긴다. 곰이 쫓아오면 옆사람 보다 한 걸음 앞서가면 된다. 바둑은 반집만 앞서도 이긴다. 앞선 상태를 유지하면서 변수를 줄여서 판을 단순화 시켜야 한다. 외부변수를 내부상수로 바꿔야 한다. 처음에는 잔머리를 굴려서 많은 변수를 추가하는 쪽이 이긴다. 요령과 꼼수가 먹힌다. 사건이 커져서 강체가 유체로 바뀌고 내부에 축과 대칭이 만들어지면 외부영향이 차단되고 닫힌계가 작동하므로 꼼수를 부려봤자 축구장이 반대쪽으로 기울어서 원위치 된다. 전투가 무르익어 각자 투입할 예비대가 바닥나면 조금이라도 앞선 쪽이 이긴다. 반집의 우세를 만들고 변수를 줄이며 버텨라. 이긴다.

The event has an asymmetrical directionality, so you only need to judge the direction in a large frame. It is important to get off on the right foot. Next, you can keep going in the direction. When things are not going well, you need to grow the game and involve more forces. You must carry out a long-term war. If you go to the end, the one who lasts wins. When a bear follows you, you just need to take a step ahead of the person next to you. You win in the game of Baduk even if you are half a point ahead. It is necessary to simplify the game by reducing variables while maintaining an advanced state. External variables should be changed to internal constants. At first, the one who adds more variables by tricks wins. The tricks work, but as the event grows, the solid turns into the fluid, and when an axis and symmetry are created inside, the external impact is blocked and the closed system operates. Even if you try a trick, the soccer field tilts to the other side and gets back to its original position. When the war prolongs and the reserve forces to be put in run out, the side that is a little ahead wins. Create ‘half a point’ advantage and hold out by reducing variables, and you win.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 쉬운 구조론 11장: 모닥불도 구조가 있다 new 천분의일 2022-08-11 52
166 쉬운 구조론 10장: 비행기는 날아야 뜬다 new 천분의일 2022-08-09 227
165 쉬운 구조론 9장: 손가락이 다섯인 이유 천분의일 2022-08-06 399
164 쉬운 구조론 8장: 셈이 수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4 560
163 쉬운 구조론 7장: 유체가 강체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2 612
162 쉬운 구조론 6장: 의리가 차별을 이긴다 천분의일 2022-07-30 888
161 쉬운 구조론 5장: 닭이 달걀을 앞선다 천분의일 2022-07-27 1041
» 쉬운 구조론 4장: 대칭과 비대칭 천분의일 2022-07-25 1166
159 쉬운구조론 3장: 지식의 탄생 천분의일 2022-07-23 1177
158 쉬운구조론2장: 상대성이론의 위엄 천분의일 2022-07-21 1123
157 쉬운구조론 1장: 메커니즘의 의미 천분의일 2022-07-19 1021
156 구조론칼럼 9장: 의리냐 이념이냐 천분의일 2022-07-17 924
155 구조론칼럼8장: 탈근대 이후의 전망 천분의일 2022-07-14 722
154 구조론칼럼 7장: 지렛대의 정치 천분의일 2022-07-12 509
153 구조론칼럼6장: 경쟁의 형태 천분의일 2022-07-10 360
152 구조론 칼럼 5장: 한나아렌트의 게임 천분의일 2022-07-05 280
151 구조론 칼럼 4장: 권력의 진화 천분의일 2022-07-05 110
150 구조론 칼럼 3장: 정신병의 원인 천분의일 2022-07-01 241
149 구조론 칼럼 2장: 이념은 없다 천분의일 2022-06-28 160
148 관점과 관념 9장 세상은 마이너스다 dksnow 2022-06-26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