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번역
프로필 이미지
[레벨:4]천분의일
read 1176 vote 0 2022.07.23 (08:51:50)

Chapter3: The birth of knowledge

 

이야기는 관측으로부터 시작된다. 관측은 다름의 관측이다. 태초에 빛도 없고, 말씀도 없고, 하느님도 없는데 다름이 있었다. 인간은 자연을 관측하여 다름을 변별하는 방법으로 지식을 생산한다. 다름의 출처는 어디인가? 다름은 원래 있었다는 것이 열역학 1법칙이다. 무에서 유가 생겨나지 않는다. 존재는 소립자 단위에서 고유한 각운동량을 가지고 있다. 빅뱅시절에 얻은 자연의 기본 밑천이다. 각운동량이 수렴되어 사물의 형태를 만든다.

The story begins with observation. Observation is the observation of difference. In the beginning, there was no light, no words, no God, but there was a difference. Humans produce knowledge by observing nature and distinguishing differences. Where is the source of difference? It is the first law of thermodynamics that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 beginning." There is no something out of nothing. All beings have unique angular momentum from particle units. It is the basic foundation of nature obtained from the Big Bang. The angular momentum converges to form an object.

 

정지해 있는 것은 스스로 움직일 수 없고, 움직이는 것은 스스로 정지할 수 없다. 근본적인 것은 성질을 바꿀 수 없다. 1보다 작은 자연수는 없고 북극의 북쪽은 없듯이 한계까지 가면 고유한 성질에 이른다. 열역학 1법칙에 따라 자연계의 모든 변화는 내부에 감추어져 있던 것이 밖으로 드러난 것이다. 정지한 것은 움직일 수 없으므로 자연의 어떤 움직임은 내부에서 은밀히 움직이던 것이 겉으로 드러난 것이다. 그렇다면 왜 내부와 외부가 나누어졌을까? 나란함 때문이다. 우주 안의 모든 존재는 밑바닥에서 부단히 움직이는 중이며 한 시도 멈출 수 없다. 멈춘듯이 보이는 것은 나란한 것이다. 그것이 각운동량의 수렴이다.

What is stationary cannot move by itself, and what is moving cannot stop by itself. The original things cannot change the property. Just as there is no natural number smaller than 1 and there is no north of the North Pole, if you reach the limit, you reach your own property. According to the first law of thermodynamics, all changes in the natural world mean that something hidden inside is revealed. What stopped could not move, so some movements of nature, which were things moving inside secretly, were to be revealed on the surface. So why is the inside and the outside divided? It is because of being parallel. All beings in the universe are constantly moving from the bottom and cannot even stop for a moment. Things that seems to have stopped are in parallel. That is the convergence of angular momentum.

 

모든 것은 움직이며 나란한 움직임과 나란하지 않은 움직임이 있을 뿐이다. 물질은 고유한 성질을 갖지 않는다. 외부의 비교대상과 나란한지 그렇지 않은지가 성질 노릇을 한다. 우리는 소립자를 쪼개서 고유한 성질을 찾으려고 하지만 물질은 성질이 없다. 성질이 없으므로 모든 것은 수학으로 돌아간다. 제행무상에 제법무아다. 고유한 성질은 없고 모든 것은 변하며 변화의 나란함이 관측자에게는 성질로 받아들여진다.

All beings are moving, and they are only divided in parallel movements or no parallel movements. Materials do not have their own properties. The property appears by whether it is comparable to the external comparison object. We try to find unique properties by splitting elementary particles, but materials have no properties. They have no properties so all beings goes back to math. It is *Anacca and *Anatta. There is no inherent property, all beings change, and being parallel of change is accepted by observers as a property.

*Anacca: All beings are changing

*Anatta: All beings have no fixed entity

 

태초에 관측이 있었다. 모든 관측은 변화의 관측이다. 변화는 변하지 않는 것과 비교하여 변별된다. 변하지 않는 것은 관측기준이다. 지구도 돌고, 달도 돌고, 별도 돈다. 관측기준이 이리저리 돌아다닌다. 축구를 하는데 골대가 왔다갔다 한다. 혼선이 빚어진다. 많은 경우 관측자 자신을 기준으로 삼는다. 관측자가 이리저리 옮겨다닌다. 관측자를 배제하고 객체 내부의 나란함을 절대적인 관측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There was an observation in the beginning. Every observation is an observation of change. Changes are distinguished compared to those that do not change. What does not change is the standard of observation. The earth rotates, the moon rotates, and the planet rotates. But what if the standard of observation goes around? What if the goal post went left and right while playing soccer? There will be confusion. In many cases, it is based on the observer himself. But the observer is moving around. Being parallel inside the object, not the observer, should be the absolute standard of observation.

 

변화는 불변과 대칭되어 변별된다. 관측대상의 변화를 놓치지 않고 줄기차게 따라붙는 것은 구조다. 구조는 관측대상 자체에 내재한 질서다. 구조는 얽혀서 나란히 간다. 외부에서 관측하면 기차가 달리는지 가로수가 뒤로 물러서는지 헷갈린다. 관측자도 변하고 관측대상도 변하는데 나란히 가는 구조는 불변의 잣대가 되므로 믿을 수 있다.

Changes are distinguished through symmetry with invariability. It is a structure that does not miss the change in observation objects and continues to follow. Structure is an order of being inherent in observation objects itself. The structure is intertwined and goes parallel. Observations from the outside confuse whether the train runs or the street trees go back. When the observer changes and observation objects change, the structure of going parallel becomes an immutable standard. And we can absolutely believe it.

 

지구에서 안드로메다까지 거리를 재려면 세페이드 변광성을 써야 한다. 변광성은 밝기가 변하는 주기가 있다. 거리와 주기가 같으면 색깔도 같다. 같은 주기를 가진 별들의 색깔이 다른 정도를 보고 적색편이를 적용하여 거리를 잰다. 변하지 않는 것에 의지하여 변화량을 측정한다. 주기의 변화와 나란한 밝기의 불변에 의지하여 거리의 변화를 잰다. A의 변화와 B의 변화가 나란할 때 변하지 않는 C의 변화를 찾는다. 이 법칙 하나로 우주 안의 모든 비밀을 추적한다.

In order to measure the distance from Earth to Andromeda, we need to use Cepheid variable. There is a period in which the brightness of variable stars change. If the distance and cycle are the same, the color is the same. The distance is measured by applying redshift based on the color difference of stars with the same cycle. You can measure the amount of change by relying on something that does not change. The change in distance is measured by relying on invariablility as ‘brightness of going parallel in the change of a cycle.’ You can look for changes in C that do not change when changes in A and B are parallel. And you can trace all the secrets in the universe only by this law.

 

정상에서 굴려지는 눈덩이의 변화와 기슭에서 판단되는 비탈의 변화가 나란할 때 변하지 않는 기세의 변화를 찾아낼 수 있다. 포르쉐와 아반떼가 정상에서 같이 출발했는데 기슭에서 보니 포르쉐가 더 멀리 갔다면 톱니들이 맞물린 정도의 차이가 포착된다. 그것은 품질의 차이다.

You can find a change in the momentum that does not change when the change of snowballs rolling down from the summit and the change of slopes judged at the foot are parallel. Porsche and Avante started together from the top, and if Porsche went farther by the observation of the foot, you can catch the difference in the degree to which the cogs are interlocked. It is a difference in quality.

 

관측대상 내부에 대칭이 있어야 한다. 나란히 가면서 집요하게 따라붙어야 한다. 각운동량 수렴으로 가능하다. 포수가 사슴을 관측한다. 사슴을 믿을 수 없다. 사슴이 도망가기 때문이다. 포수를 믿을 수 없다. 포수가 6시에 퇴근하기 때문이다. 집요하게 따라붙는 것은? 사슴의 머리와 꼬리의 간격이다. 그 간격이 변하면? 사슴의 성장이다. 이 법칙을 적용하면 경제성장을 알 수 있고 권력성장도 알 수 있다. 순간변화율을 추적하여 미래를 예견한다. 머리가 꼬리를 놓칠 리가 없으므로 우리는 변화를 추적할 수 있다.

There must be symmetry within observation objects. You have to follow persistently as I go parallel. It is possible with angular momentum convergence. A hunter observes a deer. The deer can't be trusted. Because the deer is running away. The hunter can't be trusted. Because he may leave the office at 6. Then what follows persistently? It is the gap between the deer's head and tail. What if the gap changes? It's the growth of deer. If you apply this law, you can know economic growth and power growth. It predicts the future by tracking the instantaneous rate of change. The head can't miss the tail so you can track the change.

 

양자역학은 말한다. 관측이 존재라는 사실을. 사실은 나란함이 존재다. 나란함이 서로를 관측한다. 존재 내부에서 서로 관측하는 것이 상호작용이다. 상호작용은 파트너가 있다. 둘이 짝을 짓고 서로를 관측하면 바르다. 왼발이 오른발을 관측하면 바르다. 외부에서 관측하면 헷갈린다. 대칭이 축에 꿰어지면 절대성이 성립하므로 믿을 수 있다.

Quantum mechanics says. I say that observation is existence. In fact, Being parallel is existence. Parallel two observe each other. It is interaction to observe each other within existence. The interaction has a partner. It is correct when the two make a pair and observe each other. It is correct that left foot observes right foot. However, it is confusing to observe from the outside. If symmetry is skewered by the axis, absoluteness is established, so it is reliable.

 

하늘은 땅을 관측하고, 어미는 자식을 관측하고, 전체는 부분을 관측하고, 원인은 결과를 관측하고, 연결은 단절을 관측하고, 중앙은 지방을 관측한다. 내외, 상하, 좌우, 전후, 표리가 대칭되면 질, 입자, , 운동, 량이다. 질은 닫힌계 내외를 관측하고, 입자는 코어의 상하를 관측하고, 힘은 대칭의 좌우를 관측하고, 운동은 변화의 전후를 관측하고, 량은 결과의 표리를 관측한다. 대칭된 둘 중에서 하나를 고정시키고 다른 쪽의 변화를 추적한다. 원인을 고정시키고 결과의 다름을 본다. 전체를 고정시키고 부분의 다름을 본다. 머리를 고정시키고 꼬리의 다름을 본다. 일정한 방향성이 있다는 말이다.

The sky observes the ground, the mother observes the child, the whole observes the part, the cause observes the effect, the connection observes the disconnection, and the center observes the local. When the inner and outer, upper and lower, left and right, front and rear, surface and back are symmetrical, they becomes quality, particle, force, movement, and quantity. Quality observes the inside and outside the closed system, particle observes the top and bottom of the core, force observes the left and right sides of symmetry, movement observes before and after the change, and quantity observes the surface and back side of effects. You fix one of the symmetrical two and track the change on the other. You fix the cause and see the difference in the effect. You fix the whole thing and see the difference in parts. You fix the head and see the difference in tail. It means that there is a constant directionality.

 

인류는 문명의 역사 1만 년 간 줄곧 실패해 왔다. 관측자가 움직여서다. 카메라가 흔들리면 촬영은 실패다. 모델이 움직여도 촬영은 실패다. 움직이지 않는 불변의 요소만 추출해서 보면 수학이다. 수학은 추려서 보므로 용도가 제한적이다. 수학은 보이는 부분만 보므로 시야가 좁다. 사건의 전모를 보려면 구조로 보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

Humanity has failed throughout the history of 10,000 years of civilization. The reason is because the observer constantly moved. If the camera shakes, the shooting fails. If the model moves, the shooting fails. So mathematics, which is possible to extract and see only immutable elements of not moving, is needed. Nevertheless mathematics is limited in use because it is selected and viewed. In addition, mathematics has a narrow field of view because it only looks at the visible part. To see the full story of the event, you have to learn how to see it as Gujo.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 쉬운 구조론 11장: 모닥불도 구조가 있다 new 천분의일 2022-08-11 46
166 쉬운 구조론 10장: 비행기는 날아야 뜬다 new 천분의일 2022-08-09 223
165 쉬운 구조론 9장: 손가락이 다섯인 이유 천분의일 2022-08-06 395
164 쉬운 구조론 8장: 셈이 수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4 555
163 쉬운 구조론 7장: 유체가 강체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2 607
162 쉬운 구조론 6장: 의리가 차별을 이긴다 천분의일 2022-07-30 883
161 쉬운 구조론 5장: 닭이 달걀을 앞선다 천분의일 2022-07-27 1037
160 쉬운 구조론 4장: 대칭과 비대칭 천분의일 2022-07-25 1166
» 쉬운구조론 3장: 지식의 탄생 천분의일 2022-07-23 1176
158 쉬운구조론2장: 상대성이론의 위엄 천분의일 2022-07-21 1123
157 쉬운구조론 1장: 메커니즘의 의미 천분의일 2022-07-19 1021
156 구조론칼럼 9장: 의리냐 이념이냐 천분의일 2022-07-17 924
155 구조론칼럼8장: 탈근대 이후의 전망 천분의일 2022-07-14 722
154 구조론칼럼 7장: 지렛대의 정치 천분의일 2022-07-12 509
153 구조론칼럼6장: 경쟁의 형태 천분의일 2022-07-10 360
152 구조론 칼럼 5장: 한나아렌트의 게임 천분의일 2022-07-05 280
151 구조론 칼럼 4장: 권력의 진화 천분의일 2022-07-05 110
150 구조론 칼럼 3장: 정신병의 원인 천분의일 2022-07-01 241
149 구조론 칼럼 2장: 이념은 없다 천분의일 2022-06-28 160
148 관점과 관념 9장 세상은 마이너스다 dksnow 2022-06-26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