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1. 정설?


A : 노래도 잘하고 싶고 고음도 멋지게 뽑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지

    (인터넷 검색후) 두성을 배워야 하고 공명을 써야 하고, 이걸 토대로 맛깔나게 써야 하는구나!

    

소리를 머리로 쏘아본다. 되는 사람도 있지만, 안되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되는 사람은 공명을 쓴다는 유도를 하면서도 성공하게끔 되는 전제가 있는데, 이 전제를 갖추지 못한 사람들은 

되지 않는다.  (다행인 점은 그냥 되는 사람들은 이미 갖고 있는 전제를 잃어버렸을 때 찾는 과정을 그때서야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전제는 하드웨어와 연동하는 운영체제라고 보면 되는데, 이 언어를 갖추기 전에는 어떤 유도도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2. 역설 


이 소프트웨어는 머리속의 인지 및 유도라고 하고, 하드웨어는 몸의 작동이다. 

인체 골격의 상악, 하악을 기준으로 윗부분, 밑부분으로 나눈다면 전제가 되는 소리는 밑부분의 작용에 있다. 성대와 몸통의 호흡과 압력 작용이 전부다. 

실제로 고음역대를 일정 성량으로 낸다면 튀어나오는 압력을 자연스럽게 누르는 힘의 작용으로 소리가 밑으로 빨려들어가는 느낌이 난다.  (일반 사람은 공명으로 소리를 낸다고 느끼기 쉽다.)


소리를 통제한다는 것은 불수의 근인 횡격막과 성대 그외 근육들을 통제하는 것인데, 그 것은 1차적 머릿속 유도로는 작동하지 않는다. (손을 움직이는 식으로 이 근육들을 움직일 수 없다. 다른 분야에는 다른 방법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발성에서는 자전거타기처럼 소리를 낼 때에만 조절이 가능하다.)  


 우리 몸은 호흡이 들어오면 유압펌프 마개가 빨려들어오는 쪽으로 막히는 것처럼 성대 및 혀뿌리가 내려간다.  이 마개(성대)는 나갈 때 올라간다.  가창 시 이 마개가 쑥 위로 올라가지 않아야 하며, 그 힘은 배가 내며지는 힘으로 얻을 수 있다. (똥싸는 힘 아니고, 배에 힘주는 것도 아니고, 소리낼때에만 자연스럽게 작동하는 힘이다. 들숨의 양과는 상관없고, '흐'하는 작은 기합을 배를 내밀면서 낼 때 느낄 수 있음.)  마개는 올라가려고 하는 힘과 배쪽 근육의 작용으로 내려가려고 하는 힘과 마찰한다. 


이 조건이 완성되고, 비로소 성대의 작용을 할 수 있다.  

 

 마개가 빨려들어간 이 유압펌프 상태에서 마개에는  -><- 닫히려고 하는 구멍이 있는데, 소리가 날때 닫힌다. 그 힘은 모음의 형태, 음높이 등에 따라 다르다.  노래의 음과 박자 등의 무수한 변화에도 이를 유지하는 발음 체계를 가진다. 


이 힘들의 작용으로 소리가 나며, 비로소 얼굴 위에서 발음형태에 따른 공간 확보로 공명 등의 부수 효과가 나타난다. 




3. 역설의 역설 


밑부분의 작용(하드웨어)과 이를 기반으로 한 운영체제를 얻으면, 그제서야 머릿속 공명의 유도를 해도 의도대로 소리가 나게 되는데, 이미 그 유도의 기반에 운영체제가 있으므로 유도를 하나 안하나 상관이 없게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9067
1976 비트코인을 통한 전기의 금융화 image mowl 2022-06-26 121
1975 바이든도 사정이 있다 chow 2022-06-23 399
1974 경기부양 전략 레인3 2022-06-23 220
1973 차원으로 생각하기 image chow 2022-06-18 284
1972 인문학의 빈곤 dksnow 2022-06-17 406
1971 수학의 본질, 순간변화율 image 1 chow 2022-06-17 376
» 역설에 따른 노래 이전의 발성에 관한 이야기 SimplyRed 2022-06-16 215
1969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공지 image 2 김동렬 2022-06-16 279
1968 한국어의 힘 image 김동렬 2022-06-14 662
1967 '출산정책의 실패' 에 덧붙여 8 dksnow 2022-06-10 864
1966 개구리 소년 흉기는? image 10 김동렬 2022-06-10 598
1965 확실성의 구조론과 불확실성의 엔트로피 image chow 2022-06-09 223
1964 가속 진화의 이유 외 chow 2022-06-08 221
1963 버니어캘리퍼스 image chow 2022-06-08 327
1962 동아시아사에서 한반도의 역사적 역할 (환빠는 알아서 꺼져주길) dksnow 2022-06-08 293
1961 탈냉전의 청구서 dksnow 2022-06-08 230
1960 인간과 알파고, 까마귀 chow 2022-06-06 269
1959 인간은 권력하지 않는다 chow 2022-06-03 378
1958 선거 후기 1 레인3 2022-06-02 573
1957 목요 격주 온오프 모임 image 김동렬 2022-06-02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