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23 vote 0 2020.12.17 (13:53:14)




진중권들이 타락한 이유는 대중에 대한 혐오와 환멸의 감정 때문이다. 원래는 그렇지 않았다. 어느 순간 변절한 것이다. 진중권은 김어준에게 깨지고, 유시민에게 밀리고, 조국에게 차였다. 그리고 변절했다. 초기에는 헤헤거리며 대중들에게 열심히 아부하던 진중권이 왜 타락했을까? 대중들이 도무지 말을 안 듣기 때문이다. 그는 대중들이 김어준의 엉터리 음모론은 잘도 들으면서 자신의 똑똑한 말은 듣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원래 대중들은 말 안 듣는다. 그게 정상이다. 그것은 호르몬의 영역이므로 받아들여야 한다. 엘리트가 먼저 대중을 이해하고 대중을 학습하고 손을 내밀어야 한다. 그러려면 일단 독서가 많아야 한다. 현장에서 부딪혀봐야 한다. 밑바닥 세계를 겪어봐야 한다. 점차 대중들과 손발을 맞추게 된다. 대중을 다루는 노하우를 얻었을 때 비로소 자기 콘텐츠를 얻은 것이다. 방향을 가리킬 수 있게 된다. 현재를 해석하는게 아니라 미래를 예견하게 된다. 그럴 때 대중들에게 역할을 나눠줄 수 있다. 역할을 나눠주면 따르는 무리가 생긴다. 세력을 얻는다. 대중과 하나가 된다. 윤석열과 기레기들과 기득권들이 문빠를 혐오하는 것도 본질은 같다. 그들은 대중을 통제할 수 없다는 좌절감을 느낀다. 대중들에게 환멸을 느낀다. 인간을 혐오하게 된다. 인간을 적대하면서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나만 살아남으면 된다고 여긴다. 비겁해진 것이다. 자신감을 잃은 것이다. 우리가 그들을 개혁하려고 하듯이 그들도 우리를 경계하고 의심하며 손보려고 한다. 문빠를 어떻게 믿느냐? 하는 식이다. 그 이유는 역시 독서의 부족, 경험의 부족, 현실감각의 부족, 대중과의 괴리 때문이다. 손발을 맞춰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공부하지 않는 엘리트는 낙오된다. 대중을 학습하지 않으면 안 된다. 데모현장에서, 최루탄 먹으면서, 막걸리 마시면서, 촛불을 들면서 대중들을 겪어보고 이해해온 우리와 다르다. 남들 데모할 때 공부만 한 그들과 우리는 다르다. 우리에게 있는 것은 대중을 다룰 수 있다는 자신감이고 그들에게 있는 것은 대중을 다룰 수 없다는 열패감과 환멸감이다.


우리가 기득권을 불신하듯이 그들도 우리를 불신한다. 


조국과 추미애 쌍두마차 

아직 사표가 수리되지 않았지만 추미애가 나오면 할 말이 매우 많을 것이다. 

조국 추미애 쌍두마차는 볼만할 것이다.


우리편 - 할 말을 하는 사람

나쁜편 - 안해도 되는 말은 안하는 사람 주진우 


질문 받은 부분에 대해서만 좁게 대답하는 사람은 

상대방을 속이려는 의도를 감추고 있다.

진중권 윤석열 타락의 이유



메콩강댐 이익이 더 크다


물가두기 끝나고 지난 여름에 비가 많이 와서 태국의 물부족은 해결되었다.

과학자들이나 시민단체나 기레기나 선의의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굴원의 죽음





계 체 각 선 점 





닫힌계 코어 대칭 방향 위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4 이재용 윤서인 김동렬 2021-01-20 1474
753 김태규 윤서인 손창현 1 김동렬 2021-01-18 1426
752 윤서인 윤석열 쌍륜시대 김동렬 2021-01-16 1365
751 철수 언주 크로스 김동렬 2021-01-13 1373
750 자유란 무엇인가? image 김동렬 2021-01-11 1163
749 트럼프 펜스 꼴통대결 김동렬 2021-01-09 1573
748 이명박 예언하고 문재인 실현하고 김동렬 2021-01-06 1454
747 이재명 이낙연 선수교체 4 김동렬 2021-01-04 2229
746 이낙연 배후는 동교동? 김동렬 2021-01-02 1592
745 전광훈이 돌아왔다. 김동렬 2020-12-30 1656
744 검찰은 왜 반성하지 않나? image 김동렬 2020-12-28 1532
743 엔트로피의 법칙과 구조론 김동렬 2020-12-26 1145
742 예수는 누구인가? image 김동렬 2020-12-24 1469
741 김용민과 나꼼수 김동렬 2020-12-22 1666
740 안철수 삽질재개 image 김동렬 2020-12-20 1166
» 추미애의 도전 김동렬 2020-12-17 1523
738 윤석열의 죽음 김동렬 2020-12-15 1574
737 김기덕 조두순 김동렬 2020-12-13 1504
736 윤석열의 운명 image 김동렬 2020-12-10 2080
735 손흥민 홍정욱 조두순 김동렬 2020-12-08 1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