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555 vote 0 2020.12.08 (12:02:43)

https://youtu.be/PvR1hFsK5Gc



  


    정치는 문제해결이 아니라 문제해결구조를 만드는 것이다. 개혁주체의 양성이 법안통과보다 더 중요하다. 그러므로 정치는 정도로 가야 한다. 정도는 서로 끝을 확인하는 것이다. 이기는 쪽이든 지는 쪽이든 모든 힘을 쏟아붓고 하얗게 불태워야 한다. 1차대전의 독일처럼 어정쩡하게 지고 병인양요 신미양요처럼 어정쩡하게 이기면 애매해진다. 뒷탈이 난다. 김대중의 DJP연합은 김대중이나 하는 것이고, 노무현의 대연정은 원래 안 되는 것이다. 어설프게 협치 하면 내부분열이 일어나서 결말이 좋지 않다. 그것을 악용하는 내부의 과격파가 있기 때문이다. 남한의 친일파 청산처럼 어물쩡 하다가 임진왜란 때 심유경처럼 망한다. 이민우구상의 이민우와 동교동 김상현처럼 협치 하다가 김영삼, 김대중에게 양쪽으로 저격당한다. 혁명가 미라보가 맞아죽은 이유가 있다. 링컨이 강경파였던 것은 아니다. 일부 강경파들이 테러를 저지르고 마을을 불태워서 협상이 불가능했다. 서로 탈진할때까지 싸워야 방향전환을 해도 납득이 되고 속도를 낸다. 개혁이 힘든 이유다.



손흥민의 원더골


무리뉴 2년차 본실력 나와

무리뉴의 팔백수비 체력절약 깊은 뜻이, 

손흥민 너무 굴리는게 아닌가 걱정했는데.

상대팀에 대해 깊이 연구하는 것 같아.

질문을 많이 하는 만능해결사 호이비에르가 나중 명감독이 될거라고 예언



종교계도 개혁동참


악마를 몰아내지 않으면 안 된다.

반동세력은 기본적으로 독서량이 부족해서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사고에 빠져 있다. 

대중에 대한 불신, 시민에 대한 불신이다.

상호작용 속에서 대중이 성숙해 간다는걸 모를 뿐만 아니라

독서량이 부족해서 아예 이해할 머리가 없다.

의리없는 홍정욱



국힘당이 사과할 이유는 없다



조두순 영웅만들기 곤란


조두순을 응징하겠다며 나서는 자가 있는가 본데

조두순이 이런 뉴스 보고 

우쭐해서 재범을 저지르면 누구 책임일까?

대중은 만만한 목표를 보고 흥분하여 물어 뜯는 상어떼가 된다.

인간은 주변사람의 시선을 느끼면 흥분해서 무언가 액션을 취한다.

조두순이 흥분하면 무엇을 할까?

그냥 할 수 있는 것을 한다.

해본 것을 할 수 있다.

인간은 선악의 동물이 아니다.

그냥 흥분하거나 흥분하지 않거나

하거나 하지 않거나

하면 또 한다.



1조원 부자의 사망전 이상행동


미국 쇼핑몰 재포스 사장 노티셰이 

지나친 금식에 체중 45킬로, 오줌참기 까지


미래를 예측하지 못하면 

살아야 하는 이유를 발견하지 못하지.


소인배는 두려움으로 살고 

군자는 뜻으로 사는데 


두려움도 없고 뜻도 없으면 죽을밖에.

뜻이 근본이고 돈은 수단일 뿐.

사색문제 쉽다니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4 이재용 윤서인 김동렬 2021-01-20 1474
753 김태규 윤서인 손창현 1 김동렬 2021-01-18 1426
752 윤서인 윤석열 쌍륜시대 김동렬 2021-01-16 1365
751 철수 언주 크로스 김동렬 2021-01-13 1373
750 자유란 무엇인가? image 김동렬 2021-01-11 1163
749 트럼프 펜스 꼴통대결 김동렬 2021-01-09 1574
748 이명박 예언하고 문재인 실현하고 김동렬 2021-01-06 1454
747 이재명 이낙연 선수교체 4 김동렬 2021-01-04 2229
746 이낙연 배후는 동교동? 김동렬 2021-01-02 1592
745 전광훈이 돌아왔다. 김동렬 2020-12-30 1656
744 검찰은 왜 반성하지 않나? image 김동렬 2020-12-28 1532
743 엔트로피의 법칙과 구조론 김동렬 2020-12-26 1145
742 예수는 누구인가? image 김동렬 2020-12-24 1469
741 김용민과 나꼼수 김동렬 2020-12-22 1666
740 안철수 삽질재개 image 김동렬 2020-12-20 1167
739 추미애의 도전 김동렬 2020-12-17 1524
738 윤석열의 죽음 김동렬 2020-12-15 1574
737 김기덕 조두순 김동렬 2020-12-13 1505
736 윤석열의 운명 image 김동렬 2020-12-10 2081
» 손흥민 홍정욱 조두순 김동렬 2020-12-08 1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