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360 vote 0 2020.07.15 (19:04:17)


어제 녹화한 아프리카 방송 2부입니다.

오늘 방송한 분량은 내일 중에 올리겠습니다. 


https://youtu.be/E5GtK7Okp0g



      
    공자의 많은 말씀 중에 대부분은 잊혀지고 극소수가 살아남아 논어에 실린 것이다. 술이부작과 온고지신이 살아남은 것은 영감을 주는 바가 있었기 때문이다. 영감을 주는 이유는 연역원리와 맞기 때문이다. 즉 제자들이 타당하게 보고 납득한 것이다. 


    공자가 많은 뻘소리를 했겠지만 대부분 걸러졌다고 봐야 한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술이부작과 온고지신은 나쁘게 해석되고 있다. 그 이유는 진시황이 분서갱유를 저질러 유학의 맥이 끊겼다가 다시 부활하는 과정에 골방에서 책을 찾아냈다는 파와 공자의 말씀을 전부 암기했다는 파가 대립하여 서로 디스했기 때문이다. 


    그것이 훈고학이다. 비뚤어진 훈고학은 왕망이 신나라를 건국했따가 망친 원인이 된다. 공자의 시대로 거슬러 간다며 역사를 역주행한 결과 완전히 망해버렸다. 이후 유생을 혐오한 주원장이 술이부작과 온고지신을 내세워 과거시험 과목을 팔고문으로 제한하고 독창적인 의견을 금지시켰다. 


    엄밀히 따지면 성리학도, 양명학도, 퇴계학도, 율곡학도 모두 술이부작에 어긋난다. 실제로 주자는 술이부작의 원칙에 어긋나는 이단학설이라는 공격을 많이 받았다.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 바르게 본다면 술이부작은 주어진 전제 안에서 진술하는 연역원리와 맞고 게임의 규칙 안에서 작동하는 수학과도 맞다. 


    범위를 정해놓고 그 안에서 아닌 것을 소거하여 답을 찾는 것이다. 온고지신도 마찬가지다. 원인은 옛것이고 결과는 새것이니 원인의 제한 안에서 결과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 구조론에서 강조하는 권력원리와 맞다. 권리라는 것은 기승전결로 가는 인과의 고리들에서 앞단계가 뒷단계를 제한하는 원리다. 


    기 안에서 승을 찾고 승 안에서 전을 찾고 전 안에서 결을 찾아야 한다. 그것이 권리 혹은 권력이며 세상이 작동하는 근본 법칙이다. 후건이 전건을 칠 수 없다는 하나의 원칙에만 충실해도 진리에 닿을 수 있다. 전제 안에서 진술이, 원인 안에서 결과가, 전체 안에서 부분이 작동한다는 말이다.



구독자 1천 명을 넘겼는데도

모바일 스트리밍은 자격조건이 안 된다고 뜨는군요.


 http://bj.afreecatv.com/gujoron 아프리카 방송 주소 


당분간 하던대로 아프리카 방송으로 진행하겠습니다.

내일은 서울역 13번 출구 노랑통닭 옆건물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5 유튜브 제 1회, 폴란드 환빠정권이 문제 image 4 김동렬 2020-07-22 684
664 진중권의 조국 죽이기 image 김동렬 2020-07-22 718
663 수요일 방송은 유튜브로 image 1 김동렬 2020-07-21 547
662 퇴계병을 극복하라 김동렬 2020-07-21 416
661 김재련의 정치공작, 쌍둥이의 컨닝 김동렬 2020-07-20 834
660 일원론의 사유를 훈련하라 김동렬 2020-07-19 461
659 일요일 아프리카 방송 5시 김동렬 2020-07-19 266
658 참 나쁜 하태경 김동렬 2020-07-18 1197
657 의리 김어준과 배신 진중권 김동렬 2020-07-17 5537
656 이재명 생환, 성골 페미니스트 문제 김동렬 2020-07-17 684
655 게이는 게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김동렬 2020-07-16 602
654 아프리카 방송 8시 15분 이후 김동렬 2020-07-16 275
653 진중권과 심상정의당, 진보의 전략 김동렬 2020-07-16 505
» 술이부작과 온고지신 김동렬 2020-07-15 360
651 아프리카 방송 여섯시 김동렬 2020-07-15 240
650 노답자매 배현진중권의 쌍끌이 모드 김동렬 2020-07-15 458
649 민도가 천도다, 백선엽의 출세 4 김동렬 2020-07-14 634
648 아프리카 방송 계속 1 김동렬 2020-07-14 298
647 박원순 진중권 배현진 김동렬 2020-07-14 508
646 비대칭과 대칭 2 김동렬 2020-07-13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