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729 vote 0 2020.07.06 (16:29:37)

https://youtu.be/XkVnLb56hoQ


어제 아프리카에서 녹음한 분량의 2부입니다.




      
    레깅스는 보라고 입는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다고 노골적으로 쳐다 보면 안 된다. 인간은 무의식적으로 사회나 집단과 긴밀한 연결상태에 머무르기를 원한다. 환경과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원한다. 무의식이므로 자신도 그러한 사실을 알아채지 못한다. 연결에서 벗어날 때 스트레스를 받아 행동을 바꾸는 것이다. 


    인간의 행동은 성공이든 명성이든 행복이든 어떤 작위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가 아니라 무의식적인 긴장상태에서 이탈할 때의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회피하려고 하는 것이다. 진리의 편, 진보의 편, 역사의 편에 서고 군자가 되고 대장부가 되고 천하인이 되는 방법으로 긴장된 연결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그럴 때 소풍 가기 전 날의 설레임을 품게 된다. 그것이 인간의 진짜 목적이다. 삶의 결말은 죽음일 뿐 어떤 목적지에 도달하는 것은 없다. 사건의 결과를 위하여가 아니라 원인에 의하여다. 원인에 설 때 태연자약할 수 있다. 호연지기를 얻을 수 있다. 비로소 허무주의를 극복할 수 있다.


2부


http://gujoron.com/xe/1215758 묘족은 왜?


http://gujoron.com/xe/1216019 억지조형물


http://gujoron.com/xe/?document_srl=1216031&mid=retweet 레깅스 보라고 운동하는거 맞다.


http://gujoron.com/xe/1216416 기독교의 차별본능


현재 구독자 838명, 쾌속 진군 중입니다.

구독자 1천명 확장운동에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


의견 및 질문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4 박원순과 살인자들 김동렬 2020-07-11 919
643 윤석열과 비열한 기레기들 김동렬 2020-07-09 1244
642 교회에 가는 이유 결혼하는 이유 김동렬 2020-07-09 724
641 율곡이냐 퇴계냐 김동렬 2020-07-08 499
640 윤석열 사태, 부동산 해법 5 김동렬 2020-07-07 953
» 레깅스는 보라고 입는 것이 맞다 김동렬 2020-07-06 729
638 아프리카 방송 6시 김동렬 2020-07-06 253
637 박지원과 윤석열의 대결투 김동렬 2020-07-05 766
636 사기를 당하는 이유 3 김동렬 2020-07-03 698
635 윤석열 정치 쿠데타 김동렬 2020-07-02 838
634 복식호흡과 흉식호흡 3 김동렬 2020-07-02 658
633 전두환과 지미 카터 2 김동렬 2020-07-01 699
632 이순재의 두 얼굴 8 김동렬 2020-06-30 1236
631 금태섭, 진중권의 독점시장 김동렬 2020-06-29 908
630 영화 사라진 시간, 심리학 대 물리학 4 김동렬 2020-06-28 754
629 진정성 없는 진정성 타령 1 김동렬 2020-06-27 576
628 예수는 일원론자다 김동렬 2020-06-26 401
627 육이오가 일어난 이유 김동렬 2020-06-25 684
626 볼턴 김정은 강정호 진정성 김동렬 2020-06-24 845
625 고한 화절령과 도롱이 연못 김동렬 2020-06-23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