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현강
read 184 vote 1 2020.08.15 (13:48:31)

'사과가 달다'는 매우 간결한 문장이다. 보통 사과가 원인이고 단 게 결과라 한다. 사과니까 달지 오이였으면 달지 않았을 거라는 식이다. 그런데 복숭아도 달던데? 사과가 원인이라고 하기에는 원인과 결과가 일대일 매치가 안된다.

혹은 사과는 빨갛던데? 이러면 역시 원인과 결과의 관계는 갖다붙이기 나름이다. 원인에는 원인이 없고 결과에는 결과가 없다. 관측자가 인과율에 참여한다는 게 들춰야 할 숨은 전제이다. 사과는 대상이며 달다는 건 나의 인식이다.

사과의 사정이 썩거나 잘 익거나 아니면 아예 오이나 철근이나 혹은 다른 사람으로 변화한다. 그 때 대상과 관측자의 관계가 변화한다. 음식과 섭취자인지 자재와 건축가인지 인간관계인지로 변화한다.

최종적으로 관측자의 인식이 변화한다. 사과가 썩으니 사과 맛이 나빠지게 인식되는 식이다. 사람에게 있어 사과와의 관계는 음식이 아니라 비료로 전락한다. 반대로 관측자의 사정이 입맛이 떨어진다거나 배가 부르다거나 변화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관측자의 사정에 맞추어 사과의 지위가 변화한다. 둘 중 하나의 변화에 나머지 하나의 변화가 연동될 때 둘 간의 관계라는 존재는 변화한다. 식량이 비료가 되기도 하고 똥이 금이 되기도 한다.

둘의 관계를 나타내는 명사가 바뀌는 것이다. 동사는 인식의 변화만을 나타낸다. 대상과 진술자 둘 사이의 관계를 한 번에 나타내는 단어는 명사이다. 바람이라는 말에는 이미 기압차와 그걸 감지하는 관측자의 사정 간 합의가 들어가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709
1761 이원론은 인식론의 폐해이다. 2 현강 2020-09-01 353
1760 라이다가 안 되는 이유 image 9 이금재. 2020-08-30 1179
1759 큰 수의 원리 1 현강 2020-08-30 273
1758 두 개의 반지 image 1 현강 2020-08-26 400
1757 이번주 구조론 모임은 취소 되었습니다. 3 오리 2020-08-25 373
1756 물리학의 철학 대체 가능성 1 다음 2020-08-22 508
1755 양자얽힘의 부정, 아인슈타인의 유령작용 3 현강 2020-08-22 473
1754 학습에 대하여 현강 2020-08-21 285
1753 텐서 3 현강 2020-08-21 389
1752 오늘이 의사 파업일입니다. 1 회사원 2020-08-21 409
1751 오랫만입니다~ 그리고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기부희망 image 1 수원나그네 2020-08-21 184
1750 파인만의 이중성 2 이금재. 2020-08-19 502
1749 이번주 구조론 모임은 취소 되었습니다. 3 오리 2020-08-19 379
1748 전국토를 정원으로 만들자 ahmoo 2020-08-19 286
1747 좋은 조건 다음 2020-08-18 184
1746 환원주의 대 창발주의 image 1 다음 2020-08-17 376
1745 메타학문의 의미 다음 2020-08-16 252
» 제대로 된 인과율은 5다. 현강 2020-08-15 184
1743 밖이 답이지만 그 밖은 우리가 찾아나서야 한다. 현강 2020-08-14 203
1742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8-13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