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현강
read 180 vote 0 2020.08.07 (08:16:16)

공간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어떻게 우주를 설명할 수 있을까? 부분되는 언어를 사용하여 어떻게 전체를 설명할 수 있을까? 유튜브 과학 채널에서 어차피 인간은 아무것도 알 수 없다는 널리고 널린 댓글들의 숨은 전제이다.

이런 난맥을 극복하고자 과학자들은 온갖 어려운 용어들을 발명해서 제시한다. 암흑 에너지나 수십 차원이나 다중우주 따위이다. 그러면 독자들은 '음 과연 내가 짐작하기도 힘든 단어들을 사용하는 군'거리며 보다 신빙성을 느낀다.

혹은 아직도 불만족하여 더 끝판왕되는 'ㄴㅇㄹㄷㅈㅂㅊ' 같은 말을 제시하라고 요구한다. 사실 자신이 뭐에 불만인지도 잘 모르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이지 공간이라는 말에는 공간이 없다. 그러므로 애초에 단어 하나 가지고 꼬투리 잡을 이유도 없다.

구조론에 따르면 인간은 숫자를 말하지만 진법을 복제해낸 거다. 마찬가지로 단어를 말하지만 문법을 복제해내어 그 단어가 뜻을 가지게 한다. 동등한 단어들의 나열은 합이다. 그런데 그 단어들이 문법에 맞추어 나열된다면 그건 곱이다.

부분의 합식은 여전히 부분이지만 부분의 곱식은 전체에 대한 묘사이다. 교환법칙이나 결합법칙이 성립하지 않도록 정의된 곱셈은 그 자체로 문법을 가리킬 수도 있다. 두 단어의 나열이라도 그 순서가 바뀌면 전혀 다른 전체 의미를 가르킬 수 있다.

숲의 피아노와 피아노의 숲은 다르다. 숲과 피아노나 피아노와 숲은 같다. 유튜브 댓글의 포기주의는 합의 교환법칙이라는 순환에 갖힌 답답함이다. 무한순환 무한교환은 공짜라서 좋을 듯 하지만 사실 값어치가 없다는 말과도 닿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707
1741 확률은 바꿀 수 있다. 현강 2020-08-13 181
1740 중첩은 1이다. 현강 2020-08-12 164
1739 확률과 구조론 다음 2020-08-10 222
1738 정보냐 밀도차냐 현강 2020-08-10 196
1737 관계와 관측 그리고 사건 현강 2020-08-09 148
1736 의식과 무의식, 엔트로피에 대한 착각 현강 2020-08-08 219
» 전체는 부분의 곱으로 묘사된다. 현강 2020-08-07 180
1734 소강,대동,그리고 검색의 즐거움. 아제 2020-08-06 259
1733 별개의 사건 현강 2020-08-06 193
1732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8-06 141
1731 외력을 맞이하는 관점을 비틀기. 현강 2020-08-05 113
1730 성립의 조건은 상호이다. 1 현강 2020-08-04 197
1729 정은 동으로부터 연출된다. 1 현강 2020-08-03 221
1728 처음은 결합이다 13 현강 2020-08-02 513
1727 량의 되먹임 현강 2020-08-01 224
1726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30 207
1725 거주비용 관련:부동산정책 2 약속 2020-07-29 282
1724 핵융합 이터 설계 아나키(÷) 2020-07-28 316
1723 다섯가지 집합 image 다음 2020-07-28 288
1722 아무님 인터뷰 진행 9 mowl 2020-07-27 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