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현강
read 228 vote 1 2020.07.27 (09:20:18)

기름이 미끄러운 원인은 기름에 있지 않다. 기름과 닿는 무언가와 기름과의 관계에 있다. 기름과 물은 서로에 대하여 미끄러진다. 미끄러짐이라는 관계는 기름끼리의 관계와 물끼리의 관계의 겹침에 있다.

그렇다면 기름끼리나 물끼리의 관계는 무엇이지? 물끼리의 관계도 온도가 낮아지면 얼음의 딱딱함이 된다. 그렇다. 물끼리의 관계는 운동이며 운동은 변화할 수 있으니 이러한 발견이 바로 분자 개념이다.

그런데 분자 내부의 관계는? 그게 원자다. 원자 내부의 관계는 소립자다. 이렇듯 모든 입자는 정확하게 관계, 그 중에서도 내부운동을 가르킨다. 내부 양자관계를 가르켜놓고 이를 외부에서 잘못 논하니 알갱이가 연상된다.


이는 본래했던 추론의 의도에서 엇나간 거다. 인간은 누구나 관계가 원인이라는 것을 심층 의식적으로 안다. 그러나 이를 의식으로 끄집어내는 실력의 부족으로 원본 모형의 손실이 일어난다.

자신에게 설명하거나 남에게 설명하거나 똑같이 정보의 손실이 일어난다. 귀납적인 추론은 훈련해 고쳐야 한다. 혹은 외부와의 연결 즉 집단지성을 통하여 원본에 근접하게 값을 보정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4180
1736 의식과 무의식, 엔트로피에 대한 착각 현강 2020-08-08 235
1735 전체는 부분의 곱으로 묘사된다. 현강 2020-08-07 202
1734 소강,대동,그리고 검색의 즐거움. 아제 2020-08-06 283
1733 별개의 사건 현강 2020-08-06 214
1732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8-06 166
1731 외력을 맞이하는 관점을 비틀기. 현강 2020-08-05 125
1730 성립의 조건은 상호이다. 1 현강 2020-08-04 213
1729 정은 동으로부터 연출된다. 1 현강 2020-08-03 235
1728 처음은 결합이다 13 현강 2020-08-02 533
1727 량의 되먹임 현강 2020-08-01 243
1726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30 223
1725 거주비용 관련:부동산정책 2 약속 2020-07-29 295
1724 핵융합 이터 설계 아나키(÷) 2020-07-28 322
1723 다섯가지 집합 image 다음 2020-07-28 314
1722 아무님 인터뷰 진행 9 mowl 2020-07-27 827
» 입자도 관계이다 현강 2020-07-27 228
1720 라인은 어떻게 변화하는가? 현강 2020-07-26 242
1719 진리에 대한 주저리 1 다음 2020-07-26 369
1718 다 같은 라인이 아니다 현강 2020-07-25 282
1717 그림 공부 image 현강 2020-07-24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