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이금재.
read 742 vote 0 2020.06.27 (21:45:30)

1. 리뷰영상

https://youtu.be/dwLHFsuXYbI


2. 아마 풀영상

https://youtu.be/FxAgDO9X9Uc



사람의 인생이 그렇죠, 뭐. 

어떤 존재라는게 아슬아슬하게 걸쳐져있는 거잖아요. 

이 영화가 인상깊은 건 그런 밸런스를 물리적/시각적으로 표현했다는 겁니다. 


해설자처럼 굳이 우을증에 빠진 사람만으로 혹은 부정적으로만 국한해서 생각할 필요는 없고

늙어가는 부모님들을 본 분들을 아시겠지만,

인간이 늙어가면 점점 초라해지는 걸 봐도 알 수 있잖아요.

사람은 힘이 빠지면 심연으로 떨어지는 겁니다. 


문제는 어느 수준에 걸칠 것이냐인데, 

모두가 각자의 인생을 어딘가에 걸치고 있을 테고,

우리는 거기에 매달려있다고 여기며 그것을 부정하고 싶어하지만

사실은 그게 없으면 살 수 없는 것이 인간입니다.


인간 존재의 의미를 생명이 죽고 사는 걸로만 판단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사실은 매달림 그 자체가 인간인 거죠.

기독교의 원죄 개념과 맥락이 닿기도 하고. 뭐. 

Drop here!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27 (23:48:24)

선이 굵은 영화네요.

주인공에게 어떤 선택을 요구하는 장면이 있어야 완벽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3362
1712 가장 큰 피해자는 세입자 3 약속 2020-07-17 661
1711 원인과 결과 약속 2020-07-17 269
1710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2 오리 2020-07-15 442
1709 중앙일보 이순신을 들먹이다. 한국은 친일에 뿌리가 깊다. 1 아나키(÷) 2020-07-13 723
1708 인상주의 시대 음악가에 대한 구조론적 해석 3 오민규 2020-07-09 567
1707 구조론 목요모임(홍대입구역 ,강남역 아님) image 오리 2020-07-09 251
1706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281
1705 박인환상 공모전(7월31일까지) 1 수피아 2020-07-08 293
1704 일본의 에너지 고립. image 아나키(÷) 2020-07-08 392
1703 내일 7월 9일 목요모임 장소 변경 안내 image 3 오리 2020-07-08 329
1702 이해찬과 김병준 3 수원나그네 2020-07-06 821
1701 허영만 '주식 만화' 25% 손실! 아나키(÷) 2020-07-05 622
1700 진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토지정책 image 수원나그네 2020-07-05 222
1699 국가가 경제하는 뉴노멀 시대 이금재. 2020-07-04 340
1698 월별 정기후원내역 게시판 1 오리 2020-07-01 542
1697 '과학하고 앉아있네'와 라그랑주 역학 3 이금재. 2020-06-29 630
» 영감을 주는 단편영화, Curve 2016 1 이금재. 2020-06-27 742
1695 학문에 대한 해석 2 오민규 2020-06-27 344
1694 학문에 대한 생각 4 오민규 2020-06-26 559
1693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1 오리 2020-06-25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