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오민규
read 248 vote 0 2020.06.27 (14:48:00)

다른 학문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블랙홀 학문이 있다. 철학이 예전에는 학문 그 자체를 나타내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인문학의 귀퉁이로 축소되었듯이 말이다. 철학의 세부 분야였던 학문들이 철학을 잡아먹은 것이다. 그것이 학문의 발전 과정이다. 학문이 처음 만들어지고 발전 과정을 거치면서 다른 학문의 영역을 침범할 수 있다. 정확히는 '철학'을 침범한 것이다. 예를 들어 마르크스주의는 기존 경제학의 '자본의 영속성' 철학과 전혀 다른 것이다. 그것은 학자 개인의 삶의 철학과도 맞닿아있다. 그들은 삶의 방향 자체가 달라서 같은 학문에서 서로 절대 공존할 수 없는 존재다. 이런 상황에서 학문적 무리수가 난무하는 전쟁이 일어나는 것이다. 이 때 학문의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르다. 전쟁이 끝난 후 학문의 학파들은 서로 합의 과정을 거치면서 흐물흐물해진다. 상대주의로 가는 것이다. 상대주의로 가면 언어를 합의할 수 없게 되고 결과적으로 전대의 것을 수정할 수 없게 된다. 후대의 성과는 전대의 것과 호환되지 않으니 언어가 지리멸렬해진다. 학문의 유입이 끊기고 발전은 지체된다. 학문의 엔진이 꺼지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만의 리그가 된다.


그러므로 학문은 싱싱할 때 취해야 한다. 철학이 뒤섞여 있지 않고 학문을 연구하는 사람들의 성향이 균일해야 한다. 그것은 학문의 어떤 세부분야이고 뜨는 분야다. 뒤섞이기 직전에 있는 분야다. 그곳의 언어를 가져와야 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수원나그네

2020.06.27 (16:04:31)

글쓰기는 그 얘기를 읽은 사람이 다른 사람에 전파하는 흐름이 이루어지는 것까지는 가야 하오.

그게 어려우면 이 사람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얘기를 썼는가에 대한 개념까지는 이해할 수 있어야 하지요..

그렇지 않으면 눈만 어지럽힐뿐..

[레벨:11]오민규

2020.06.28 (08:26:18)

제가 설명이 부족했네요. 언어의 통합에 대해서 생각하다가 쓴 글입니다. 어떤 학문의 언어가 신뢰할 수 있는지 알아내야 했죠. 그런 관점에서 쓴 글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4 오리 2020-06-05 2120
1702 이해찬과 김병준 update 1 수원나그네 2020-07-06 380
1701 허영만 '주식 만화' 25% 손실! 아나키(÷) 2020-07-05 377
1700 진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토지정책 image 수원나그네 2020-07-05 113
1699 국가가 경제하는 뉴노멀 시대 이금재. 2020-07-04 222
1698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오리 2020-07-02 144
1697 월별 정기후원내역 게시판 1 오리 2020-07-01 402
1696 '과학하고 앉아있네'와 라그랑주 역학 3 이금재. 2020-06-29 491
1695 영감을 주는 단편영화, Curve 2016 1 이금재. 2020-06-27 503
» 학문에 대한 해석 2 오민규 2020-06-27 248
1693 학문에 대한 생각 4 오민규 2020-06-26 463
1692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1 오리 2020-06-25 204
1691 세상은 프로세스 1 systema 2020-06-19 402
1690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2 오리 2020-06-17 390
1689 예전에 올린 기본소득 관련자료들을 소개합니다~ 2 수원나그네 2020-06-17 250
1688 이번 주 구조론 목요모임은 취소 되었습니다. image 2 오리 2020-06-10 567
1687 구조론 도서 판매중단인가요? 3 윤민 2020-06-10 598
1686 올해도 학생주도형 출제와 상호평가 시행 2 수원나그네 2020-06-09 312
1685 정기후원 페이팔(paypal) 이용 안내 3 오리 2020-06-09 357
1684 골라 볼까요~ image 4 수원나그네 2020-06-06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