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743 vote 0 2019.06.10 (19:11:16)

https://korean.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471081&ctg=


어원을 모르는 국립국어원 바보들이 망쳐놓았나 봅니다.

꼼짝달싹이라는 말은 원래 없습니다.


옴쭉달싹은 움직+들썩인데

움직은 내가 움직이는 것이고 들썩은 상대방이 움직이는 것입니다.


어원을 모르니까 옴쭉이 꼼짝의 착오라고 여기고 

표준어를 잘못 정한 거지요. 


꿈틀>움틀>건들>흔들은 모두 뿌리가 같은 말입니다.

꾸물거린다나 우물거린다나 같습니다.


꼼짝거린다, 꿈틀거린다, 움직거린다, 움찔한다는 같습니다. 

엉덩이와 궁둥이는 어원이 같습니다.


구멍과 우멍은 뿌리가 같습니다.

깊으면 구멍이고 얕으면 우멍입니다. 


우묵배미나 우멍거지 같은 말이 있지요.

구멍집이 움집입니다.


굴이 울wall입니다.

굴을 파면 굴이고 울을 두르면 울타리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1 강제징용문제에 대한 일본 변호사들 의견[수정] 수원나그네 2019-07-15 201
1590 생명로드44 - 일본 원전오염수, 그리고 탈핵학회 image 1 수원나그네 2019-07-09 222
1589 판구조를 읽자. 1 systema 2019-07-06 298
1588 [집결장소 수정] 이번 기회에 친일매국 찌라시를 처단할까요?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7-02 427
1587 [후속]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image 수원나그네 2019-06-30 208
1586 생명로드43 - 한울원전앞의 낭독문 그리고 동해안 순례사진 image 1 수원나그네 2019-06-28 158
1585 구조동일성과 리더의 문제. 1 systema 2019-06-20 354
1584 일본어로 번역해주실 분 계신지요~ 수원나그네 2019-06-19 263
1583 원전위험 공익제보센터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17 173
1582 생명로드42 - 6월 하순 동해안길 걷기 image 수원나그네 2019-06-11 334
» 국어를 망쳐놓은 국립국어원 김동렬 2019-06-10 743
1580 사회주택과 중간권력의 창출[제민] 2 ahmoo 2019-06-10 408
1579 독립운동세력이 복권해야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7 534
1578 멋진 번역 - Transforming Han River’s Tail into a Center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6-06 519
1577 영문번역 해주실 분을 찾습니다. 3 수원나그네 2019-06-03 756
1576 한국에서 영국이 멀까, 호주가 멀까? image 1 김동렬 2019-06-03 793
1575 방향전환의 문제 systema 2019-06-02 345
1574 생명로드41- 일본 전문가 2인의 인터뷰 image 수원나그네 2019-05-27 417
1573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1 수원나그네 2019-05-20 733
1572 생명로드40-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가톨릭평론] 제20호 수원나그네 2019-05-15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