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가톨릭평론] 제20호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생명·탈핵 실크로드 이야기

 

이원영¹

 

여기는 인도그저께 6차선 고가도로 한쪽 켠의 앞쪽에서 소 한 마리가 어슬렁어슬렁 걸어갔다자세히 보니 그냥 어슬렁거리는 게 아니라 길을 건너려 끊임없이 시도하는 중이다건너려다 뒤쪽에서 차들 경적소리가 들리면 움츠러들고 해서 몇 번이고 반복한다그러기를 10분쯤 했을까 마침 차들이 지나가지 않는 낌새를 채고는 뒤를 보지도 않고 과감하게 횡단을 시도한다그 사이에 온 차 한 대는 소를 피해서 차선을 바꾼다소는 중앙분리차선까지 용케 진입했다그렇게 중앙분리차선을 따라 걷다가 건너편으로 횡단하기 시작한다이제는 쉽다마주 오는 차량만 보고 피하면 되니까마침내 건너편까지 갔다놀라운 일은 그다음이다고가도로를 다 내려가더니 방향을 180도로 꺾어서 되돌아가는 것이 아닌가원래 이 소는 고가도로 건너편 아래쪽 동네에 볼일이 있었던 거다그 걸어가는 걸음이 득의양양하다.

 

¹이원영수원대학교 건축도시부동산학부 교수국토미래연구소장도시계획을 전공하여 서울광장을 계획하고 추진했다운하반대교수모임탈핵에너지교수모임불교생명윤리협회 등에서 활동해왔다사학 분쟁으로 해직이 장기화되자 생명·탈핵순례단을 만들어 순례하면서 지구촌 종교계가 중심이 되는 또 다른 UN’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은 2019년 2월 초인도 뉴델리 북측 200km쯤 되는 곳이다걷는 도중 낭보가 왔다달라이라마 성하의 기관청에서 친견 날짜가 잡혔다는 회신이 온 것이다. 2월 25일이다기쁘기도 하고 심리적 긴장이 풀리기도 한다길을 건너던 그 소가 무사히 원하던 길로 접어든 것 같은 기분이다.

수원대학교 사학 분쟁으로 해직당해 법정다툼을 벌이던 중, 2년간 26개국 1만 1000km를 순례하며 생명·탈핵 메시지를 전하는 생명·탈핵 실크로드를 기획했다(이후 30개국 9000km으로 조정). 탈핵을 염원하는 이들과 함께 순례하며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을 만나 종교계가 중심이 된 탈핵 국제기구 설립을 요청하는 것을 목표로 바티칸까지 걸어가 2019년 4월 21일 부활절에 돌아오는 계획을 세웠다2017년 5월 부처님 오신 날 서울을 떠나 부산을 거쳐 일본(히로시마-나가사키)대만(타이페이-카오슝)홍콩베트남라오스태국말레이시아를 거쳐 인도와 네팔의 불교 8대 성지를 걸은 게 모두 4,000km였다2018년 3월에 복직하게 되어 잠시 순례를 멈추고 두 학기를 보낸 후, 2018년 12월에 다시 생명·탈핵 순례를 재개했다

많이 걸어본 이는 아시겠지만 걸으면 많은 생각이 샘솟는다발바닥이 자극되면 머리 쪽도 맑아지나 보다아이디어도 많이 나오지만 지난 일도 떠오른다특히 평범한 교수로 지내던 필자가 이런 거창한’ 순례를 하기까지 몇몇 장면이 주마등처럼 떠오른다.

 


 ²순례단은 생명·탈핵 실크로드의 순례일지를 한글(http://cafe.daum.net/earthlifesilkroad)과 영문(https://liferoad.org)으로 매일 올리고 있다



장면1

때는 2008년 봄이명박 대통령의 운하 강행에 분기탱천하여 운하반대교수모임 활동을 시작하던 무렵동네 뒷산에 오른 적이 있다. 300m쯤 되는 봉우리에 오르니 어느 노인네가 쌀쌀한 날씨를 무릅쓰고 두꺼운 파카를 입고 앉아서 끊임없이 이야기한다. “지가 대통령이면 대통령이지어딜 산맥을 뚫고서 뱃길을 만든다고미쳐도 단단히 미친놈이야!” 올라오는 사람마다 땀을 식히는 시간 동안은 정상에서 꼼짝없이 노인네의 설교를 들어야 한다낌새를 보아하니 오전 일찍이 올라온 듯한데해가 지도록 그 자리에 있을 기세다그 작전에 탄복하며 집에 와 자리에 누우니 그 영감이 비로소 뜨겁게 다가온다그건 작전이 아니라 열정이라고그 열정에 필자도 전염된 걸까.

 

장면2

아니유엔기구가 그럴 수가!”

때는 2009년 8한국에 온 UNEP(유엔환경계획)의 아킴 슈타이너 사무총장을 따라온 전문가들에게 운하반대교수모임의 임원들은 4대강 사업의 부당한 근거들을 제시하고는 UNEP가 이를 비판해주기를 기대하였다그러나 웬걸그들은 4대강 사업이 녹색성장의 모범사례라는 리포트를 발표했다이명박 정부가 이를 대대적으로 선전했음은 물론이다충격을 받았다그들에게는 뭇 생명이 죽어가는 모습과 치명적인 수질 악화가 예견되지 않았단 말인가.

 

장면3

때는 2011년 봄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난 직후 필자의 4대강 반대활동을 적극적으로 후원해주는 공대 교수 두 분과 식사하면서 탈핵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꺼냈다놀랍게도 이 두 분은 정색하면서 대안이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가아니 이분들 수학도 모르나같은 사건이 3번 발생하면 필연적으로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걸. 4대강은 반대하면서 그보다 훨씬 치명적인 핵발전소는 대안이 없다니이 사람들 제정신인가뜨거운 뭔가가 치밀어 올랐다.

 

장면4

그 두 분에게 받은 충격으로 바로 그해 여름방학에 탈핵 견학교수팀을 조직하여 독일 도시를 돌아다니던 중 종교계가 독일 탈핵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가톨릭과 프로테스탄트 모두그러면서 생긴 의문. ‘바티칸은 왜 침묵하나?’

 

장면5

때는 2013년 여름부산 고리에서부터 동해안 길을 따라 어느 교수 한 사람이 핵발전소 이제 그만이라는 슬로건으로 걷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강원대학교 전자정보통신공학부 성원기 교수였다신선한 충격이었다.

'사람들이 호기심을 갖고 쳐다본다그리고 왜 걷느냐고 묻는다그러면 사연을 이야기하고 공감한다.' 저렇게도 운동을 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그를 동해안에서 만난 그때부터 필자도 흉내를 내기 시작했다절집에서 절집으로 걸어 다니면서 스님들께 탈핵에 대해 말씀드렸다.

흉내라기보다는 필자의 안에서 걷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무엇인가가 꿈틀거렸다는 게 적절하다. 4년 전쯤 프리랜서 기자가 필자에게 왜 이렇게 열심히 싸우냐고 물었던 기억이 난다필자는 화가 나면 화를 내는 게 편하냐화를 참는 게 편하냐고 되물었다.

 

장면6

때는 2016년 여름탈핵순례를 하던 중 김제 원평이라는 곳에 들렀을 때 동네 분들이 거친 말투로 묻는다.

그럼 전기는요?”

어디서 많이 듣던 말투다잘 됐다 싶어 되받았다.

우리나라에 핵발전소가 25개쯤 되는 건 알고 계시죠?”

……

그게 전기 공급하는 비중이 몇 퍼센트쯤 되는지 아세요?”

……

말이 없다.

기껏해야 나라 전기의 30%밖에 공급하지 못하죠평소에는 25% 정도밖에 못 합니다고작 30%지요!”

그것밖에 안 된다고요?”

그동안 이상한 홍보에 속으신 겁니다.”

……

몇 년 전에 옆 동네 부안에서 핵폐기장 반대를 심하게 한 것 기억나시죠?”

.”

그런 나쁜 것을 계속 배출하는 게 핵발전소라는 걸 알고 계시죠우리 세대에 좀 편하게 살자고 자식손자 세대에게 몹쓸 짓을 하는 것 아닙니까?”

……

인륜 파괴입니다.”

……

에너지 문제가 아니라 양심의 문제입니다어쩌자고 모른 체하십니까?”

…… 맞네요더는 지으면 안 되겠네요.”

이쯤 하자 그는 항복했다묻어두었던 양심이 살아난 것일까.

걸으면서 더욱 섬뜩한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지금 후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본보기를 보이는 것 아닌가아이들에게 자식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전례를 우리가 보여주는 것 아닌가정말 몹쓸 짓을 하는 것 아닌가?’

있을 수 없는 금기가 버젓이 벌어졌고우리는 그것을 외면한다독일인들이 일찌감치 그런 윤리적 문제를 간파하였기에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직후 ‘17인의 윤리위원회를 구성하여 탈핵을 결단한 것 아니겠는가?

 

장면7

때는 2017년 초생명·탈핵 실크로드 예비 답사차 타이페이에서 만난 추퀘이티엔(周桂田) 대만국립대학교 교수는 대만은 탈핵을 추진하지만중국의 핵발전소가 위협적이라는 걱정을 말했다필자는 그건 한국에게도 마찬가지 위협이고 동북아시아 전체에도 마찬가지라고 동의했다두 사람 모두 지구촌 전체가 탈핵 추세가 만들어져야 중국에도 탈핵을 요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모았다.

 

장면8

2019년 2월 초 여기는 인도한 달 전 순례를 재개해서 뉴델리 부근까지 500km쯤 걸은 며칠 전걸어가는 필자를 보고 젊은 정부 관료가 호기심으로 차에서 내려 다가왔다걸어온 사연에 감동했던지 그는 다음 날 아침 자신의 어머니가 손수 싸준 도시락을 필자에게 전달하였고 자신의 청사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다하루 사이에 그가 생명헌장의 내용을 포함하여 많은 것을 이해하게 되었음을 알고필자는 속에 담아두었던 말을 꺼냈다. “우리는 또 다른 유엔이 필요하다지구는 하나뿐이다현재의 유엔만으로는 너무 위험하다옷감도 씨줄과 날줄로 짜듯이 지구도 그렇게 보호해야 한다.” 그는 단박에 이해하며 맞장구친다이역만리 떨어진 사람들이 순식간에 동감하고 가치에 관한 판단을 공감하는 시대가 되었다.

 

기실 2011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터지는 순간 지구촌에는 커다란 위기관리 수요가 발생하였다. 1979년 스리마일, 1986년 체르노빌에 이은 3번째 사고라는 것은 앞으로도 사고가 반복될 수 있음을 말한다. 450여 개 핵발전소가 지진 같은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위험으로부터 안전을 구하는 열망들이 가득함에도 이에 대응하는 체계적 의사결정체제가 등장하지 않고 있다. 8년이 지나도록이상하기 짝이 없다.

핵발전소 문제의 특징은 소수의 나라만 잘해도 소용없다는 것이다. ‘위험의 자본화’ 같은 풍조가 만연해 분산된 소수의 힘으로는 대응하기 어렵다독일의 헤르만 쉐어(Hermann Scheer)라는 저명한 탈핵인사가 핵심을 짚었다. “만약에 태양광이 중앙집중식 에너지원이고 핵발전소가 분산형 에너지원이라면 그 사람들이 서슴없이 태양광을 택했을 것이라고그런 기술적이고 조직적이고 자본투하적인 위험이 지구촌을 볼모로 잡고 있다.

국제적 장치도 문제다. UNEP가 환경을 파괴하는 한국 정부의 4대강 토목공사에 동조한 것처럼, UN 기능이 지구를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IAEA(국제원자력기구)는 선의로 출발했지만한편으로는 지구 파괴에 기여하는 존재가 되고 말았다현재의 지구촌은 대의민주주의가 고장난 상태에서 대표 역할을 하는 국가가 많다이런 정부들이 모인 UN에게 지구와 인류의 운명을 송두리째 맡겨둘 수는 없다.

사람이 두 발로 걷듯가정에도 아버지와 어머니가 있듯이옷감도 씨줄과 날줄로 짜듯이 지구촌도 두 기둥이 필요한 게 아닌가보완적 견제구도라야 안전하다가령 한 국가의 권력체제도 삼권분립이 기본이다하지만 지구촌은 지방 정부들의 연합만 있는 형국이고 미국이 그 골목대장이다미국이 2016년 파리기후협약을 뭉개는 일도 버젓이 벌어지는 것이 이해된다. 2차대전 후 선의의 리더일 때와는 딴판이다. ‘견제되지 않은 권력은 남용된다는 이치대로다다행히 지금은 지구촌 민중의 에너지를 결집할 수 있는 초연결 시대다인기 있는 유튜브 채널에는 수십억 명이 접속한다그 에너지를 어떻게 합리적 체제를 만드는 데 쓸 수 있는지가 중요한 과제다.

물꼬는 종교계가 틀 수 있다모든 종교는 기본적으로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므로 이 주제에 관한 한 소통과 연대가 어렵지 않다몇몇 고등종교만 적극성을 갖고 손을 잡아도 어렵지 않게 그러한 일을 해낼 수 있다또 지구촌에는 독자적 의사결정체제를 갖추지 못한 나라도 많다이런 나라는 UN도 제대로 대응하기 어렵지만 종교로 접근하기는 쉬울 수 있다새로이 구성될 체제는 UN이 못하는 일을 보완하면서 견제와 감시의 역할을 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어릴 적 크리스마스 때만 되면 교회에 간 기억이 난다으레 나오는 먹을 것을 기대하고 연극 구경을 하노라면동방박사 세 사람’ 이야기가 나온다필자의 어린 눈에는 그 동방박사 이야기가 솔깃했다. ‘밤에 별이 움직이는 것을 보고 그 먼 거리를 따라 걸었다니’ 어린 생각에도 낭만적으로 보였던 것일까수십 년이 지난 2015년 말 크리스마스 때 그 동방박사가 자꾸 떠올랐다. 그리고 바티칸의 성탄절과 부활절을 보고 있으니 지구호의 커다란 결점이 필자를 자극한다. 떠나기로 했다아니 떠나지 않을 수 없다.

떠나는 이유를 만인에게 알리고 공명하려고 지구생명헌장’³부터 만들었다미국은 나라를 세우기 전에 헌법이라는 기둥부터 만들었다지금 지구도 마찬가지다생명공동체를 보살피는 기둥을 먼저 세워야 한다.

동방박사는 긴 순례 끝에 아기 예수의 탄생을 함께했다필자의 순례도 또 다른 아기 예수의 탄생을 보았다는솔깃한 이야기로 전해지고 싶다.



³지구생명헌장은 ① 모든 생명체는 자체로 존엄하다(생명 존엄), ② 어떤 생명체도 홀로 존재할 수 없고 서로 연계되어 있다(생명 연계), ③ 지구는 모든 생명체가 함께하는 공동의 거주처이다(생명공동체), ④ 인류는 지구생태계를 보살필 책임이 있다(인류의 책임), ⑤ 모든 생명체의 재앙과 절멸을 초래할 수 있는 핵무기와 핵발전소를 폐기해야 한다(핵의 폐기), ⑥ 인간 생명의 존엄을 훼손하는 과학기술의 생명 침해 행위를 중지해야 한다(생명 침해 중단), ⑦ 각국 정부와 조직 등은 생명을 위한 정책을 만들고 실천에 힘써야 한다(실천의 의무)는 7가지 원칙을 제시하고종교인들의 연대를 촉구하는 제언을 담았다전문은 생명탈핵실크로드’ 사이트(http://cafe.daum.net/earthlifesilkroad/hmob/141)에서 볼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6 한국에서 영국이 멀까, 호주가 멀까? image 1 김동렬 2019-06-03 892
1575 방향전환의 문제 systema 2019-06-02 407
1574 생명로드41- 일본 전문가 2인의 인터뷰 image 수원나그네 2019-05-27 459
1573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1 수원나그네 2019-05-20 789
» 생명로드40-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가톨릭평론] 제20호 수원나그네 2019-05-15 653
1571 패턴과 모순. 2 systema 2019-05-13 828
1570 아무님 사회주택 토크쇼 수원나그네 2019-05-09 701
1569 좋은 작품의 조건. systema 2019-05-04 652
1568 포지션의 세계 1 systema 2019-04-25 815
1567 조경에 좋은 나무 image 2 김동렬 2019-04-23 1501
1566 생명로드 39 - 2013년에 뿌린 씨앗 그리고 일본전문가 강연회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9 279
1565 우리는 모두 여행자다 [제민] 4 ahmoo 2019-04-18 654
1564 트레일러 파크 보이즈 image 1 김동렬 2019-04-12 1412
1563 생명로드 38 - The Second Schedule (2019 July~ 2020 Aug)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2 250
1562 수학의 기원 2 - pi image 눈마 2019-04-11 446
1561 바깥으로 난 창을 열어라. 1 systema 2019-04-05 511
1560 수학의 기원 -1 눈마 2019-04-04 523
1559 생명로드 37 - 달라이라마를 뵙다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3-07 626
1558 생명로드 36 - 또다른 UN이 필요하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2-17 519
1557 전체와 부분 사이 systema 2019-02-03 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