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systema
read 509 vote 1 2019.04.05 (11:57:58)

 21세기 문명의 문제는 무엇인가? 강자와 약자의 대립, 선진국과 후진국의 대립, 가진자와 못가진자. 전방위적인 교착은 어떻게 타게될 것인가? 비유하자면 설국열차, 앞칸에 도착한 커티스의 운명이다. 내부에는 답이 없다. 외부에서 새로운 에너지원을 끌어와야 한다. 문제는 앞칸이 아니라, 앞칸과 뒷칸으로 나누어진 기차라는 구도 그 자체. 바깥에서 새로운 사건을 일으켜야 한다.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진 대한민국호는 통일이라는 새로운 엔진으로 교체해야 한다. 옳고 그른 것은 의미없다. 엔진칸을 장악한 자가 상황을 통제한다. 허다한 문제는 공간의 교착으로 나타나고 정답은 시간의 비대칭성으로 풀어낸다. 


 문명이라는 사건의 본질을 생각해 볼일이다. 외부를 바라볼 때 내부는 균일해진다. 그 바라볼 외부의 배후지를 발굴해내기다.

그 에너지로 내부를 연결한다. 세상사람 다 아는 사실은 모두가 연결된 코어를 장악한 자가 세상을 접수한다는 것이다. 인류 전체를 연결할 계획을 세운자가 진짜다. 모두가 바깥을 바라보게 만들때, 세상은 통제된다. 세상은 혼란에서 질서로 그리고 그 질서를 깨는 더 큰 질서로 나아가지, 다시 혼란으로 가지 않는다. 인류를 통제할 마음을 먹어야 한다. 


사건은 불이다. 불에는 더 큰 불로 대항해야 한다. 잠든 인류전부를 깨워 인류전체의 에너지를 사용할 때 작은 불들은 꺼진다.

시민이 깨어나면 나라가 통제되고, 인류가 깨어나면 인류가 통제된다. 답은 있다. 76억 인구가 함께 갈수 있는 길은 정해져 있다. 다수가 가는 길은 정해져 있다. 그 길은 이상주의의 길이고 합의할 수 있는 원칙의 길이다. 다수이기때문에 갈 수 밖에 없는 길을 먼저 가는 사람이 선지자다. 길은 살아 숨쉬고 있다. 그리고 인간을 초대한다. 


[레벨:4]윤서

2019.04.06 (06:08:09)

고속도로를 달립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6 한국에서 영국이 멀까, 호주가 멀까? image 1 김동렬 2019-06-03 883
1575 방향전환의 문제 systema 2019-06-02 404
1574 생명로드41- 일본 전문가 2인의 인터뷰 image 수원나그네 2019-05-27 458
1573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1 수원나그네 2019-05-20 788
1572 생명로드40- ‘지구생명헌장’을 전하러 가는 ‘동방박사’ [가톨릭평론] 제20호 수원나그네 2019-05-15 652
1571 패턴과 모순. 2 systema 2019-05-13 824
1570 아무님 사회주택 토크쇼 수원나그네 2019-05-09 700
1569 좋은 작품의 조건. systema 2019-05-04 649
1568 포지션의 세계 1 systema 2019-04-25 812
1567 조경에 좋은 나무 image 2 김동렬 2019-04-23 1497
1566 생명로드 39 - 2013년에 뿌린 씨앗 그리고 일본전문가 강연회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9 278
1565 우리는 모두 여행자다 [제민] 4 ahmoo 2019-04-18 653
1564 트레일러 파크 보이즈 image 1 김동렬 2019-04-12 1405
1563 생명로드 38 - The Second Schedule (2019 July~ 2020 Aug)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2 247
1562 수학의 기원 2 - pi image 눈마 2019-04-11 442
» 바깥으로 난 창을 열어라. 1 systema 2019-04-05 509
1560 수학의 기원 -1 눈마 2019-04-04 521
1559 생명로드 37 - 달라이라마를 뵙다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3-07 625
1558 생명로드 36 - 또다른 UN이 필요하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2-17 517
1557 전체와 부분 사이 systema 2019-02-03 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