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704 vote 0 2002.12.19 (19:51:15)

팍삭 늙어버린 느낌입니다.
이번 선거전에서 저는
웃기고 자빠진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너무 많이 보았습니다.
배신, 약속, 배신, 약속, 배신 또 배신
갈데 까지 가서 변명도 필요로 하지 않는 뻔뻔스런 군상들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너무 많이 보아서
이제는 저의 본래의 모습을 잃어버렸는지도 모릅니다.
민석이의 배신이야 그렇다손치더라도
2시간 남겨놓고 몽이 배신 때렸을 때는 정말이지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전차안에서 휴대폰으로 연락을 받고
"야! 농담하지마."
이런 일은 진짜 911 테러 이후 처음이었습니다.
911 테러날도 저는 말했거든요.
"야 장난 그만쳐! 썰렁하다구! 하하하"
그날 저는 늦잠을 잤는데
9시 30분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몰랐습니다.
출근해서야 그 사건이 밤새 일어난 사건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으아~!

2시간을 남겨놓고 몽의 배신
철저한 작전입니다.
우발적으로 삐쳤다?
저는 절대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애들 장난하자는 겁니까?
완벽하게 계산된 것입니다.
그보다 더 좋은 타이밍은 절대로 있을 수 없습니다.

인간이라는 존재에 대한 환멸!
이 세상이란 것이 과연 내일 하루를 더 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지
환멸 그 자체였습니다.

오늘 이렇게 닳아버린 것이
언젠가 재충전이 될 수 있을는지
아니면 영영 닳고 닳은 인간으로 빛 바래어
쓸모없는 인간이 되어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게으로규의 25시적 상황,
믿지 말라!, 기대하지 말라!, 차라리 체념하라!, 냉정하게 현실을 보라!
최저의 기대치로 기준을 세우라!
안다 다 안다구!
거듭 자신과 약속을 하지마는
나모 모르게 은근히 기대하게 되고
철없는 신뢰를 보내게 되고
그 기대는 또 다시 냉정한 배신으로 돌아오고..!

그래도 오늘 승리했으니 되었습니다.
이런 승부는 아마 내 인생에 두번 더 없을 것입니다.

노태우 김영삼 때 저는 투표도 안했습니다.
기대할 것도 없었지요.
김대중 때는 처음 투표했지만
지역대결이 거의 결정하였고
네티즌은 선거전에 별로 기여는 하지 못했습니다.

이번은 진짜 네티즌이 만든 대통령이겠습니다.
아마 이 정도로 관심을 가지고 몰입하는 승부는
내 인생에 두번 다시는 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는 제가 신경쓰지 않아도
대한민국 저절로 다 잘 되겠죠.

어련히 알아서 하겠습니까?
노무현인데 뭐!

몽도 떼내었겠다.
겁날 것도 없고!

자부심을 가져도 좋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를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8 마지막 남은 놈의 숨이 끊어질 때까지 아다리 2002-12-21 14811
547 Re..오홋!! Y 2002-12-22 14331
546 [연합펌] 이래서 한나라당은 망해야 한다. 참관인 2002-12-21 15435
545 Re.. 맞아요 처음 발설자를 잡아야 해요 SkyNomad 2002-12-23 14549
544 Re..여론조사 전화 받음. 서석정 2002-12-21 15131
543 12월 19일 드라마의 마지막 감동은 이렇게 된다면 아다리 2002-12-21 13713
542 노통 동영상 푼수 2002-12-20 13984
541 보라! 지금 우리들이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김동렬 2002-12-20 13966
540 Re..보라! 지금 우리들이 무슨 짓을 저질렀는가? 김동욱 2002-12-20 14609
539 세계 대통령 노무현과 인간 이회창 아다리 2002-12-20 13461
538 축하합니다.. 소운정 2002-12-20 13174
537 몽 떨어진 게 전화위복이다. 동렬최고 2002-12-20 15159
536 수고하셨습니다 동렬박사님 폴라리스 2002-12-19 16329
535 즐거웠습니다. ^^ 논두렁깡패 2002-12-19 14986
» 여러분 고생많았습니다. 김동렬 2002-12-19 17704
533 (((( 정씨사태 배후는 박태준 )))) 펌 손&발 2002-12-19 16168
532 3시 현재 2프로 앞서고 있음, 김동렬 2002-12-19 15493
531 이 사진을 보면 결과를 알 수 있음 image 김동렬 2002-12-19 16946
530 Re..특히 부인의 옷차림의 의미.. Y 2002-12-19 14957
529 동렬님팬으로써의 대선결과 예측 Y 2002-12-19 13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