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3470 vote 0 2003.07.16 (18:09:30)

SF영화 즐겨보십니까? 공상과학만화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것이있습니다. 늙은 왕과 아리따운 공주입니다. 공상과학은 먼 미래를 다루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왜 봉건왕국이 등장하고 중세의 무사들이 등장하여 검을 휘두르는 것일가요? (그 검이 광선검이긴 하지만 검보다는 총이 낫고, 총보다는 대포가 더 나을 텐데 말입니다.)

공상과학영화는 왜 미래로 간다면서 한결같이 과거로 가는 걸까요? 좌파는 진보로 간다면서 왜 항상 수구와 손을 잡는 걸까요? 진중권들은 안티조선을 한다면서 왜 점점 조선일보의 구라주필을 닮아가는 걸까요? 왜? 왜? 왜?

진보와 보수가 있기 전에 현실과 비현실이 있습니다. 현실은 2003년 현재의 눈으로 봅니다. 비현실은 과거에 얽매여 있거나 존재하지 않는 미래에 홀리곤 합니다. 수구는 현실을 주장하는 척 하지만 실제로는 과거에 연연하고 있습니다. 좌파들은 미래에 대비한다면서 과거로 퇴행하기 십상입니다.

중요한건 진실입니다. 말로서 이겨서 소용없습니다. 진실로 이겨야 이기는 겁니다. 비판 좋습니다. 비판의 이름으로 스스로를 소외시키고 있지 않습니까? 왜 돌아가는 판 안으로 과감하게 뛰어들어 싸우려고 하지 않습니까?

진보놀음 좋습니다. 죽림칠현을 연상시킵니다. 은둔군자들이 바른 말은 잘하지요. 그러나 그들은 이미 토대를 잃고, 발판을 잃고, 돌아가는 판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그들은 스스로를 소외시킨 것입니다. 대중은 참여를 원합니다. 그들은 먼저 자신을 소외시키고 다음 그들을 추종하는 대중을 소외시킵니다.

누가 최종적인 피해자입니까? 그들은 어떤 형태로든 정치판 얹저리에 빈대붙어 있겠지만, 비판의 미명으로 방관되고 소외된 대중들은 어쩌란 말입니까? 소외된 대중들은 어디로 가란 말입니까?

노무현을 비판한다? 좋습니다. 왜 스스로를 국외자로 만들지요? 좋습니다. 그러는 본인이야 그러고 살다 죽으라 하세요. 진중권들이 희망돼지로 트집잡아 노무현 콧털 세 개 뽑았다며 의기양양합니다. 죽을 때 유언이라도 남기라 하세요. 나 진구어니가 뽑은 자랑스런 노무현 콧털 세 개와 함께 묻어달라 이렇게요.

대중은 뭐냐 이겁니다. 참여를 원하는 대중은 ?

지식인이 비판의 미명으로 방관하고, 은둔하고, 낙향하고 스스로 국외자를 자처한다면, 그 지식인을 우러러보고 사는 대중들은 뭐가 되는 겁니까? 지식인이 돌아가는 판 가장자리로 밀려나가면 대중은 어디까지 나가떨어져야 하는 겁니까?

왜? 우리가 주인인데 왜 우리가 주인노릇은 고사하고 비판자에 머무르고, 국외자에 머무르고, 제 3자에 머물러야 합니까? 우리나라, 우리땅, 우리권력 내가 만든 내 대통령, 내 정권인데 말입니다.

대중은 참여를 원하며 지식인은 대중을 그 참여의 현장 깊숙이로 인도할 의무가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0 희망돼지가 불법이다고? image 김동렬 2003-07-21 12858
849 선관위의 투표연령 조정 김동렬 2003-07-21 13143
848 민주당의 대선자금 공개 김동렬 2003-07-21 12665
847 강금실의 황금시대는 오는가? image 김동렬 2003-07-20 16171
846 졸라 황당해하는 사진 image 김동렬 2003-07-20 14034
845 강금실 시대는 오는가? 김동렬 2003-07-19 13562
844 아무생각 없스미 image 김동렬 2003-07-19 14001
843 눈을 뜨시오! image 김동렬 2003-07-19 14146
» 대중은 참여를 원한다 김동렬 2003-07-16 13470
841 청년 우파여 궐기하라! image 김동렬 2003-07-16 13000
840 미래의 교육은?.. 김동렬 2003-07-15 12182
839 정치하는 원숭이 정대철 image 김동렬 2003-07-15 13632
838 군대가서 좋은 점 image 김동렬 2003-07-14 17512
837 노무현이 불안하다 image 김동렬 2003-07-14 15678
836 대철이형 어리버리 하다가 지뢰 밟았지! image 김동렬 2003-07-12 14986
835 정대철이 제꺽 물러나기 바란다. image 김동렬 2003-07-10 14115
834 한나라당 진화론 image 김동렬 2003-07-10 13874
833 한나라당 등신들의 머리 속에는 뭐가 들었을까? image 김동렬 2003-07-10 14348
832 해군 UDT 탈락 비관 20대 목숨끊어 김동렬 2003-07-10 20271
831 김홍신의원의 엉거주춤 image 김동렬 2003-07-09 14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