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139418064_3800102220n.jpg


      
   

    이런 자들이 노무현을 죽였다. 


    사람은 억울해서 죽는 것이 아니고, 원통해서 죽는 것이 아니고, 창피해서 죽는 것도 아니고, 괴로워서 죽는 것이 아니다. 살기 힘들어서 죽는 것이 아니다. 꼭 죽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죽는 것이다. 옴쭉달싹 할 수 없는 상황을 누가 만들었는가다. 진중권들이다. 


    모든 사람이 심청을 쳐다보며 '너 하나만 죽으면 되는데.' 이러고 있으면 죽는다. 어쩔 수 없어서 죽는다. 자식이 부모를 찌르면 부모는 어떻게 하나? 같이 자식을 향해 칼을 휘두를 수도 없고. 적이 찌르면 맞서 싸우거나 아니면 도망쳐서 우군을 불러오면 된다. 


    자식이 부모를 찌르면 부모는 어떻게 해야 하나? 죽을 수밖에 없다. 노무현은 지식의 편에서 무식을 쳤다. 자유의 편에서 억압을 쳤다. 민주의 편에서 독재를 쳤다. 약자의 편에서 강자를 쳤다. 그런데 지식이 배반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적진에 투항해야 하나?


    죽을 수밖에 없는 올가미를 치고 함정을 파고 덫을 놓았다. 진중권 개가 그랬다. 유창선 개가 그랬다. 성한용 개가 그랬다. 오마이뉴스가 그랬다. 한겨레가 그랬다. 경향신문이 그랬다. 기레기가 그랬다. 왜 그랬을까? 자신이 부모이고 노무현이 자녀라고 믿었다.


    내 자식 내가 죽이는게 뭐 어때서? 노무현은 진보가 낳은 자식인데 자식이 말을 안 들어서. 노무현을 키운 것은 8할이 언론인데 언론 말을 안 듣네. 노무현을 발굴한 것은 엘리트인데 엘리트 말을 안 듣네. 노무현을 키운 국민들은 충격받았다. 복수에 나설밖에.


   샤를 7세가 잔 다르크를 죽도록 방치한 이유는? '잔 다르크 걔는 내가 발굴했지. 신의 계시를 누가 믿냐? 농부들 동원하려고 믿는 척하는 거지. 장단 좀 맞춰줬지.' 선조가 이순신을 죽음으로 내몬 이유는? '무명의 이순신을 누가 전라 좌수사로 진급시켰지? 나라고.'


    기레기들이 저러는 이유는 박근혜를 끌어내린게 자신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국민이 나서지 않으면 안 된다. 왜냐하면 그들의 무의식은 진짜 주인공인 국민을 싸움판에 끌어들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싸움은 오래 간다. 국민이 무섭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까지.


[레벨:5]나나난나

2021.01.18 (17:19:06)

게시판에 올려야할 글이 잘못 올라간 것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이금재.

2021.01.18 (17:33:31)

https://youtu.be/4vT0FAAJmPo?t=1259


뉴시스 김태규 기자.

Drop here!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40 신은 우주상수다. 1 김동렬 2021-01-23 1326
5139 신은 죽지 않았다 김동렬 2021-01-22 1143
5138 진보는 에너지의 수렴이다 김동렬 2021-01-21 974
5137 윤서인의 정신병 김동렬 2021-01-20 1432
5136 정동과 반동 김동렬 2021-01-19 1095
5135 머피의 진실 김동렬 2021-01-18 1338
» 이런 자는 죽어야 한다. 뉴시스 김태규 image 2 김동렬 2021-01-18 1961
5133 연결만 하면 손해다? 1 김동렬 2021-01-17 1350
5132 어린 여자에게 끌리는 진짜 이유 1 김동렬 2021-01-16 1115
5131 자유는 게임의 주도권이다 2 김동렬 2021-01-16 677
5130 이기는 방향으로 전진하라 김동렬 2021-01-16 826
5129 이기는 도덕이 진짜다 2 김동렬 2021-01-14 1454
5128 남자는 왜 어린 여성을 선호하는가? image 김동렬 2021-01-14 1463
5127 자유는 에너지의 방향성이다 1 김동렬 2021-01-13 730
5126 자유로 가는 길 김동렬 2021-01-13 790
5125 구조론은 자유론이다 김동렬 2021-01-12 802
5124 구조론과 자유론 김동렬 2021-01-11 900
5123 트랜스젠더의 입학문제 image 2 김동렬 2021-01-11 1157
5122 구조론은 열린사상이다. 김동렬 2021-01-10 823
5121 자유에는 방향이 있다 김동렬 2021-01-10 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