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42 vote 1 2020.09.18 (08:42:30)

      바보야! 답은 재용이다.
       

    언제부터인가 여론조사가 권력이 되었다. 국힘당이 여론조사 수치에 목을 맨다. 야당이 막말을 쏟아내면 여당 지지율 조금 내려간다. 시간이 지나고 보면 원위치 되고 야당 지지율만 크게 빠져 있다. 다른 사건이 터져서 국면전환이 되기 때문이다. 기레기와 야당의 감성팔이가 부분적으로 먹히지만 오래가지 않는다.


    경솔한 행동과 표피의 집착에 신뢰가 떨어진다. 장기적인 신뢰를 팔아 일시적 착시를 사는 것이다. 민경욱, 차명진, 홍준표가 없으니 조중동이 그 일을 떠맡아 막말을 일삼고 있다. 김종인도 대표가 되더니 막말정국을 즐기고 있다. 막말로 수준을 들켜서 망한 보수가 여태 본질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죄다 바보인가?


    본질은 이재용이다. 한국은 삼성, 현대가 이끌고 있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삼성은 공화국이 독립하고 있다. 구조론으로 보면 질은 결합하고 입자는 독립한다고 했다. 문재인은 질을 맡아서 삼성을 대한민국과 결합시키고 삼성은 입자를 이루어 독립하려고 한다. 삼성을 통제할 수 있는 자가 대한민국을 지배한다.


    조중동과 보수는 수준을 들켜서 국민이 신뢰할 수 없게 되었다. 그들은 삼성에 의존할 뿐 통제하지 못한다. 스마트 시대다. 삼성은 스마트 기기를 생산한다. 삼성이 잘나갈수록 더욱 정교한 고삐와 재갈과 채찍과 당근이 필요하다. 잘 나가는 삼성을 통제할 수 있는 더 잘나고 더 스마트한 민주당 세력이 아니면 안 된다.


    삼성이 앞으로 30년은 잘나갈 것이 뻔하기 때문에 당분간 민주당이 집권할 수밖에 없다는 본질을 깨닫지 않으면 안 된다. 답은 통제가능성이다. 말이 뛰어나면 기수도 뛰어나야 한다. 삼성은 뛰어난 말이다. 이명박근혜 수준으로는 삼성을 다룰 재간이 없다. 최순실 정유라가 삼성 말이나 얻어타다가 개망신을 당했다.


    대한민국 모두가 알고 있다. 정치는 판 놓고 판 먹기다. 우리가 먹는 판이다. 국힘당이 망하면 정의당 시대가 활짝 열리겠지만 조중동이 워낙 완강하게 버텨서 저것들이 쉽게 망하지도 않는다. 이 상태로 교착되어 계속 굴러가는 것이다. 삼성을 너무 적대해도 안 되고 끼고 돌아도 안 되는 정치의 황금률이 있다는 말이다.


    미국이라면 다른 기업이 치고 올라와서 세대교체가 일어나겠지만 한국은 바닥이 좁아서 인재들을 몇몇 대기업이 쓸어가므로 그렇게는 안 된다. 미국이라도 월가의 금융을 통제할 수 있는 민주당이 먹느냐 혹은 새로 떠오르는 중국을 통제할 수 있는 공화당이 먹느냐 하는 게 핵심 이슈다. 정치의 본질은 누가 말이냐다.


    군부가 말일 때 군부를 통제할 수 있는 자가 먹고, 재벌이 말일 때 재벌을 통제할 수 있는 자가 먹는다. 그 시대의 어떤 핵심을 장악한 자가 먹는 구조다. 에너지의 쏠림이 있다. 중국이 뜨는 한 한국은 중국의 머리꼭지 위에 올라타고 있으면 안전하다. 중국에 의존해도 안 되고 중국과 멀어져도 안 되는 황금률이 있다.


    보수가 집권하면 대한민국은 삼성에 먹힌다. 국민의 자존심이 용납하지 않는다. 중국과 틀어지고 일본에 씹히고 미국에 끌려다닌다. 최근 조중동이 발호하는 이면에는 이재용의 감옥살이 걱정이 작용하고 있다고 본다. 세상이 보통 그런 식으로 굴러간다. 다들 알잖아. 좁디좁은 이 바닥에서 일어나는 일이야 뻔하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68 유일한 믿을 구석은 추론뿐 1 김동렬 2020-09-21 1023
4967 서민, 안철수, 진중권 귀족의 심리 김동렬 2020-09-20 1262
4966 논객행동 이재명 김동렬 2020-09-20 1126
4965 오인혜의 죽음과 대심문관의 입장 김동렬 2020-09-18 1788
» 바보야! 답은 재용이다. 김동렬 2020-09-18 1242
4963 대칭에서 비대칭으로 도약하라 김동렬 2020-09-17 735
4962 세상은 대칭으로 이루어져 있다 1 김동렬 2020-09-16 1008
4961 조국의 전쟁은 끝나지 않는다 image 김동렬 2020-09-15 1557
4960 정치는 판 놓고 판 먹기다 김동렬 2020-09-14 1452
4959 인간은 대단히 어리석다. 김동렬 2020-09-13 1424
4958 엔트로피 1초 만에 이해하자 1 김동렬 2020-09-12 994
4957 화엄과 법화 1 김동렬 2020-09-11 1128
4956 추미애의 맷집과 이재용의 애절함 김동렬 2020-09-11 1571
4955 눈을 뜬 자 석가 1 김동렬 2020-09-10 1266
4954 인간은 무엇을 원하는가? image 김동렬 2020-09-09 1236
4953 행복이냐 치열이냐 김동렬 2020-09-09 1111
4952 종교거지의 역사 4 김동렬 2020-09-08 1435
4951 수학자의 세계관 1 김동렬 2020-09-07 1077
4950 구조론과 그 적들 4 김동렬 2020-09-06 1276
4949 기득권 엘리트를 타격하라 김동렬 2020-09-06 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