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유승준의 '선택'이 비난 받는 이유는 그가 병역을 기피해서가 아니다.

연예인들의 병역기피는 거의 일상적이고, 시청자들은 이미 그런 문제에 익숙해져 있다.
허리디스크로 병역을 면제받은 조성모, 그는 최근 방송에 나와
허리를 'ㄱ'자로 꺽은 채 한손으로 물구나무를 서는 신기를 선보인 적이 있다.
그러나 그걸 지켜보던 시청자들 중 극히 일부만 그가 허리디스크로 병역면제받은
사실을 기억하고 있을 뿐이다.

유승준, 그가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는 사실이 널리 보도되기 전,
그를 사랑했던 한국의 많은 팬들은 그를 가리켜 '아름다운 청년'이라는 존경스러운 별칭을
안겨줬다.

그가 그런 별칭을 얻으면서 사랑을 받았던 이유는 다른 게 아니었다.
그는 미국 시민권 선택이 가능한 사람이었고, 그가 미국 시민권을 선택하기로 한 순간
그는 대한민국의 병역 의무 바깥에 놓일 수 있는 '특권'을 갖고 있는 사람이었음에도
당당히 한국 시민이 되어 병역의 의무를 당당하게 행사하겠노라고 공공연히
의사 표명을 했기 때문이다.
방송에 나와서도, 인터뷰에서도 그는 자신이 한국 사람이며, 따라서 군 복무를 하겠노라고
멋지게 선언했었다.

많은 연예인들과 특권층 자녀들의 병역기피를 수없이 목격해왔던 한국 사람들은
스스로의 특권을 포기하는 그의 멋진 결단에 감동을 받기에 충분했다.
그에 대해 열광했으며, 그를 가리켜 '아름다운 청년'이라고 추켜세웠다.
그의 격렬하고도 멋진 춤처럼, 그의 인기도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용솟음쳤음은 물론이다.

그러나 그는 미국시민권 획득을 선택해야 하는 순간에 섰을 때,
그가 공공연하게 한국민들에게 그를 사랑했던 팬들에게 약속했던 '미국시민권 포기 선언'을
뒤집어 버렸다. 그리고선 스티브유가 되어 미국으로 사라져버렸다.

그의 선택이 비난 받는 이유는 단지 그가 '하나의 선택'을 해서가 아니다.
그의 선택이 그를 사랑하고 아끼던 이 땅의 수많은 사람들을 기만하는 것을 전제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인기를 얻기 위해 병역의 의무를 행사할 것처럼 온갖 개지랄은 다 떨다가
실제 선택의 순간에서는 입을 싹 씻어 버리는 그의 행위는 기만으로 위장한 사기꾼들이나
할 수 있는 짓이었다.

관용 따위 같은 것으로 감싸주기에는 그의 행위가 너무 비열했던 것이다.
기만으로 얻은 자유는 영원히 상실시켜야 마땅하다.
그가 '용서'라도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길은, 지금이라도 당장 미국 시민권을 버리고
한국으로 돌아와 병역의 의무를 행하는 것이다.

그 전제를 성립시키지 않고서는 그가 이땅에서 누릴 수 있는 그 무엇도 허락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74 놀라운 지혜 image 김동렬 2003-06-09 29382
773 노무현정권은 무엇을 개혁하는가? image 김동렬 2003-06-08 13628
772 손호철, 임지현, 문부식, 진중권들과 변절의 공식 김동렬 2003-06-08 18097
771 유승준의 선택 김동렬 2003-06-06 15398
» Re..그의 선택이 비난받는 이유.. 스피릿 2003-06-07 17587
769 복된 노무현 김동렬 2003-06-06 13071
768 슬픈 그림 image 김동렬 2003-06-06 15442
767 IMF 5년의 진실 image 김동렬 2003-06-05 15338
766 이기명 선생님께 올리는 글 노무현펌 2003-06-05 12209
765 엽기아짐 image 김동렬 2003-06-05 13076
764 노무현은 룰라인가 클린턴인가? 김동렬 2003-06-05 13502
763 노무현 왜 위기인가? 김동렬 2003-06-05 13045
762 연평도에 부는 바람 김동렬 2003-06-04 12651
761 장면정권의 실패와 노무현정권의 도전 김동렬 2003-06-02 14431
760 한나라당이 망해야 민노당이 산다 김동렬 2003-06-01 12627
759 노무현의 지지율 50프로가 의미하는 것 김동렬 2003-06-01 16712
758 전여옥과 노블리스 오블리제( 노혜경 ) 김동렬 2003-06-01 11219
757 메기의 추억 image 김동렬 2003-06-01 14882
756 태양 image 김동렬 2003-05-31 16578
755 탤런트 이유진의 고백 김동렬 2003-05-30 18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