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55 vote 0 2019.07.21 (21:29:05)

    효율의 증가와 감소


    자연은 5로 되어 있다. 인간이 작위하여 만드는 것은 5가 아니다. 5는 시스템의 갖춤이다. 인간이 하는 일은 1에서 시작해서 2, 3, 4, 5로 상승한다. 5에 도달하면서부터 효율적으로 변한다. 그리고 갈수록 효율은 감소한다. 일한다는 것은 외부와 연결하여 관계를 맺는다는 것이며 관계를 맺으면 그 방향은 차단되고 새로 관계를 맺을 수 없다. 즉 일하면 일할 수 없다.

    멈춘 사람은 차를 탈 수도 있고 말을 탈 수도 있고 헤엄칠 수도 있다. 차를 탄 사람은 차에서 내리지 않고 즉 멈춰서지 않고 말을 타거나 헤엄칠 수 없다. 그러므로 일할수록 일할 수 없게 되어 결국 죽는다. 엔트로피 곧 무질서도의 증가다. 인간이 작위적으로 하는 일은 1로 시작하므로 점점 효율성이 증대된다. 아기보다 어린이가 낫고 어린이보다 소년이 낫다.

    소년보다 청년이 낫고 청년보다 장년이 낫다. 더 많은 관계를 맺을 수 있다. 그리고 하락이 시작된다. 효율성은 점차 감소한다. 바둑으로 치면 포석을 완성할 때까지 효율성은 증대된다. 그리고 점차 비효율적으로 된다. 그러므로 사건은 방향성이 있고 우리는 통제할 수 있다. 효율을 증대시킬 수도 있고 감소시킬 수도 있다. 상대보다 효율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다.

    상대가 1로 나오면 2로 이길 수 있다. 2가 더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내가 1로 도전했는데 상대가 빠르게 2로 나오면 그 부분을 포기하고 다른 곳에 새로 전단을 열고 선수를 치면 된다. 내가 포기한 1을 상대가 해치우지 않고 이쪽으로 쫓아오면 그 1과 연결하여 다시 살려내는 방법으로 우위에 설 수 있다. 여러 곳에 전단을 벌리고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5를 도출한다.

    이 방법으로 언제나 이길 수 있다. 전성기의 나폴레옹처럼 말이다. 적은 끊어져서 5가 되지 못하게 하고 아군은 연결하여 5를 이루는 방법으로 언제나 이길 수 있다. 하나의 사건 안에서 다섯 번 세부적인 효율성의 결정이 있다. 엔트로피 감소는 사건 전체로도 일어나지만 사건 안에서도 다시 다섯으로 쪼개진다. 다섯 번 엔트로피의 감소결정이 일어나는 것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19.07.23 (03:47:13)

"적은 끊어져서 5가 되지 못하게 하고 아군은 연결하여 5를 이루는 방법으로 언제나 이길 수 있다."

- http://gujoron.com/xe/1107946

[레벨:10]오민규

2019.07.23 (12:49:26)

많이 도움이 됐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21 소박하고 단순한 삶의 시대 1 김동렬 2019-07-31 1609
4520 세상은 사건이다 1 김동렬 2019-07-31 1514
4519 엔트로피와 사건 1 김동렬 2019-07-30 794
4518 김상욱의 물리공부 1 김동렬 2019-07-29 1469
4517 솔로의 비애 1 김동렬 2019-07-29 1104
4516 줄을 잘 서야 한다 2 김동렬 2019-07-29 1115
4515 인생은 실전이다. 병만아. 3 김동렬 2019-07-28 1742
4514 동기부여는 거짓이다 2 김동렬 2019-07-27 1395
4513 태초에 에너지가 있었다. 1 김동렬 2019-07-26 919
4512 푸리에 변환과 노이즈의 제거 4 김동렬 2019-07-26 930
4511 에너지는 수렴된다 1 김동렬 2019-07-25 829
4510 효율성의 법칙 6 김동렬 2019-07-24 985
4509 행복이 아니라 에너지다 1 김동렬 2019-07-24 885
4508 세상은 효율이다. 김동렬 2019-07-23 1059
4507 모든 존재는 운동한다 1 김동렬 2019-07-22 818
4506 사건은 일어난다 1 김동렬 2019-07-22 837
» 효율의 증가와 감소 2 김동렬 2019-07-21 855
4504 엔트로피와 필승법 1 김동렬 2019-07-20 1145
4503 엔트로피를 써먹자 2 김동렬 2019-07-19 1159
4502 답은 에너지다 3 김동렬 2019-07-18 1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