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93 vote 0 2019.01.18 (11:47:00)

   

    언제나 진보가 이긴다


    언어의 문제를 사실의 문제로 착각하지 말자. 여러 번 말했지만 보충설명이 필요하겠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당연히 닭이 먼저다. 언제나 전체가 먼저고 부분은 나중이며, 원인이 먼저고 결과는 나중이며, 머리가 먼저고 꼬리는 나중이다. 에너지를 가진 쪽이 먼저고, 의사결정 하는 쪽이 먼저다. 에너지 방향은 정해져 있다.


    혼선이 있는 이유는 언어가 잘못되어 있기 때문이다. 언어는 그때그때 맥락에 따라 의미가 연동되므로 혼선을 유발한다. 예쁜 얼굴을 보고 밉상이라고 말한다. 말이 그런 거지 실제로 그런 것은 아니다. 언어는 상대적이고 사실은 절대적이다. 컵에 물이 반쯤 있다. 에이. 반 컵밖에 없잖아 해도 되고 우와. 반 컵이나 있잖아 해도 된다.


    언어가 그런 거고 사실로 보면 그것은 정확하게 반 컵이다. 진보와 보수가 대결하면 무조건 진보가 이긴다. 진보는 공격이고 보수는 수비다. 공격은 열 번을 슛해서 한 번 득점하면 손흥민이다. 보수는 열 번 수비해서 한 번만 뚫려도 망한다. 진보는 엘리트다. 그들은 학자이고 지식인이다. 만 명 중의 하나가 성공해도 대박이 난다. 


    다들 푸앙카레와 노이만과 아인슈타인의 업적에 묻어가는 것이다. 우리나라 학자 중에 진짜는 몇이나 될까? 거의 0에 가깝다. 그래도 대접받는다. 왜? 노벨상 받는 명문대와 인맥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진보는 한 명만 잘하면 된다. 나머지는 그 하나를 만들기 위한 자궁을 이룬다. 그중의 하나가 성공하면 모두의 성공이다. 


    반면 보수는 이완용 하나가 잘못했을 뿐인데 모두 도매금으로 욕을 먹는다. 공격은 하나가 뚫으면 다 뚫은 것이고 방어는 하나가 뚫려도 다 뚫린 것이다. 문명은 51 대 49다. 51이 진보면 모두 진보다. 문명은 통째로 진보다. 그것이 진리의 보편성이다. 특수성은 논외다. 역사이래 문명은 늘 진보해왔다. 퇴보는 절대 없다. 왜인가? 


    퇴보한 나라들은 망해서 지도에서 이름이 지워졌기 때문이다. 춘추시대 중국에 4천 개의 나라가 있었다. 퇴보하다가 사라졌다. 보수는 사라지므로 진보만 남는다. 빅뱅 이후 우주는 진화해 왔다. 우주가 퇴화하는 일은 없다. 생명은 40억년 동안이나 진화해왔다. 퇴화는 없다. 멸종할 뿐이다. 부분적인 퇴화가 있지만 진화의 일부다.


    토끼의 꼬리는 짧아졌다. 퇴화인가? 아니다. 진화다. 퇴화라고 표현해도 말 된다. 이건 언어의 문제이다. 언어가 부실해서 정확하게 나타낼 방법이 없는 것이다. 부분적으로 퇴화지만 전체로는 진보다. 꼬리는 퇴화지만 토끼는 진화다. 진리는 전체로만 논한다. 자한당은 보수지만 대한민국은 진보다. 역사는 대한민국 단위로 논한다.


    정치는 진보도 하고 보수도 하지만 한국은 진보하게 되는 것이며 부분의 보수도 전체의 진보에 포함되는 것이다. 이것이 진리의 보편성이다. 김흥국이 나는 보수다 하고 선언해봤자 안쳐주는 것이며 평론가는 김흥국의 음악을 진보로 분류한다. 그건 개인이 임의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김흥국은 정몽준 따까리를 하고싶은 거다.


    그건 안 쳐준다. 보수하고 싶어도 에너지의 진보하는 흐름에 휩쓸려 버리는 것이며 그 에너지가 진보이므로 결국 죽든가 진보하든가 둘 중에 하나밖에 없는 것이며 김흥국 개인은 보수라고 주장해도 무시되는 것이며 음악평론가는 김흥국의 음악을 진보로 분류해 버리는 것이다. 에너지가 결정하며 에너지의 주인은 따로 있는 거다.


    그래서? 우리가 보수라고 말하는 것은 사실 보수가 아니라 상대적인 보수인 것이다. 절대적으로는 진보하는 하나의 과정이다. 부분적인 보수를 거치지 않고 계속 진보하는 일은 절대로 없다. 계속 진보만 하면 선두와 후미의 간격이 늘어져서 구조가 찢어진다. 일정한 높이에 도달하면 옆으로 몸집을 불려야 하며 그 과정은 보수다.


    다만 상대적인 보수로 보여질 뿐 진짜 보수가 아니다. 경제인이 권력을 잡으면 보수로 보이지만 그 또한 진보하는 과정이다. 보수정당들이 표를 얻기 위해 보수의 승리라고 거짓말로 포장하는 것뿐이며, 역사를 움직이는 동력은 언제나 생산력의 증대에 있으므로 경제인의 일시 주도권에 의해 역사가 보수되는 일은 절대로 없다.


    역사는 이중의 역설로 움직인다. 진보에 의한 질의 균일화>경제인의 주도권에 의한 생산력의 증대> 생산력 증대에 의한 평등의 증대 패턴이다. 이승만의 토지개혁과 의무교육은 진보다. 질의 균일화를 달성한 것이다. 박정희 시절에 생산력의 증대가 일어났다. 박정희의 정치는 퇴행이지만 생산력의 증대는 진보의 자궁이 된다.


    생산력 증대에 의해 양성평등이라는 지금의 도약이 일어난다. 정치만 보면 진보와 보수가 교대하는듯 보이지만 대한민국 전체로 보면 언제나 진보만 있어왔다. 보수정당의 득세와 집권이 대한민국 전체의 보수화는 아닌 것이다. 이러한 혼선은 언어의 문제다. 보수정당이 집권했다고 인류문명이 보수화되는 것은 전혀 아니다.


    역사는 언제나 이러한 코스로 간다. 박정희가 열심히 일을 할수록 결과적으로 진보가 이익을 보는 것이다. 박정희는 남 좋은 일을 한 셈이다. 보수를 키우려다 진보를 키웠다. 박정희는 똥이 되지만 대한민국은 박정희 똥을 거름으로 쓴다. 주인은 박정희가 아니라 역사다. 항상 이런 코스로 가는 것이며 결국은 진보로 귀결이 된다.


    부분적으로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질의 균일화를 달성했는데도 북한처럼 막혀서 생산력의 증대가 되지 않을 수 있다. 그건 부분에서의 특수성이며 안 쳐주는 것이다. 진리는 보편성만 해당된다. 변두리 고립된 곳에서 역사법칙과 맞지 않게 이상하게 가다가 죽어서 사라지는 것은 논외다. 역사의 큰 줄기는 항상 법칙과 맞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2019.01.18 (12:50:13)

"만 명 중에 하나가 성공해도 대박이 난다. "
프로필 이미지 [레벨:8]kilian

2019.01.19 (03:38:38)

진보에 의한 의 균일화 > 경제인의 주도권에 의한 생산력의 증대 > 생산력 증대에 의한 평등의 증대 패턴이다. - http://gujoron.com/xe/1054823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21 모순은 언어에 있다 2 김동렬 2019-01-20 1066
» 언어냐 사실이냐 2 김동렬 2019-01-18 1193
4319 진정한 엘리트는 없는가? 1 김동렬 2019-01-17 1423
4318 엘리트 정신이 필요하다 3 김동렬 2019-01-16 1363
4317 소박한 감상주의를 버려야 한다. 2 김동렬 2019-01-15 1377
4316 변화가 좋다. 1 김동렬 2019-01-15 1050
4315 사랑은 대칭이다 1 김동렬 2019-01-14 1304
4314 전기차 시장의 전망 1 김동렬 2019-01-14 1383
4313 경제상황 엄중하다 2 김동렬 2019-01-12 1596
4312 예정설과 만남설 3 김동렬 2019-01-12 1131
4311 1+2는 3보다 작다 1 김동렬 2019-01-10 1228
4310 사유의 문법을 익혀라 6 김동렬 2019-01-10 1455
4309 이상과 초인 1 김동렬 2019-01-08 1476
4308 답은 반드시 있다 1 김동렬 2019-01-08 1239
4307 이어령 김동길 이문열 김훈 2 김동렬 2019-01-07 1676
4306 아기를 낳지 않는 이유 1 김동렬 2019-01-04 1912
4305 구조론이 쉬운 이유 2 김동렬 2019-01-03 1403
4304 아름다우면 이긴다 2 김동렬 2019-01-01 1917
4303 삐딱하게 살자 2 김동렬 2018-12-31 1775
4302 인생은 자존심을 지키고 사는 것 4 김동렬 2018-12-29 2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