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systema
read 852 vote 0 2018.07.01 (21:20:59)

언어의 구조.

천하가 어지러워 민생이 고달프니, 새로운 질서를 세웁시다. 천하의 어지러움과 민생의 고달픔은 

공간의 토대고 새로운 질서를 세우자는 호응이니 하나의 문장안에서 하나의 호응으로 하나의 사건은 끝납니다. 

유관장 형제가 천하가 어지러워 민생이 고달픔을 보고, 새로운 질서를 세웠으니,

우리도 (천하가 어지러워 민생이 고달프니) 새로운 질서를 세웁시다.

조건문과 반복문은 두개의 사건이 원본과 복제본이 되어 호응합니다.


말을 할줄 안다는 것은 말의 포지션을 다 채워서 말한다는 것입니다..

야! 밥먹자.   내가 왜? - 공유하는 토대를 드러내지 않으니 실패.

점심시간이 되서 급식이 나왔으니, 밥먹으로 가자. 

물에젖으면  감전될수 있으니, 코드를 뽑자.  공간의 대칭에, 시간으로 호응하니 성공.


공간에서 에너지를 가두고, 시간의 호응으로 에너지를 행동으로 수렴시킵니다. 



마음의 구조.

마음의 에너지가 확산에서 수렴으로 바뀌려면 안/밖 대칭으로 천하와 각을세워야 합니다.

자기 신념이 없는 사람을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으니 에너지가 없습니다. 그 사람이 무엇을 

상대하는 지를 보고, 그 사람의 정신을 알 수 있습니다. 천하를 상대하는 사람이 자기 내부를 통제하니

곧 의식입니다. 그 사람의 행동을 보고 그 사람이 자기역할에서 생각하는지, 리더역할에서 생각하는지

알수있으니 곧 집단에서의 포지셔닝입니다. 의식에서 의도가 나오니, 그 사람의 의도를 보고 의식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구조를 안다는 것은 곧 에너지를 운용할 줄 아는 것이니, 확산에서 수렴으로의 절차를 밟아 에너지를 일

시키는 것입니다.  문명이라는 하나의 사건이 일어나서 타자성의 척력을 공존의 인력으로 바꾸어서

철학-이념-정치-경제-문화로 일시키는 것이며, 각 단계에서 에너지의 수렴이 깨지면 곧 전쟁이 일어나는 것이며

사회의 의사결정구조가, 사회의 생산성을 따라잡을만큼 진보하지 못할때 역시 사회가 붕괴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4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543
»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852
4640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126
4639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696
4638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599
463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518
4636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085
4635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911
46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450
4633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866
4632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608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505
4630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903
4629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710
4628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856
4627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912
4626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248
462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478
4624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113
4623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