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함수는 그 자신의 독립 변수가 될 수 없다. 그 이유는 함수 기호는 이미 자기의 독립 변수의 원형을 포함하면서 또 자기 자신을 포함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나무위키 '러셀의 역설' 항목 중)


핵심은 수학의 경우에는 무모순하다는 것에 대한 증명을 그 체계 자체에서 증명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보다 상위 체계를 동원한다면 가능할 수 있는 것.(나무위키 '불완전성 정리' 항목 중)


집합과 관련된 이야기인데, 기존에는 집합을 '원소들의 모임' 정도로 정의했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제기라고 합니다. 동렬님의 칼럼 "신의 증명"과 관련이 있는듯 한데, 전체 of 전체인 신은 불완전성 정리로도 증명할 수 없는 거죠. 불완전성 정리조차도 상위 체계로만 증명해야 한다고 하기 때문. 


동렬님은 이에 대해 후손의 후손을 확인하는 것으로 증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것의 존재는 둘 만으로는 증명할 수 없고, 반드시 셋 이상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죠. 그리고 모든 것은 직접 증명은 불가능하고, 간접증명만 가능합니다.(방송 이후에 나왔던 내용) 내가 눈으로 확인하고 손으로 만진다고 해서 그것은 직접증명은 아닌 거죠. 어떠한 경우라도 내가 '해석'하기 때문에 그것은 이미 실체가 아닙니다. 우리는 실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전제가 애당초 틀린 겁니다. 


그러므로 이런 것을 (간접)증명의 방법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38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999
4637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304
4636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843
4635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762
46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667
»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365
4632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1074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592
4630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1091
4629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770
462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661
4627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1051
4626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857
4625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1050
4624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2071
4623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403
462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624
4621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289
4620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895
4619 자한당 가고 다음은 조중동 보내기인데... 1 큰바위 2018-06-02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