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글로벌 네트워크 시대에 걸맞게 통합적 역사서가
많이 저술 되는 시점에서 구조론에 근거한 역사서를 한번 시도해보심이 어떨지요? 특히 청소년들의 연역적 사고력 향상을 위해서 꼭 필요한 작업인 것 같습니다.

[레벨:16]눈마

2018.06.22 (00:47:50)

찌질한 사실주의 역사서 말고

오버질이 지적기만인 드루킹 역사서 말고.


의사결정이 진보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진보라는 기관차에 생산이라는 객차에 문화라는 식당차 철로라는 계가 존재하는 그런 역사서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6.22 (07:33:47)

자료조사를 하는 데만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갑니다.

눈도 침침해서 종이책을 못 읽는데 엄두가 안 나는 일,

나중에 여유가 있으면 조수 두 명 두고 시도해보지요.


[레벨:4]김미욱

2018.06.22 (10:19:10)

동렬님이 눈을 혹사시켰나봅니다. 제 눈은 어직 멀쩡하니 언젠가 조수로 채용해주시길 기대합니다.
도서관에 역사책 빌리러 가야겠네요. ^^
프로필 이미지 [레벨:11]hya

2018.06.22 (16:43:48)

기대가 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4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05 543
4641 깨달음 흘끗 보기. systema 2018-07-01 852
4640 출판 크라우드펀딩을 기획했습니다. 8 덴마크달마 2018-06-30 1125
4639 [학급운영] 관찰하고 또 관찰하면 보이는 것 이상우 2018-06-28 695
4638 철인3종 경기 행사 안내(7월 6일 금요일 오전 9시) 수피아 2018-06-28 599
463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8 518
4636 신의 증명과 불완전성 정리, 러셀의 역설 챠우 2018-06-21 1085
» 구조론에 바탕한 새로운 역사해석 시도. 4 김미욱 2018-06-21 910
46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21 450
4633 교장과 교감의 부당한 권력 횡포를 막아야 교육이 바로섭니다. 2 이상우 2018-06-19 866
4632 내일 학교폭력과 아동학대로 인한 갈등 중재 하러 갑니다. 이상우 2018-06-14 608
463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6-14 505
4630 경남도지사 후보의 고군분투기! 1 달타(ㅡ) 2018-06-13 903
4629 이런 영화 한편 만들고 싶다. 아제 2018-06-13 710
4628 미국 군수업체 image 1 눈마 2018-06-13 856
4627 안희정, 정봉주, 박수현, 이재명 건을 보면서... image 4 국궁진력 2018-06-11 1911
4626 벨기에 여행기 image 5 챠우 2018-06-08 1248
462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6-07 478
4624 친구가 그대를 규정한다. 2 아제 2018-06-05 1113
4623 생명의 바운더리. 아제 2018-06-04 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