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 차승민 선생님의 글입니다.
참고로 국정교과서를 찬성한 교원총연합회는 교장공모제를 반대합니다. 기존의 승진 점수 모으기식(근무평정, 연구점수, 벽지근무점수, 부장점수, 학폭 가산점 등등의 합산)에서 벗어나 15년 경력이상의 교사가 학부모와 외부위원, 교원들의 지지로 선출하는 교장선축제도가 교장공모제입니다.

교장승진제도 개혁에 대해 아주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1. 21년차 교사입니다. 책도 내고 강연도 다닙니다. 중견교사를 넘어 고참교사이기에 학교에서 교육적이지 않은 일이 생기거나 벌어지면 교장실 찾아가거나 교무회의 시간에 말하는 것 주저하지 않습니다.

2. 불필요한 일을 안하기 때문에 관리자도 불필요하게 간섭하지 않습니다.

3. 반교육적이고, 비교육적인 것엔 내부의견을 개진하지만 학교는 그것만으로 보다 교육적인 방향으로 스스로 가지 않습니다. 더 나빠지지 않게 할 뿐입니다.

4. 지금의 승진체계가 유지된다면 전 교실에서 더 편하게 지낼 수 있습니다.
전시, 성과를 좋아하는 교장이 저에게 일을 시키진 않습니다.

5. 제가 교장이 되기 위해 교장승진제도 개혁을 이야기하진 않습니다. 하려고 마음 먹었으면 기존의 제도에서도 충분히 했습니다. 그게 더 쉽고 빨랐습니다.

6. 교사들 중에 보다 교육에 헌신하려는 자가 교장이 되어야 합니다. 교장에게 많은 책임과 권한을 줘야 하고 바쁘게 해야합니다.

7. 학교 내부 회의를 민주적으로 이끌고, 회의에서 의결한 사항은 학교의 방침으로 운영되어야 합니다.

8. 지금의 교감의 일을 교장이 하고, 지금의 교무의 일을 교감이 하도록 해야 합니다. 학교 평가, 학부모 교육, 학교 폭력은 교장이 담당하도록 해야 합니다. 이러면 학교업무의 상당부분 줄어들고 교사는 아이들과 교육에 충실 할 수 있습니다.

9. 줄일 수 있는 업무를 줄이고, 전시성 행사와 관행적 활동을 지양하고 없애고 줄여야 합니다. 교육의 전문성을 살리고 기초와 기본에 충실한 교육을 해야 합니다.

10. 위의 6.7.8.9의 사항을 지금의 승진제도로 된 교장이 할 수 있으면 전 기존의 제도를 따를 것입니다. 그러나 그럴 일은 없습니다. 자질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안해도 되기 때문입니다.

11. 내부형 공모교장은 위 6.7.8.9를 하고자 하는 교사가 해야하고 선출되어야 합니다.

12. 더 나아가 임기가 끝난 교장은 다시 교실로 복귀해야합니다. 그래야 한창 일하고 열심히 할때 부려먹을 수 있습니다.

13. 교장하기 어렵고 힘든 자리가 되어야 교육 발전에 도움이 됩니다.

14. 저도 내부형 공모교장과 함께 제대로 된 교육에 동참하고 싶습니다.
대마왕을 부려먹는 교장이 나타나길 바랍니다.

교육의 발전을 원하시나요. 청원에 참여해주세요.
한번 바꿔봅시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89455?navigation=petitions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87 걱정 image 1 풀꽃사랑 2018-02-14 509
4586 정치조작 명박근 부역 사이트, 네이버를 응징합시다. 1 이상우 2018-02-14 630
4585 산다는 것이 어쩌면 image 2 풀꽃사랑 2018-02-12 756
4584 선험과 경험의 용어 정리를 알고 싶어요. image 8 암흑이 2018-02-12 887
4583 동계올림픽 종목과 몇가지 단상 image 2 락에이지 2018-02-10 920
4582 고구려 인면조 '만세' image 정나 2018-02-09 1650
4581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ahmoo 2018-02-08 476
4580 찌아찌아족이 한글을 쓰는 이유 image 2 정나 2018-02-08 1455
4579 나비부인 image 2 풀꽃사랑 2018-02-08 594
4578 빌어먹을 상급심 쿨히스 2018-02-05 658
4577 그대 꽃이어든 image 1 풀꽃사랑 2018-02-04 458
4576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5 ahmoo 2018-02-01 704
4575 아 유시민.... 12 블루 2018-01-31 2392
4574 나란히 image 1 풀꽃사랑 2018-01-28 590
4573 그런 적 없어요 image 1 풀꽃사랑 2018-01-27 744
4572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ahmoo 2018-01-25 577
4571 베토벤은 스승이 없다 1 쿨히스 2018-01-23 952
4570 손님을 맞이하려면 평화올림픽이 되어야... 1 스마일 2018-01-22 544
» 교육개혁과 밀접한 교장공모제에 대한 글입니다. 이상우 2018-01-21 452
4568 파도여관 image 2 풀꽃사랑 2018-01-21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