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그간 김구 선생의 생애에 대해 잘 모르다가

KBS에서 나온 다큐를 봤습니다.

동학에 가담해 싸우다가 일본군에게 밀려 물러나 있다가

스승의 권유로 청나라에 다녀오게 됩니다.

다녀오는 길에 머리는 짧은데 우리나라 사람처럼 입은 일본인

쓰치다를 발견하고 살해합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과 강제적인 단발령 등으로

일본에 대한 감정이 들끓어서 벌인 일이라더군요.

그 일로 사형선고를 받고 수감됐지만

거기서부터 이름을 떨치게 되어

많은 일들에 가담하게 됩니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일 거기서 쓰치다를 그냥 보아 넘겼다면

옥살이를 할 일도 없었을 테지만

별일 없이 살게됐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당장의 손해가 실은 손해가 아님을 보여주는 사례로 해석할 수도 있을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1.08 (20:35:41)

맞습니다만 비유가 적절한지는 의문이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22 리선권, 대남 핵무력 사용 영구배제 쿨히스 2018-01-09 855
4521 회사원 A씨, 한-UAE 군사협정 위헌심판 청구 쿨히스 2018-01-09 773
4520 '토대'를 장악한 달러, 황금을 걷어차버리다. 현강 2018-01-09 852
» 김구 선생이 쓰치다를 쳐 죽인 것도 마이너스로 볼 수 있을테지요? 1 귤알갱이 2018-01-08 1018
4518 엔트로피에 관하여 질문드립니다. 2 systema 2018-01-08 891
4517 이니굿즈 탁상달력 미루 2018-01-06 1035
4516 반도체가 정답이다. 아제 2018-01-06 924
4515 구조적 이미지. 아제 2018-01-06 748
4514 아름답고 슬픈 것. 아제 2018-01-06 634
4513 엔화 환율 최저대로 진입(일본 온천 여행하기 좋은 때) image 달타냥(ㅡ) 2018-01-05 1128
4512 암호화폐와 환율의 관계 12 스마일 2018-01-05 1332
4511 동렬님 잘생긴 차도 궁금합니다. 3 발보아 2018-01-05 1102
4510 물가가 오르지 않았으면 좋겠다구요!? 현강 2018-01-05 635
4509 보험 잔뜩 들어놨다고 자랑말라. 호구 잡힌거다. 현강 2018-01-04 944
4508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1 ahmoo 2018-01-04 630
4507 세상은 유치하다.. 아제 2018-01-03 666
4506 진짜 지혜는 용감한 것이다. 아제 2018-01-03 654
4505 왜 깨달음인가. 1 아제 2018-01-03 735
4504 맛점하시오. 아제 2018-01-03 628
4503 예술가의 삶이란 이런걸까요. 1 현강 2018-01-03 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