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그간 김구 선생의 생애에 대해 잘 모르다가

KBS에서 나온 다큐를 봤습니다.

동학에 가담해 싸우다가 일본군에게 밀려 물러나 있다가

스승의 권유로 청나라에 다녀오게 됩니다.

다녀오는 길에 머리는 짧은데 우리나라 사람처럼 입은 일본인

쓰치다를 발견하고 살해합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과 강제적인 단발령 등으로

일본에 대한 감정이 들끓어서 벌인 일이라더군요.

그 일로 사형선고를 받고 수감됐지만

거기서부터 이름을 떨치게 되어

많은 일들에 가담하게 됩니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일 거기서 쓰치다를 그냥 보아 넘겼다면

옥살이를 할 일도 없었을 테지만

별일 없이 살게됐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당장의 손해가 실은 손해가 아님을 보여주는 사례로 해석할 수도 있을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1.08 (20:35:41)

맞습니다만 비유가 적절한지는 의문이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38 구조 삼국지(청주) 모임(2018.01.26.금) image 1 달타냥(ㅡ) 2018-01-19 620
4537 개그는 이런 것이다. 아제 2018-01-18 723
4536 교육은 타이밍, 시간차가 중요하다 3 이상우 2018-01-18 697
4535 노래 현강 2018-01-18 481
4534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1 ahmoo 2018-01-18 481
4533 시사 리트윗 다시보기 2 쉘톤 2018-01-16 708
4532 가상화폐 - 구조코인은 어떨까? 아란도 2018-01-15 775
4531 교착은 폭망이다. 아제 2018-01-14 599
4530 세르비아의 kpop 파티 ahmoo 2018-01-13 866
4529 비트코인이나 최경환이나 부루 2018-01-12 700
4528 오우가. 아제 2018-01-12 738
4527 비트코인에 대한 큰 착각 1 부루 2018-01-11 917
4526 구조론 목요 모임 image 5 ahmoo 2018-01-11 647
4525 헌법 제 1조 수정안 쿨히스 2018-01-11 573
4524 구조강론-동원력 편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2 현강 2018-01-11 676
4523 일체 유심칩. 아제 2018-01-10 703
4522 리선권, 대남 핵무력 사용 영구배제 쿨히스 2018-01-09 764
4521 회사원 A씨, 한-UAE 군사협정 위헌심판 청구 쿨히스 2018-01-09 668
4520 '토대'를 장악한 달러, 황금을 걷어차버리다. 현강 2018-01-09 764
» 김구 선생이 쓰치다를 쳐 죽인 것도 마이너스로 볼 수 있을테지요? 1 귤알갱이 2018-01-08 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