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read 716 vote 0 2017.12.25 (12:00:45)

이것은 시입니다.

아뇨..수학입니다.


오늘 짜로 우산이 다섯이 되었다.

깨고 나니 우산 두개 득템. 

우비 두개..그리고 우산이 셋이다.


뭔가 빵빵하다.완벽하다.

이 놈들을 쓰보고 싶다.

근데..방 안에서..사용하면 이상하자나.


작업용 산책용 이동용 패션용 나르시즘용.

이렇게 이름붙이고..날씨를 본다.

어색하다. 오늘 너무 화창하다.\


에라이..

우산쓰고 컴을 해보까?

아니다..이건 아니다.


그래서 더 큰 세계로 가보기로 한다.

우산은 잊어버리고..세상으로 나간다.

저 우산들을 딱 맞는 순간에 사용하리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92 "약한 쇠를 단련시키면 그만 부러지고 만다." 2 귤알갱이 2017-12-30 801
4491 지는 역사는 가르키지 않는다. 1 스마일 2017-12-29 877
4490 소년소녀 현강 2017-12-28 823
4489 목적은 마음이 아니라..포지션이다. 아제 2017-12-28 847
4488 목요 을지로 모임 image ahmoo 2017-12-28 696
4487 그렇게 편할까. 아제 2017-12-27 824
4486 환장 하십니다. 아제 2017-12-27 764
4485 두고 보자. 1 아제 2017-12-27 770
4484 자본시스템이 산업시스템에 앞선다. 1 현강 2017-12-27 798
4483 천재란 무엇인가. 1 아제 2017-12-27 1659
4482 돌아갈 수는 없다. 1 아제 2017-12-26 631
4481 걱정마라. 1 아제 2017-12-26 629
4480 만날 수 있는가. 아제 2017-12-26 660
» 비 안오는 날의 우산. 아제 2017-12-25 716
4478 파전 마무리. 아제 2017-12-25 664
4477 파전 뒤집기. 아제 2017-12-25 875
4476 가수 현강 2017-12-25 765
4475 화폐 시스템의 발전과 세력전략 3 현강 2017-12-25 897
4474 없다의 세계. 아제 2017-12-23 896
4473 비트코인 폭락 8 블루 2017-12-22 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