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4]해안
read 1316 vote 0 2017.03.11 (02:38:43)

그네,

자의든, 타의든


넌 그냥 

걸레-역할이었다.

우짜겠노? 네 운명 , 아니 네가 그 역할을 몸소 해뿌렸는디!


걸레스님도 계시는데 뭐?--너무 걱정마라, 

마이 해 무따 아이가?


네 애비, 애미, 형제, 돈, 협잡, 패거리, 재벌년, 놈- 주고 받으며, 협박, 

찔긴 지방색, 도도함, 올림머리, 


그간

모든게 다  고마웠다고 

인사나 하고

말없이  꺼져라


다,     네가 선택한 것이다. 

지금 네가 지고있는 짐들,   네가 다 네 등에다  태우고 올린거다.


이제

그것들 다 지고서---네 어릴 적 집을 나서는 거다!!


근디,

하나,    알고는 나가라--


그건 네 집, 네 애비집도 본시 아니었다!


수고했다!-

아니, 애썼다.


이번 경험,

네가 눈 감을 때에 도움은 좀 될꺼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57 미국은 한국대선에 손을 떼라! 스마일 2017-03-19 1104
4156 2017 - EXPEDITION_ two 1 배태현 2017-03-18 948
4155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5 ahmoo 2017-03-16 954
4154 부암동출범.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ahmoo 2017-03-16 600
4153 신의성실의 원칙과_세월호사건 아란도 2017-03-12 1291
» 걸레 해안 2017-03-11 1316
4151 올레!! 까뮈 2017-03-10 1002
4150 내일 선생님들과 학부모상담 얘길 또 할건데 무슨 얘길 할까? 이상우 2017-03-10 990
4149 전원책이 어제 썰전에서 한숨을 내쉬는데............ 3 스마일 2017-03-10 1888
4148 탄액 인용 3 아나키 2017-03-10 1201
4147 탄핵축하 동해모임 회비만원 image 7 김동렬 2017-03-10 1317
4146 탄핵10분전 비랑가 2017-03-10 797
4145 End of the Beginning image 1 락에이지 2017-03-10 871
4144 무슨 방법 없나요? 6 까뮈 2017-03-09 995
4143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ahmoo 2017-03-09 700
4142 [재공지] 3월 11일 동해 봄맞이 모임 image 5 ahmoo 2017-02-26 1329
4141 김성근, 김인식이 한국프로야구를 망치고 있다. 2 호야 2017-03-08 1026
4140 학생의 문제행동을 대하는 교사의 관점 1 이상우 2017-03-08 844
4139 구조론을 잘 모르는 교사들에게 학부모상담을 중심으로 쓴 글 2 이상우 2017-03-08 1006
4138 깔 것은 까지도 못하면서... 5 지리산인 2017-03-07 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