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read 754 vote 0 2017.03.09 (19:50:06)

나름 깜빡 깜빡 안한다고 생각했는데 나이가 드니 아닙니다.


오늘 또 냄비에 음식을 태우고 말았습니다.

약불로 놓고 다운로드한 프로그램 보다 

까맣게 잊어먹고... 연기에 냄새에... 진동해서야 허걱~~~








[레벨:20]이산

2017.03.09 (20:41:40)

1정신을 바짝 차린다.
2알람을 사용한다
3요리를 안한다
로 정리해봅니다^^
화이팅 하시고여~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2017.03.09 (20:51:32)

^^

[레벨:6]홍가레

2017.03.09 (20:58:51)

저도 요즘  인터넷게임할때  그 짧은 대기시간 몇십초 기다린다고 잠시 인터넷 하다가  게임하고 있다는거 깜빡해서 늦게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요.    아직 젊지만 나이먹었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편견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릴때도 깜빡깜빡한 적이 종종 있었으니까.      집중력 차이라고 생각하는데 한가지만 하세요. ㅎㅎ    가스렌지에 뭐 올려놓고 컴퓨터 하다가  태워먹는 일은 나이 상관없죠.       요리할때는 요리만 하면 됩니다. ㅎㅎ   마이너스 아니겠습니까.   동시에 두가지를 잘 하는 것 보다  한가지만 하면 쉽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7]아나키

2017.03.09 (22:16:57)

나이 먹으니까 자꾸 딴짓을 한다
스캔들을 자꾸 일으키듯이
나이먹어서 그렇 습니다
한가지만 하기에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초조감~
냄비를 새로 사시길 권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신현균

2017.03.10 (01:17:37)

멀티태스킹이 잘 안 되는 것 같네요

남자의 전형적인 특성이죠

요리할 때 다른 일을 안 하시는게 좋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2017.03.10 (06:42:42)

다들 감사^^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57 걸레 해안 2017-03-11 1049
4256 올레!! 까뮈 2017-03-10 782
4255 내일 선생님들과 학부모상담 얘길 또 할건데 무슨 얘길 할까? 이상우 2017-03-10 713
4254 전원책이 어제 썰전에서 한숨을 내쉬는데............ 3 스마일 2017-03-10 1668
4253 탄액 인용 3 아나키 2017-03-10 979
4252 탄핵축하 동해모임 회비만원 image 7 김동렬 2017-03-10 1116
4251 탄핵10분전 비랑가 2017-03-10 559
4250 End of the Beginning image 1 락에이지 2017-03-10 617
» 무슨 방법 없나요? 6 까뮈 2017-03-09 754
4248 탄핵 전야, 대국민 치유의 시간 1 호롱 2017-03-09 674
424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ahmoo 2017-03-09 469
4246 [재공지] 3월 11일 동해 봄맞이 모임 image 5 ahmoo 2017-02-26 1125
4245 김성근, 김인식이 한국프로야구를 망치고 있다. 2 호야 2017-03-08 818
4244 왜 뛰놀지 못하는가? 1 호롱 2017-03-08 603
4243 하향선택결혼과 좋은 결혼의 조건 3 호롱 2017-03-08 985
4242 학생의 문제행동을 대하는 교사의 관점 1 이상우 2017-03-08 551
4241 구조론을 잘 모르는 교사들에게 학부모상담을 중심으로 쓴 글 2 이상우 2017-03-08 755
4240 깔 것은 까지도 못하면서... 5 지리산인 2017-03-07 1255
4239 내가 호통을 치는 이유 1 호롱 2017-03-07 672
4238 제가 한달 동안 겪은 팀장 3 까뮈 2017-03-06 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