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애들과 도덕 첫 수업이다.
교과서의 제목은
'내 삶의 주인은 바로 나'

학습목표는 자주적인 생활의 의미와 자주적인 생활의 중요성을 아는 것.

자주라는 말은 참 좋은 말인데, 예전만큼 잘 쓰이는 말은 아니다. 최근에는 독립이라는 말을 더 많이 쓰는 듯. 어쨌든 6학년 정도되면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자존감을 바탕으로 남에게 의존하기 보다, 주인정신 - 이말도 잘 안쓰는 말-을 길러서 스스로 판단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경험을 해봐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아래 마더쇼크 동영상이 마음에 와닿는다. 우리나라 부모와 영국의 부모는 왜 차이가 날까? 최근에는 내가 굳이 안올려도 좋은 영상들이 넘쳐나니 나도 그냥 갖다 쓰면 된다. 참 편한 세상이다. '마더쇼크' 는 2012년에 큰 반향을 일으킨 ebs의 다큐다. 엄마들이 자신의 모성이 부족하지 않나 하는 죄책감은 건강한 마음인지, 그리고 엄마의 현재양육방식은 어디서 오는 것인지 찾아간다. 답은 결국 인간은 받은대로 한다는 것. 내 나름대로 정립한 인간성장(사회화)의 5단계는 받기 - 보기 - 배우기 - 익히기 - 주기다. 이미 받기와 보기에서 인간의 49%나 51%가 결정된다. 학교교육은 배우기부터 시작이다. 이걸 깨닫고 나니 애들이 뭔가 잘못할 때 애들 개인을 탓하지 못하겠더라. 이미 받고 본게 그 모양이니 교사인 내가 지금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사실 더 무서운 건 이미 애들은 지금의 나를 만나기 전에 다른 교사들에게 받고 본 것이 누적되어 있다는 점이다. 애들이 나를 대하는 태도는 예전에 만났던 선생님들과의 관계의 연장선상이다.

이 부분을 풀어내려면 또 장문을 써야 하니 이만하고, 다시 마더쇼크 얘길 좀 더 하면, 지금 엄마의 양육태도는 자신의 엄마(아이들의 할머니)의 양육태도를 닮는다는 점이다. 은연 중에 담고 매우 비슷하기까지 하다. 시대가 달라졌음에도 뇌와 몸에 각인된, 자신의 부모에게 받은 양육이 자녀에게 그대로 이어진다. 그뿐인가? 자신의 부모가 자신과 형제들에게 대했던 차별과 갈등해결방법 등도 지금에 영향을 미친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교육이란 것이 얼마나 미미한 것인지 한탄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교육방식은 조금씩 조금씩 인간존엄의 길, 민주주의의 길로 가면서 개인의 자유와 권리가 존중되고, 선출권력은 공동체에 의해 견제되고 교체된다. 그리고 집단지성은 날로 힘을 발휘하여 인간의 진보를 이끌고 인간다운 세상을 만들어간다.
이 글을 읽는 엄마들은 좀 불편할 수도 있겠다. 불편해 하실 필요없다. 엄마들의 잘못이 아니니까 말이다. 받은 게 그 정도 밖에 안되서 그렇다. 이러면 자신의 엄마가 미워진다. 그렇다고 자신의 엄마에게 따지기도 쉽지 않다. 따져도 엄마는 '나는 그 때 니 아버지가 때리고, 니들 형제 키우느라 희생만 했다, 내가 더 힘들었다'고 한풀이하실지도 모른다.
그렇다. 나보다 더 힘든 분이 내 엄마다. 미움의 감정이 연민의 감정으로 바뀌는 순간이다. 과연 내가 그 시대의 엄마였다면 엄마보다 더 잘할 수 있었을까? 쉽게 답하지 못한다. 나는 그렇게 희생적이지도 않다. 사실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 정신분석이니 뭐니 하는 말들을 좋아하지 않는다. 무의식이란 말도 어불성설이다. 웬만한 건 자신이 다 의식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교양으로 과거의 부정적인 고리를 끊을 수 있다. 과거와 화해하고, 과거를 수용하고, 과거로 인해 괴로운 나를 위로하고 지금 내 주변에 좋은 사람들을 하나 하나 만들어가며 함께 인간다운 세상을 만들 수 있다. 지금 나의 질은 내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내 주변의 사람들이 결정한다. 물론 그 사람들을 옆에 두는 것은 운빨도 있지만, 내가 결정한다. 결국 인생은 자기책임이다. 내가 이렇게 된 것은 내 책임이 아니지만, 앞으로 살아갈 인생은 내가 만들어갈 수 있다. 과거는 못바꾸지만 미래는 바꿀 수 있는 것이 훨씬 많다.
그래서 나는 여전히 학교교육과 부모교육에 희망을 갖고 있고 있고 지금도 한걸음 한걸음 나아간다. 인류는 잠시 뒤로 후퇴한 적은 있어도 늘 발전해 왔다. 과거의 내가, 그리고 당신이 그래왔던 것 처럼.


https://www.youtube.com/embed/RiQTdP7M1Ug

[레벨:10]큰바위

2020.04.23 (14:52:18)

잔디도 깍고 

헬레콥터도 태우고

자녀 교육은 대한민국이 짱~인거죠. 


그리고 고스란히 가정에서 이미 배웠어야 할 많은 것들을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떠안고.... 


좀 과장되었다 싶긴 하지만, 지금 어머니들께는 자연스런 일인가 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71 이전 게시판입니다. 김동렬 2020-05-31 147
5070 책 주문했는데 확인 부탁드려요 나폴레옹A 2020-05-26 128
5069 이전 아카데미란의 글들을 볼 수 있을까요 3 서단아 2020-05-15 207
5068 사이트 개편 축하드립니다... 1 kilian 2020-05-15 166
5067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14 176
5066 개인이 기업을 이기는 시대 이금재. 2020-05-13 453
5065 음계와 계급의 연결 오민규 2020-05-09 389
5064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07 234
5063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4-30 274
5062 모든사람이 각각 생각을 합칠 궁리만 하면 어떻게 됩니까? 6 서단아 2020-04-28 720
5061 남북경협되면 tk소외? 승민이 2020-04-28 456
5060 김정은 혹시 2 다원이 2020-04-26 1254
5059 메커니즘 디자인 이론 이금재. 2020-04-23 502
» 애들과 첫 온라인 도덕수업을 하면서 든 생각들 1 이상우 2020-04-23 524
5057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4-23 179
5056 열역학이란 무엇인가 파워구조 2020-04-22 402
5055 준표, 받을- 표?! 1 해안 2020-04-21 411
5054 다시 부르는 '상록수 2020' - by 국가보훈처 1 락에이지 2020-04-21 314
5053 종목추천이 문제가 아니라니깐 1 이금재. 2020-04-18 699
5052 강남갑 맘카페 근황 image 4 승민이 2020-04-17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