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read 1802 vote 0 2019.10.03 (02:24:44)

검색해보면 1963년 1월생으로 나오고 1983년 2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중순 군에 입대한걸로 나오는데
빠른 63년생이니까 62년생들하고 학교를 같이 다녔을거고 정상적으로 학교를 다녔다면 1983년 2월이 아니라 19살인 1981년 2월 졸업이 맞다(1980년도에 고3)

근데 1983년에 졸업을 했다면 2년을 꿇었단 얘긴데 왜 2년을 꿇었는지 그 2년동안 뭐 했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왜냐면 십대 청소년시기는 질풍노도의 시기라고 하지 않는가? 인간의 가치관을 형성시키는데 중요한 시기이고 
이춘재 역시도 마찬가지였을거고 이춘재가 누구인지.. 왜 연쇄 살인을 저지르게 되었는지를 유추할 수 있는 하나의 단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이건 개인적인 궁금함인데 졸업앨범의 머리가 너무 긴것도 좀 이상하다. 
내가 알기론 전두환때인 1983년 부터 학생들의 두발규제가 '완화' 가 되었고(두발 자율화가 아님) 또 그해부터 교복 자율화가 된 걸로 아는데 그럼 교복은 당연히 입었을거고(사진을 보니 입고찍음) 졸업앨범은 적어도 1982년 말쯤에 찍었을텐데 머리가 긴게 이상하다. 공고를 나왔다는데 뭐 취업을 앞둔다든가 해서 그랬던건지 아니면 당시의 고3들은 그랬는지는 잘 모르겠다.

이춘재
https://namu.wiki/w/%EC%9D%B4%EC%B6%98%EC%9E%AC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10.03 (09:16:32)

머리 긴 것은 노는 애들이라면 그 정도 하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사발

2019.10.03 (13:25:07)

머리 길이도 길이지만 얼굴이 도저히 고딩 얼굴로 보이지가 않소.


적게 잡아도 30살은 되어보이는게 불가사의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9.10.03 (20:43:53)

제가 수원출신이라 좀 알긴 하는데..

88년도에 수원고 담벼락 너머에 살았지요.

이춘재는 교복을 보니 수원공고가 아니라 수원고일 가능성이 높아요.

그가 강간죄를 저지른 세류동도 수원고에서 남쪽으로 자기 집 가는 버스 방향이지요. 

만약 수원고가 맞다면 고입 재수해서 고등학교 갔을 가능성도 높아요. 

이춘재도 공부는 좀 했을 거예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반에서 학급 상위 20%드는 학교에

갔다는 얘기가 나오거든요. 보통 공부 좀 하는 애들은 화성이나 용인 사는 애들이 수원으로

고등학교 왔어요. 

그리고 80년대 중반당시 수원고 학생들은 머리가 좀 길었어요.

80년대 초반에도 길었는지는 모르지만, 다른 학교와 달리 두발자유라서 

저도 그게 좀 이상하더라구요. 6~70년대에는 명문이었는데 사립은 특성상

80대에는 약간 내리막...  재단 부패, 교사채용 비리 그런 게 있었겠지요.

어쨌든 같은 수원안에서도 수원시내 인문계는

2대1의 경쟁을 넘어야 들어갈 수 있는 곳. 


시골에서 태어나면 당시 생년월일과 주민번호가 1년 정도는 틀린 것은 그리 이상한 게 아닐지도요.

그리고 얼굴이 30살 되어 보이는 건 옛날 사진 특징이기도 해요. 그렇게 보이는 애들 반에서 

5~6명씩은 됩니다.  저도 90년대 초반 고등학교 졸업 전, 집에 샷시 하는 아저씨를 만났는데 

저보고 군대 어디갔다 왔냐고 묻는 통에.. 


군대에서 무슨 일이 있지 않았을까 해요. 연애경험부족에다..

말씀하신 부분이 맞다면 중3때 고입 낙방에다 고등학교에 와서 공부 못해서 대학 좌절 그런게 

겹쳐을지도요. 아마 시골 중학교에서 상위권이었는데 고등학교에 와서 내리막 그런거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1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10 326
4911 타다의 무리수 1 챠우 2019-10-08 861
4910 사모펀드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4 수원나그네 2019-10-07 764
4909 구조론 방송국 재생 횟수 통계(최근 7일) image 5 오리 2019-10-06 785
4908 반포대로의 한쪽 끝은 예술의 전당이고 다른쪽은 반포대교입니다. 챠우 2019-10-04 891
4907 요즘 교사 이야기 4 이상우 2019-10-03 645
4906 개천절 구조론 모임(6시로 앞 당깁니다) image 오리 2019-10-03 411
» 이춘재의 고딩시절 의혹 한 가지 3 락에이지 2019-10-03 1802
4904 더하기에 숨겨진 빼기 1 첫눈 2019-10-02 495
4903 [공모] 영상제작 및 책자제작 (원전안전기술문제 아카데미) image 수원나그네 2019-10-02 341
4902 걸스데이 유라 그림실력 2 말시인 2019-10-02 854
4901 서초동 집회 참여합니다. 15 나나난나 2019-09-28 1382
4900 동렬님 질문 드립니다 1 우리보리깜디쪽 2019-09-26 882
489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9-26 320
4898 '사학비리' 봐준 검찰부터 개혁을 image 수원나그네 2019-09-24 394
4897 ΛCDM 모형 르네 2019-09-23 450
4896 가을에 동해안 걷기를~ 수원나그네 2019-09-22 404
4895 평균의 종말 4 스마일 2019-09-20 711
489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9-19 340
4893 구조론 목요 모임(6시로 앞당깁니다) image 1 오리 2019-09-12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