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르네
read 445 vote 0 2019.09.23 (14:09:31)

https://ko.wikipedia.org/wiki/%CE%9BCDM_%EB%AA%A8%ED%98%95


1. 인류외생명체

우주가 급팽창기에서 감속팽창으로 넘어갔다가 현재는 가속팽창중인데

한일관계 이상으로 은하간이 점점 더 소원해지고 있다.

고로 우주에 인류외생명체가 있다해도 만날수가 없다.

도저히 물리적으로 서로의 거리를 좁힐 수 없다.


2. 마리아나 해구

2013년에 플랑크위성에 의해 측정된 허블 상수는 약 67.80 km/(s · Mpc)이다.

말인즉, 1 Mpc (326만 광년) 떨어진 은하가 1초에 약 67.80km씩 멀어지고 있다는 것인데

그럼 가속팽창하는 우주는 무한히 커지고 있다는 말인가?

만약 우주 전체 크기를 1로 놓는다면 팽창은 축소라는 말로 바꿀수도 있겠다.
(↔ 밖으로의 팽창이 아닌 → ← 안으로의 팽창)

계속 안으로 팽창한다는 건 특이점을 향해서 가는 것이고

결국 곡률이 무한대인 마리아나 해구처럼 깊은 블랙홀을 연상시킨다.


3. 호라이즌

블랙홀에는 사건의 지평선이 있고

우주에는 우주의 지평선이 있다.

수평선 너머를 못 보듯이

사건의 지평 너머 블랙홀은 볼 수 없다.

관측 가능한 우주는 한계가 있다.

우주의 지평선이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우주나이 30만년(3000 ~ 4000°C) 이전은 현재의 망원경으로는 볼 수 없고

중력파 망원경으로만 관측할 수 있다.

허나 지평선 너머는 허블도 아인슈타인도 볼 수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1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10-10 319
4911 타다의 무리수 1 챠우 2019-10-08 855
4910 사모펀드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4 수원나그네 2019-10-07 758
4909 구조론 방송국 재생 횟수 통계(최근 7일) image 5 오리 2019-10-06 781
4908 반포대로의 한쪽 끝은 예술의 전당이고 다른쪽은 반포대교입니다. 챠우 2019-10-04 888
4907 요즘 교사 이야기 4 이상우 2019-10-03 642
4906 개천절 구조론 모임(6시로 앞 당깁니다) image 오리 2019-10-03 405
4905 이춘재의 고딩시절 의혹 한 가지 3 락에이지 2019-10-03 1791
4904 더하기에 숨겨진 빼기 1 첫눈 2019-10-02 495
4903 [공모] 영상제작 및 책자제작 (원전안전기술문제 아카데미) image 수원나그네 2019-10-02 334
4902 걸스데이 유라 그림실력 2 말시인 2019-10-02 845
4901 서초동 집회 참여합니다. 15 나나난나 2019-09-28 1371
4900 동렬님 질문 드립니다 1 우리보리깜디쪽 2019-09-26 872
489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9-26 313
4898 '사학비리' 봐준 검찰부터 개혁을 image 수원나그네 2019-09-24 388
» ΛCDM 모형 르네 2019-09-23 445
4896 가을에 동해안 걷기를~ 수원나그네 2019-09-22 399
4895 평균의 종말 4 스마일 2019-09-20 706
489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9-19 334
4893 구조론 목요 모임(6시로 앞당깁니다) image 1 오리 2019-09-12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