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5]김미욱
read 530 vote 0 2019.05.25 (14:42:54)

인류라는 단위가 출현한 이후 인류는 자연의 소통원리를 인류 질서의 근간으로 뇌에 세팅해온 바 그 자연의 질서를 인류의 시스템으로 환원하는 데 있어 언어만큼 강력한 도구는 없다고 생각한다.

구조론은 사고모형과 개념배열에 있어 어떤 학문과도 짝짓기가 가능하다는 보편성으로 인해 가히 인류의 '교과서'라 칭할 만하다. 데카르트가 이름 짓지 못하고 비트겐슈타인이 해내지 못한 일이다.

요즘 구조론에서 강조하는 '통제가능성'의 개념은 구조론의 맥락에서 볼 때 새로운 인류의 미래를 설계할 이상적 용어로 손색이 없다. 트럼프도 시진핑도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 언어부터 통제하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19 사진에러 image 2 서단아 2019-05-29 595
4818 세상에나 새가 바느질을 다하네 3 오리 2019-05-27 892
4817 최낙언이란분 유튜브하고 있군요. 연역 2019-05-25 842
» 「 구조론 교과서 」 김미욱 2019-05-25 530
4815 블랙홀! 왜 그런 모양인가? image 1 오리 2019-05-24 1921
4814 노무현 대통령 천도축원 병차 2 곱슬이 2019-05-23 780
481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5-23 312
4812 제프쿤스x루이비통? 루이비통x제프쿤스? 1 서단아 2019-05-21 625
4811 오랜만에 글 적습니다. 혹시 이 사람 아시는지요 3 soul 2019-05-20 1025
4810 화폐단위변경 3 약속 2019-05-19 785
480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5-16 337
4808 아스퍼거에 대한 정보가 필요합니다. 6 연역 2019-05-13 1052
480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5-09 344
4806 리디북스 5개까지 계정공유 돼서 연역 2019-05-08 949
4805 문명은 교류한다... kilian 2019-05-05 509
4804 모바일로 사진을 올리려니 에러가 뜹니다. 3 서단아 2019-05-05 393
4803 구조론 다음은 무엇인가요 5 서단아 2019-05-04 704
480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5-02 242
4801 존 제이콥 에스더 (모피상인) 눈마 2019-04-30 460
4800 부적절한 게시물 삭제합니다. 김동렬 2019-04-29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