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kilian
read 544 vote 0 2019.02.17 (05:34:16)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4324044


내용에서도 나오지만 비었다는 의미가 단순히 아무 것도 없다는 의미라기 보다는


"의미없는 것들이 마이너스 된 상태" 또는 

"우리 뇌의 습관(자동)적인 귀납적 반응을 중지시킨 -> 연역적 사고로의 전환" 또는 

"한 방향으로 정렬된 상태" 


등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을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2.17 (08:02:02)

말장난인듯 합니다만.

인간은 죽기 직전에 잠시 쾌락을 맛 봅니다.

죽다 살아난 사람은 천국을 다녀왔다고 말하곤 하지요.

몇 초 정도인데 깨어난 사람에게 물어보면 꽤 긴 시간이라고 말합니다.

원래 꿈은 몇 초를 몇 십분으로 착각합니다.

뇌파는 다른 상태에서 같은 결과가 나올 수 있으므로 근거가 못 됩니다.

귀납의 오류라는 거지요. 

뇌과학자가 그럴듯한 성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해석을 가하여 이런 저런 말을 짜맞추어 보려는 노력인데

괴력난신 행동입니다. 

텅 빈 상태라는 말은 그냥 명상계의 유행일 뿐.

신체적으로 어떤 상태에 들었다는 것은 신체에 해당할 뿐 정신이 아닙니다.

그것은 이미 마음에서 떠나 있는 것입니다.

무엇을 느꼈다는 것을 근거로 논리를 전개하면 안 됩니다.

느끼고자 하면 무엇인들 못 느끼겠습니까?

느낌은 이미 마음이 아닌 신체의 영역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8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3-21 198
4779 복수 교원단체 설립 요구 국민청원입니다. 이상우 2019-03-19 290
4778 수학, 물리학 그리고 자연... 1 kilian 2019-03-16 487
477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3-14 190
4776 대기에서의 결정체 메커니즘 - 한반도의 사례 image 1 눈마 2019-03-13 334
4775 사람들은 행복을 원하지 않늗다... - 행동경제학(카네만)의 약간의 발전... 2 kilian 2019-03-10 587
4774 생명,진화,지능,문명에 대한 수학적 물리학적 해석... kilian 2019-03-09 383
4773 태양광 시대에 대한 프리젠테이션형 자료... 2 kilian 2019-03-09 306
477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9-03-07 276
4771 바이칼 빙상 마라톤 참가 했습니다! 13 wisemo 2019-03-05 671
477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2-28 226
4769 물리적 제압(신체적 접촉) 과 호르몬... 2 kilian 2019-02-28 474
4768 "네안데르탈인 현대인처럼 직립보행했다" 라는 기사가 나왔네요. 1 다원이 2019-02-28 371
4767 1심을 뒤엎은 재판부의 속내가 궁금 1 수피아 2019-02-27 384
4766 함수의 역사 1 범아일여 2019-02-24 648
4765 동영상 강의를 보고... 1 다원이 2019-02-22 515
476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2-21 199
4763 정부의 HTTPS 차단에 대해서 질문이 있습니다 3 風骨 2019-02-19 635
» 텅 빈(?) 의식... 1 kilian 2019-02-17 544
4761 사실이지 시작은 반이 아니다. 1 덴마크달마 2019-02-15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