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read 314 vote 0 2019.01.10 (13:39:35)

등대지기란 영화를 보았다.

내용은 상관없다.


등대,

그 자체만으로 많은 영감을 떠오르게 한다.


간절한 믿음.

한줄기 불빛.

그리고 등대지기.

기나긴 항해.

무사히 도착.


이렇게 등대는 완성된다.


여운이 남는 것은 등대지기.

그는 누구인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43 원인의 언어와 결과의 언어 1 챠우 2019-01-11 514
» 등대지기. 아제 2019-01-10 314
474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1-10 178
4740 삼성전자 기업매출! image 알타(ㅡ) 2019-01-06 675
473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1-03 276
4738 2019년 새해맞이 오프라인 모임 3 mowl 2019-01-02 460
4737 새 해도 구조론과 함께... 5 다원이 2018-12-31 438
4736 뱅크시의 레미제러블!! image 알타(ㅡ) 2018-12-28 515
4735 음악·쇼핑 즐기고, 시리아 난민도 돕는 음악회 수피아 2018-12-28 389
473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12-27 283
473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12-20 307
4732 제주-오키나와-타이완 잇는 '공평해 프로젝트'를 아십니까 수피아 2018-12-16 438
4731 구조론 목요모임(을지로 7층) image ahmoo 2018-12-13 305
4730 대설에 눈이 많이오면 다음해에 풍년! 따스한커피 2018-12-07 358
4729 청주 구조론 모임!(막달 15일) image 알타(ㅡ) 2018-12-06 374
4728 구조론 목요모임(장소이전) image ahmoo 2018-11-29 494
4727 중국 모래폭풍 덕분에... 따스한커피 2018-11-28 565
4726 AI(강화학습)나 사람이나 거기서 거기 image 4 챠우 2018-11-28 636
4725 (성공적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전제 조건들은??? 그리고 의문들... kilian 2018-11-27 352
4724 아직 길에 미끄러운게 남아있네요 따스한커피 2018-11-26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