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수원나그네
read 839 vote 0 2018.09.30 (22:26:36)

http://m.kmib.co.kr/view.asp?arcid=0012723569&code=61131111&sid1=all?iframe=true


잘나가던 일본 문화가 지구촌에 널리 퍼지지 못한 게 이런 데서 드러나는군요.

일본인 정신세계의 기저에는 약육강식의 논리가 깔려있습니다.

보편적인 옳고 그름이 판단의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니라 누가 더 강하냐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고 있는 것이죠.

일본 해군이 '무례'라는 표현을 쓴 것은 '어디 약자가 강자에게 감히'라는 뜻이 깔려 있습니다.

미국이 그런 요구를 했다면 결코 그런 표현을 하지 않았겠죠.


일본은 한참 멀었습니다.

이제 주구장창 남북한 그리고 세계인들에게 밟힐 일만 남았어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7]風骨

2018.09.30 (22:39:41)

누가 더 강하냐의 시각으로 세계를 보는 건 일본 뿐만 아니라 중국도 그러한데,

그 정도가 일본보다 더 심한 듯 합니다.


한국도 비슷한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스스로를 미국과 일본의 변방으로 여기는

냉전시기의 세계관에 매몰되어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그러나 한국은 동아시아에서 가장 민주적인 정부를 갖고 있고 

민주주의에 눈뜬 시민들이 많아 그나마 가장 희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수원나그네

2018.09.30 (22:50:02)

중국은 최근 백년의 혼란기 때문에 그런 점이 있긴 한데..

대만을 보면 전통적 의미의 보편가치 존중의 문화가 살아 있지요. 중국도 본디 공자의 가치가 퇴색하긴 했지만 복귀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그런 기준이 없으면 권력통치만으로는 혼란스러워 견디기 어렵지요. 그런 땅덩어리와 인구에 치여서 제대로 중심을 잡지 않을 수 없어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수원나그네

2018.09.30 (23:22:07)

우리는 지정학 여건 때문이기도 하지만
왕조교체와 권력투쟁도 '가치관 싸움' 같은 면이 있어요.
삼국시대에는 선도가 강했는데
고려때는 불교로 갔다가
조선때 유교..
그리고 남북전쟁은 이데올로기 전쟁..
옳다고 생각하는 바를 추구하는 흐름이 강렬한 데가 있습니다.
이런 나라가 지구촌에 또 있나요?
한류기 그냥 뻗어가는게 아니죠.

얼마전 BTS의 메세지를 보면 감탄스러운 것이,
'자신을 사랑하라' 인데 이건 '남도 그렇게 사랑하라'는 메세지도 동시에 있는 것이거든요..
이런 보편가치를 말하는게 쉬운듯 쉽지 않은 일이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수원나그네

2018.10.05 (16:45:29)

https://news.v.daum.net/v/20181005155624497?rcmd=rn&f=m
외톨이가 될 수밖에 없는 구조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일본 해군의 '무례' 4 수원나그네 2018-09-30 839
4694 당신이 배를 만들고 싶다면 1 다원이 2018-09-28 897
4693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image 알타(ㅡ) 2018-09-27 708
469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27 502
4691 문재인 대통령 제 73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ahmoo 2018-09-27 409
4690 이 시기에 문왕이 등극했다는 것이 한국의 운 1 수원나그네 2018-09-21 1178
4689 정상들 정상에 서다 ! 2 다원이 2018-09-20 823
468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9-20 542
4687 9월 평양 공동선언 및 연설 ahmoo 2018-09-20 572
4686 시중에 유령처럼 떠도는 돈 스마일 2018-09-19 741
4685 금본위제가 아닌 부동산 본위제 유가 증권 혁명 제안. 3 노매드 2018-09-17 820
4684 오늘 점심 무렵 수원나그네 님이 TV에 나오셨네요 3 風骨 2018-09-16 829
4683 박원순이 컨트롤 되어야 집값이 잡힌다. 스마일 2018-09-13 791
468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13 506
4681 정부와 민간의 게임 1 챠우 2018-09-09 845
4680 학교폭력으로 부터 학교를 구하라, 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상우 2018-09-09 626
4679 학교폭력으로 인해 무너지는 학교교육, 대안 제시에 관한 3 이상우 2018-09-09 647
4678 연극 한편 소개합니다(낼까지 해요) image 1 수피아 2018-09-08 541
4677 요새 동렬님 책 여러권을 동시에 주문해서 보고 있습니다. 회사원 2018-09-07 697
467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06 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