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157 vote 0 2017.12.19 (20:24:57)

     

    인간은 왜 자살하는가?


    생계형자살도 있고 모방자살도 있다. 자살로 내몰리는 사회적 타살도 있다. 죽음을 예찬하는 낭만주의도 있다. 더럽혀지는 것보다 죽는게 낫다든가 혹은 자신이 숭배하는 사람을 위해 따라 죽는 경우다. 미학적 자살이다. 봉건시대에 많았다. 구경거리라고는 사형집행장밖에 없었던 시절이다.


    TV도 없고 월드컵도 없었던 때 죽음이 유일한 볼거리였다. 죽음은 때로 공동체를 결속시키는 장치로 기능하기도 했다. 열녀라는 식으로 강제되기도 한다. 워낙 삶이 팍팍하던 시대라 강제하지 않아도 죽음은 차고 넘쳤다. 홍루몽의 많은 등장인물처럼 이래저래 다 죽어 나가는 거다.


    한 젊은 가수의 죽음은 각별하다. 우울증이라고는 하는데. 정신과의사는 그에게 도움을 주지 못했던 거다. 그렇다. 정신과의사가 문제다. 그래서 이 글을 쓴다. TV에 나와서 아는 척하지만 알긴 개뿔 무당보다 나을게 없다. 인간이 배고프고 추우면 죽지도 못한다. 따뜻하면 오히려 죽을 수 있다.


    문제가 있으면 일단 환경을 바꿔야 한다. 사회생활을 하는 데는 규칙이 있다. 이 상황에서는 이렇게 하고 저 상황에서는 저렇게 한다는 암묵적인 규칙 말이다. 그 규칙을 다 바꿔야 한다. 예컨대 민망할 때는 이렇게 배시시 웃으면서 분위기를 추슬러야 한다든가 이런 식의 눈치코치 규칙 말이다.


    그 규칙을 다 깨부수었을 때 삶은 리셋되면서 적어도 한 참은 더 살 수 있게 된다. 그렇게 조금씩 살아내기다. 그러다가 다시 우울해질지라도. 세상과의 관계를 전부 새로 설정해야 한다. 아버지는 존경의 대상이고 어머니는 사랑의 대상이고 국가는 충성의 대상이고 이런 식의 규칙들 말이다.


    아버지는 꼰대로 바꾸고, 어머니는 미친년으로 바꾸고, 친구는 씨바로 바꾸고, 국가는 조까로 바꿔준다. 환경을 제압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의사결정에 있어서 주도권을 장악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리고 사고를 쳐야 한다. 일의 흐름에 올라타서 정신없이 바쁘면 어느 틈에 하루가 살아져 있다.


    최인호의 소설 고래사냥의 주인공 병태도 미란에게 딱지 맞고 절망에 빠졌다가 왕초를 만나서 사회의 먹어준다는 규칙을 산산이 깨부수고 춘자를 만나 하루 더 살아갈 이유를 찾았는데 말이다. 인간을 잡아가두고 질식하게 하는 그 규칙깨기를 왜 정신과의사가 아닌 왕초에게 알아봐야 하나?


    http://v.media.daum.net/v/20171219180003084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주위에 사회적 지지를 기대하고, 이때 지각된 긍정적 지지는 스트레스에 대한 부적응을 감소시킨다”는 논문도 있다. 친구와 부모의 지지가 중요하다. 역시 환경이다. 환경을 바꿔야 한다. 보다 긴밀해져야 한다. 느슨해질 때 서로는 어색해지고 불안해지고 우울해진다.


    가족을 바꾸고 또 다른 가족을 만드는 것도 방법이 된다. 평판과 체면과 위신과 에티켓과 매너와 예절이 인간을 잡아가두기 때문이다. 매일 만나는 사람이 바뀌면 그러한 사슬이 깨뜨려지는 거다. 환경에 휘둘리지 않고 능동적으로 환경을 설계해 가는 초인이 될 수 있다. 붓다가 되어보기다.


    연예인은 밤낮이 바뀐 생활을 하니 햇볕을 못 봐서 우울증에 걸린다는 설도 있다. 일리 있다. 북유럽의 겨울에 특히 자살이 많은 게 그러하다. 밤이 계속되면 죽음이 계속되는 것처럼 느껴진다. 역시 환경을 바꿔야 한다. 연예인 생활을 때려치우는 것도 방법이 된다. 자연인들은 환경을 바꿔 살더라.


    유서에 단서가 있다. “그래도 살으라고 했다. 왜 그래야 하는지 수백 번 물어봐도 날위해서는 아니다. 널 위해서다. 날 위하고 싶었다.” 그렇다. 그 나의 존재가 문제가 된다. 그러나 그 나는 평판, 체면, 위신, 신분, 매너로 깎인 가짜 나다. 나를 규정하는 것들의 백퍼센트는 사실 나가 아닌 것들이다.


   인간을 지배하는 것은 호르몬이다. 우울증은 호르몬 때문이다. 호르몬은 상당부분 뇌가 결정한다. 나와 너의 구분이 중요하다. 거기서 인간은 죽음을 느낀다. 너와 나의 사이가 단절되는 것이 죽음이다. 인간은 살며 무수히 죽음을 경험한다. 상실했을 때, 이별했을 때 맥락의 단절이 죽음이다.


    죽는다는 것은 진행되던 일이 끊긴 것이다. 전화를 걸었는데 신호가 가는데도 상대가 수화기를 들지 않는다. 내 통화가 거절되고 있다. 그런 때 인간은 죽음을 경험한다. 맥락이 연결되어야 한다. 죽음을 부르는 것은 우울이고, 우울을 부르는 스트레스이고 스트레스의 원인은 맥락의 단절이다.


    사람들이 종교를 믿는 이유는 가짜 맥락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맥락을 만드는 역할이 철학인데 철학자가 현대문명을 쫓아가지 못한다. 반대로 산업이 맥락을 만드는 시대에 철학의 맥락이 상대적으로 가치절하된다. 사람이 하루를 살아가는 것은 일의 다음 단계로 부단히 나아가기 때문이다.


    다음 단계의 링크를 조달하려면 애초에 사건의 판을 크게 벌여야 하고 그러다 보면 신에게까지 닿게 된다. 신의 미션이 없으면 지금 내가 여기서 왜 이러는지 납득이 안 되는 거다. 이런건 그냥 판단으로 되는게 아니고 연습을 해서 체화시켜야 한다. 본능의 수준까지 도달한다면 자연스러워진다.


    삶이 자연스러워야 사는 것이다. 부자연스러우면 맥락이 끊기고 답답해지고 우울해진다. 인간이 살아야 하는 이유 중에 나를 위한 것은 단 하나도 없다. 단연코 나의 존재를 부정하지 않으면 잠시도 살 수 없다. 너와 나가 갈리는 지점에서 인간은 죽는다. 오래전에 죽은 사람만 죽지 않는다.


    맥락이 살면 삶은 계속된다. 너와 나의 경계를 끊어내는 훈련이 필요하다. 왕초를 찾아가지 않고 춘자를 만나지 않더라도 말이다. 왕초의 얼굴에 네 있고 춘자의 얼굴에 나 있다. 인간의 존재는 얼마간 타인에게 스며들어 있다. 타인의 모습에 스며든 나를 읽어낼 때 인간은 하루를 더 살 수 있다.


00.jpg


[레벨:10]큰바위

2017.12.19 (21:22:53)

가짜 나 이야기가 나왔으면 진짜 나 이야기를 해야겠지요. 

21세기 사는 년놈들이 진짜 나를 발견하는 법은 

1. 신과 독대한다. 

2. 바닥을 치는 인생에서 살아남는다. 

3. 진짜 나를 가진 년놈들을 만난다. 


정도라고 봅니다. 


동렬님의 진짜 나 발견법을 알려주시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2.20 (10:24:00)

나를 부정하라고 써놨잖아요. 나라는 것은 없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7.12.19 (23:27:03)

유서를 보니 거의 철학적...
자신에게 맞는 공부를 취미로 두었어도 좋았을텐데...
프로필 이미지 [레벨:7]cintamani

2017.12.20 (10:21:32)

결국 '위하여'가 아니고 '의하여' 인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2.20 (10:23:25)

무슨 말씀인지 구체적으로 써주세요.

주어가 없는데 뭐가 위하여고 의하여라는 거지요?

[레벨:7]으르릉

2017.12.20 (10:52:57)

사랑하는 사람의 상실은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요?

저는 이어달리기 정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2.20 (11:01:54)

이어달리기가 뭐지요? 스포츠 종목을 말하는건 아니겠지요.

[레벨:7]으르릉

2017.12.20 (13:49:22)

유비가 관우를 잃었다거나, 

우리가 역사적 길목에 있었던 누군가의 죽음을 맞이하였거나,

어떤 팬이 한 젊은 가수의 죽음을 접하거나,

아기의 죽음을 접한 부모처럼

살아남은 사람들이 취할만한 태도가 무엇이면 좋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유비는 관우가 죽자, 그 복수를 위해 모두가 만류하는 오나라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결국 패배합니다.

저는 이 행위가 유비가 할 수 있는 최대치였다고 생각합니다.

유비의 입장에서는 세명이 모여 결의했던 그 약속을 계속 지키는 것 만이 살아남은 사람이 할 수 있는 예의였다고 생각합니다.


죽음들이 안타까워서 질문드려봤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4]곱슬이

2017.12.20 (14:44:33)

유비와 관우와 장비의 죽음 공통점.

셋은 정말 무개념 노인이 되어 무개념하게 죽음.

도원결의를 했으면 도원결의의 거대했던 이상을 따라야지 도원결의 맴버의 복수에 모든걸 걸다니. 

결국 필부. 


유비가 막판 판단착오도 늙어서 노망

관우가 막판 판단착오도 늙어서 노망

장비는 뭐 그냥 개죽음 당할 스타일이라서.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12.20 (14:52:41)

뭔가 잃을 때마다 

판을 두 배로 키우는 수 밖에 없소.


지역구에서 잃은 것은 전국구에서 찾는 겁니다.

한국에서 잃은 것은 세계에서 찾는 겁니다.


더 큰 세계로 나아가 더 큰 이상을 포착해야 합니다.

부분에서 잃은 것은 전체에서 찾아야 합니다.


문학에서는 탐미주의적으로 되는게 보통입니다.

유비가 사적인 복수에 매몰된다면 소인배의 행태이고 


10만 명 정도 희생하는 제사를 치른 거지요.

미학적 논리로 그렇다는 이야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6]덴마크달마

2017.12.20 (11:43:01)

질문들 하기 전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시오.
떠올랐다고 타자질 하지마시고 구조 서적을 보지않았다면 최소한 칼럼이라도 파 보시오. 오른쪽 알려줬으면 왼쪽은 알아서 찾으시고 그게 안되면 공부를 더 하시오. 한 가지 더 바라옵건데 푸닥거리에게 물어 볼 질문은 가까운 타로집에 가시고, 댓글이 구조론사이트와 칼럼의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망각하지마시오.
[레벨:6]부루

2017.12.20 (14:05:26)

질문 하기 전에 좀 공부를 많이 하시고
[레벨:17]눈마

2017.12.21 (00:58:17)

자살과 별개로 현재의 아이돌 시스템은 뭔가 문제가 있음.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7.12.21 (01:28:16)

다른 많은 이유들을 뒤로하고...
이 죽음과 유서에서...
철학종족의 한 사람을 죽음에 빼앗긴 느낌.
철학종족의 손실이오...
앞으로는 어쨌거나 너무 뺏기지 말고 뻗어가는 토양이 더 건실하게 만들어져 가기를...
아이돌에 철학종족을 너무 빼앗긴 것도 사실.
어느 곳이나 인재를 키우는 시스템이 없으면...망함.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8 악질적인 홀대 프레임 image 3 김동렬 2017-12-21 6633
» 샤이니 종현의 자살 image 14 김동렬 2017-12-19 8157
926 초딩 안철수를 위한 정치강좌 image 4 김동렬 2017-12-18 5124
925 두 겨레가 된 한겨레 image 8 김동렬 2017-12-17 4557
924 기레기들과의 전면전이다. image 2 김동렬 2017-12-15 4640
923 안철수, 그래 너 잘났다. image 2 김동렬 2017-12-09 5453
922 이재명의 팔방미인정치 image 2 김동렬 2017-12-06 4673
921 정치인의 언어 image 김동렬 2017-12-06 3569
920 염병염병 안희정 image 8 김동렬 2017-12-04 5366
919 왜 유시민은 배신자인가? image 5 김동렬 2017-12-03 6518
918 알만한 오마이뉴스가 개소리 하는 이유 image 3 김동렬 2017-11-30 5124
917 죽음으로 가는 직행열차, 탕평과 협치 image 1 김동렬 2017-11-28 4623
916 김종대는 자중하라 image 7 김동렬 2017-11-22 5478
915 정봉주는 자중하라 image 1 김동렬 2017-11-21 5896
914 장정일의 바보인증 자기소개 image 1 김동렬 2017-11-18 5029
913 우리의 권력을 조직하라 image 김동렬 2017-11-16 4436
912 비뚤어진 한겨레식 페미니즘 image 2 김동렬 2017-11-14 7375
911 이재오 까불고 있어 image 김동렬 2017-11-13 4455
910 아베와 문재인의 1라운드 image 2 김동렬 2017-11-08 6686
909 트럼프 다루기 간단 image 김동렬 2017-11-06 4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