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7088 vote 0 2017.05.10 (13:55:57)

  

    그동안 호남정치인이 크지 못한 것은 천신정 때문이다. 천신정과 박지원의 발목잡기가 인재의 씨를 말렸다. 특히 정동영이 자기가 크기 위해 호남정치의 싹을 잘라버렸다고 볼 수 있다. 노무현은 좋은 호남쪽 파트너를 가지지 못했다. 정치인들이 서로 견제한 결과 색깔없는 고건이 먹은 거다. 앞으로 임종석, 이낙연, 송영길, 김홍걸에게 기대를 걸어볼 밖에.


    호남인구가 원체 적어서 그런게 아니냐고 생각하는 분도 있을 터이다. 인구로 말하면 수도권이다. 서울, 경기 출신 인물 중에 제대로 큰 인물이 없다. 지금 뜨는 사람은 거진 부산쪽 사람이다. 박원순, 문재인, 김무성, 조국은 부산 출신이고 안철수는 부산 근처다. 단순히 인구만으로는 설명이 안 된다. 호남인구가 수도권으로 옮겨서 그렇지 원래 적지 않았다.


    인물은 작심하고 키우려고 하면 순식간에 커준다. 좁은 지역에서 인물이 우르르 몰려나오는 예는 역사적으로 매우 많다. 이순신, 권율, 원균 등은 대개 한 동네 이웃이었다. 조선시대 인물 중에 반은 선조임금 때 나왔다. 인재의 자궁이 있는 것이며 자궁이 세팅돼야 인물이 나와주는 것이다. 일본이라면 거의 세습정치인이 해먹는데 인재가 크는 원리는 같다.


    인재의 자궁이 세팅되는 것이며 그 자궁에서 인재가 복제되는 것이다. 호남인재가 크지 못한 이유는 인재의 자궁이 세팅되어야 하는데 그게 뭔가 결맞음이 어긋나서 잘못된 경우다. 한번 결맞음이 깨지면 계속 깨지게 되어 있다. 박원순, 문재인, 김무성, 조국, 안철수가 죄다 한 지역 출신이지만 정치적인 성장 배경은 전부 다르다. 같은 물에서 놀지 않았다.


    박원순은 시민운동, 문재인은 인권변호사, 김무성은 상도동 직계, 안철수는 기업인, 조국은 교수다. 성장배경이 확연히 다른 거다. 이렇듯 각자 다른 물에서 놀아야 서로 충돌하지 않는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 연고를 따져보면 다 연결이 된다. 이런 구조가 만들어지면 인재가 우르르 복제되어 쏟아진다. 박원순과 문재인은 서로 만날 일이 없어서 친하지 않다.


    그런데 박원순 친구가 문재인 친구다. 이게 굉장한 힘이 된다. 즉 박원순, 문재인, 김무성, 안철수, 조국이 전혀 친하지 않다고 해도, 선후배로 보고 지역연고로 보면 다 동문이고 어쩌고 해서 서로 엮이는 것이다. 이들의 중간에서 양다리를 걸치고 있는 사람이 전화하고 어쩌고 해서 힘을 만들어준다. 이게 핵심이다. 보이지 않게 팀플레이가 연출되는 것이다.


    노무현과 포지션이 겹친 부산경남쪽 정치인 중에 큰 인물 없다. 김광일, 김정길, 박찬종, 이기택, 조경태, 제정구, 장기표, 최병렬, 이인제 등이 노무현과 경쟁한 부산 쪽이나 상도동계인데 이들은 노무현을 시기하다가 멸종했다. 호남인재가 크지 못하는 이유도 같다. 나와바리가 겹치면 서로 총질해서 다 죽는다. 인물 하나를 키우려면 기본 열 명은 죽어야 된다.


    그렇다면? 이낙연, 송영길, 김홍걸, 임종석 등이 서로 포지션이 겹치지 말아야 하고 성장배경이 달라야 한다. 송영길과 임종석은 같은 운동권 출신이라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의 중간에서 이들 모두와 인맥으로 연결되어 있는 사람이 교통정리를 해줘야 한다. 천신정은 서로 비벼서 망한 거다. 비빈다는 말은 경마장에서 경주마가 서로 충돌하는 것이다.


    1번마와 2번마가 선두에서 비비다가 3번마에게 우승을 내주는 식이다. 박원순과 이재명은 초반에 문재인에게 조금 비비다가 곧 그만두었다. 다행이다. 안희정이 질기게 비벼댔지만 안희정은 충청도이고 문재인은 부산이라 출혈이 적었다. 같은 지역출신이 비비면 최악이 된다. 대부분 비비다가 같이 망하는게 정치판의 비극이다. 빌어먹을 조경태짓 말이다.


    결론적으로 호남정치인이 크려면 인물들이 서로 성장배경이 달라야 하고 나와바리가 겹치지 않아야 하며 한곳에서 비비지 말아야 하고 그러면서도 중간에 있는 사람들에 의해 보이지 않게 연결되어 있어서 교통정리와 팀플레이가 가능해야 한다. 이런 조건들이 맞아지면 인재가 일제히 큰다. 부산이 그런 조건이 갖춰진 지역이라서 인재가 많이 나온 거다.



20170108_234810.jpg


    이낙연 지사는 중앙에서 비벼대지 않고 외곽으로 슬그머니 빠져서 찬스를 잡은 경우입니다. 특별히 사고치지 않고 가만이 앉아서 기다리기만 해도 천정배는 지갑을 주울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습니다. 가만이 있으면 되는데 정동영은 가벼워서 가만이 있기에 실패했습니다. 그렇다고 우두커니 서 있으면 안 되고 외풍을 타지 않는 안전한 변방으로 이동해 있어야 합니다. 노무현은 부산으로 탈출하여 중앙정치의 외풍을 피해 있었고, 이낙연은 전남으로 탈출하여 중앙정치의 외풍에 다치지 않았으니 현명한 기동입니다.


   


[레벨:2]약간의여유

2017.05.10 (16:38:21)

정치인을 주로 이야기하시는데, 경제인의 경우에도 경남에서 갑자기 큰 케이스가 많더군요. 


인물이 크기 위해서는 서로 팀플레이를 할 수 있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이를 중재할 수 있는 인물이 있어야 한다는데, 그러한 인물도 일단 커야 하는 것이고, 서로 순환논리에 빠지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비가 내리려면 미세알갱이가 뭉칠 수 있는 핵이 있어야 하는데, 아마도 우연히 그런 핵이 생기기를 기다려야 하나 봅니다. 일단 핵이 생기면 계속해서 복제 재생산되는 것이고요.


그럼 궁금한 것이 인물의 씨가 마르는 경로도 있지 않을까요? 아 이미 말씀하셨군요. 정동영과 같은 사람이 경쟁자를 제거했다고요. 마치 박근혜가 보수의 씨를 말리듯이 권력자의 탐욕과 무능이 인물의 씨를 말리는 것 같군요.


그러니 각자가 자신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 하다가 저절로 자신의 역량이 인정받을 시기까지 기다리거나 우연히 찾아올지 모르는 좋은 시기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겠군요. 


팀플레이를 거론하시는데, 서로 경쟁을 하되 일정한 금도를 지키는 "예"를 말씀하시는 것도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5.10 (16:48:54)

답을 정해놓고 맞추려고 하면 안 됩니다.

확률을 높이는 열린방향으로 움직여야 하고 


미리 변화의 흐름을 읽고 유연한 사고로 대응해야 하며

그것을 교통정리 할 수 있는 세력이 형성되어 있어야 합니다. 


찬스는 외부에서 갑자기 오는데 그걸 잡을 수 있는 대비가 필요한 것이며

대부분 이념타령, 노선타령하며 경직된 사고에 빠져 그렇게 못하는 거지요.


확률을 보지 않고 정답만 찍으려고 하니.

문재인은 SNS 전문가도 아니지만 SNS를 잡았고


안철수는 IT 전문가인척 했지만 IT와 틀어졌습니다. 

안철수는 자신이 IT의 정답을 안다며 답을 찍으려고 했고


문재인은 열린사고로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대응한 것입니다.

중도를 표방하는 사람 치고 제대로 중도를 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확실하게 어느 한 진영에 가담해 있다가 변화의 찬스가 왔을 때 

전술적인 타협으로 중도를 취하는 거지 미리 중도라고 정하면 망합니다.

[레벨:6]토마스

2017.05.10 (18:31:48)


임종석, 송영길 모두 호남 운동권 출신이지만 참 달라 보입니다.


임종석인 길게 보고 기다릴 줄 알고 나서야 할때만 나서는 것 같은데

송영길은 진중하지 못하고 참 가볍게 처신하는 느낌입니다.


이번에 선대본부장 맡으면서 용케 실언안하고 버텼는데 사실 추미애, 송영길

두 사람때문에 내심 불안했습니다.  뭐라 돌출행동할지.

그래도 두 사람 친노, 친문 이미지가 없는데 탕평인사의 본보기가 잘 된 느낌입니다.

결국 송영길 오늘 안철수 정계은퇴, 안철수 빠지면 국민의당과 연정 등

입 가벼운 소리 했네요.  큰 정치인이 되려면 처신이 가볍지 말아야 하고

혹 말실수했으면 빠르게 사과하는게 맞다고 보는데 송영길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과거 피아구분 못하는 정치인으로 정청래가 꼽혔는데 정청래는 50대 중진이

되면서 많이 나아진 것 같습니다. 

[레벨:6]홍가레

2017.05.10 (20:34:59)

밑천이 없는 사람들의 특징이죠.    한번  성공한 기억에 빠져서  상황판단을 못하고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서 패가망신.
게임을 할 줄 모르는 사람들 입니다.
[레벨:17]눈마

2017.05.10 (22:56:29)

친한듯 친하지 않기.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7 왜 문재인이 뜨는가? image 1 김동렬 2017-05-21 8443
856 산 자여 노래하라 image 3 김동렬 2017-05-18 8462
855 놈현 관장사 그리고 image 6 김동렬 2017-05-17 9009
854 친노는 피부색이다. image 8 김동렬 2017-05-16 7151
853 유시민의 정치적 재기는 가능한가? image 5 김동렬 2017-05-15 7881
852 노무현의 길과 문재인의 길 image 김동렬 2017-05-14 6701
851 홍준표가 진짜 보수다 image 김동렬 2017-05-13 6693
850 심상정, 조국, 임종석 image 1 김동렬 2017-05-11 10288
» 이낙연총리를 환영한다 image 5 김동렬 2017-05-10 7088
848 유승민과 심상정의 경우 image 8 김동렬 2017-05-10 5969
847 파시즘이란 무엇인가? image 3 김동렬 2017-05-09 7203
846 이번 선거의 의미 image 3 김동렬 2017-05-08 6323
845 바보들의 네거티브 image 1 김동렬 2017-05-07 5564
844 문재인 패권의 본질 image 1 김동렬 2017-05-04 7010
843 추악한 한겨레의 패권놀음 image 2 김동렬 2017-05-03 5626
842 투표 잘해서 나라 구하자. image 2 김동렬 2017-05-02 6282
841 안철수 10대 의혹과 한겨레 image 2 김동렬 2017-04-29 9626
840 홍준표가 안철수 깼다. 6 김동렬 2017-04-26 7767
839 말을 들어야 인간이다 image 김동렬 2017-04-25 5054
838 안철수 MB아바타 낙인효과 image 2 김동렬 2017-04-24 6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