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8180 vote 1 2016.12.07 (17:16:55)

     

    이재명이냐 문재인이냐?


    개는 뼈다귀를 던져주면 달려든다. 고양이는 노리개를 흔들면 달려든다. 어쩔 수 없는 동물의 본능이다. 인간 역시 예외가 아니다. 인간은 임무를 던져주면 달려든다. 무엇을 던져줄 것인가? 가장 좋은 것은 비전을 던지는 것이다. 미래를 던져주는 것이다. 외부로 나아가 인류단위의 큰 싸움을 벌이게 하는 것이다.


    떠오르는 한중일을 하나로 묶어 침몰하는 유럽과 미국을 사뿐히 즈려밟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정도의 그랜드디자인을 내놓는 정치인을 나는 아직 보지 못했다. 어차피 판은 문재인과 이재명의 양자대결로 굳어졌다. 왜? 안철수나 반기문에게는 던져줄 뼈다귀가 없기 때문이다. 문재인은? 문재인 사단이 있다.


    그가 공천하여 금뺏지를 달게 된 앞잡이들이 있다. 이들을 써서 박근혜 패거리들을 노무현이 차떼기 치듯 밟아주면 된다.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의 미션은 부패청산이다. 이 임무를 달성해내려면 박근혜와 그 패거리들의 범죄를 속속들이 파헤쳐야 한다. 누가 그 일을 하는가? 문재인의 패권세력이 하는 것이다.


    문재인이 ‘물어!’ 하고 시키면 달려들 사냥개가 많다. 금뺏지들 중에도 많고 페북과 스마트폰으로 무장한 외곽세력도 많다. 게다가 문재인은 사람을 끌어들이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 노무현에게는 없는 능력이다. 그네사냥 쉽고 재벌사냥도 쉽다. 조중동과 비리사학도 징벌해야 한다. 폐족을 넘어 멸족을 시켜야 된다.


    그들이 이걸 겁낸다. 일제히 문재인을 물어뜯을 것이다. 왜? 살아야 하니까. 종편들이 지금은 정신없이 박그네를 물어뜯고 있지만 위에서 오더가 내려오면 언제 태도를 바꿀지 모른다. 조중동이 작심하면 국민의 30퍼센트는 일단 결집시킬 수 있다. 그 정도의 힘이 그들에게 있다. 그들은 문재인 하나만 공격할 것이다.


    안철수와 반기문도 작당하여 그들을 돕는다. 그러나 이러한 전개는 오히려 문재인에게 이득이다. 판이 단순화 되는 효과다. 지금은 그들이 문재인을 견제하므로 이재명이 어부지리를 얻지만, 박그네가 무대에서 빠지고나면 대결이 첨예해져서 결국 문재인과 문재인 아닌 모든 것들의 대결로 판이 짜여지는 것이다.


    그럴수록 문재인이 유리해진다. 부패청산이라는 이슈가 분명해지기 때문이다. 안철수부터 새누리에 반기문까지 그들 모두의 공통점이 '부패의 고리'라는 사실이 도드라지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전개를 예상하고 박그네가 움직일 수 있다. 박그네가 이길 수는 없지만 자신의 상대를 선택할 수는 있다. 


    지금 당장 하야하면 문재인이 유리하므로 탄핵을 4월까지 끌어서 이재명을 돕는 것이다. 반기문 카드는 물건너 갔고 이재명을 선택하는 것이 박근혜의 가능한 회피기동이 된다. 이재명은 이명박과 재벌을 비롯하여 두루 건드리므로 오히려 박근혜는 주의가 분산되는 이득을 누린다. 탈이념을 선언한 트럼프와 같다. 


    탈이념은 탈세력이고 본질은 약화되는 것이다. 트럼프가 주장하는 탈이념은 트럼프세력의 약화이며 그러다가 1년 안에 탄핵되는 수가 있다. 미친 짓이다. 박근혜도 조중동의 배후조종에 응하지 않아서 이렇게 팽되고 있다. 트럼프가 공화당을 조종하는 월가와 유태계 언론과 군산복합체에게 복종하지 않으면? 


    그들이 트럼프의 과거를 뒤져 증거를 제출한다. 이재명은 트럼프를 추종하여 탈이념으로 가다가 탈세력화 되어 고립될 수 있고 이는 박근혜에 이롭다. 노무현 역시 탈이념으로 가다가 한겨레, 오마이뉴스, 경향의 배신으로 등에 칼을 맞았다. 탈이념은 ‘나죽여줍셔!’ 하는 미친 짓이다. 이재명은 다분히 그럴 수 있다. 


    이는 조중동과 박근혜의 입맛에 맞는 것이다. 트럼프의 전술은 적의 의표를 찌르는 손자병법이다. 적을 속이다가 되레 자기편에게 당한다. 중국이 뒷돈을 대어 공화당을 관리하고 있는 판에 말이다. 손자병법이 한 두 번은 요행으로 성공할 수 있으나 오래 끌면 반드시 내분을 일으킨다. 시스템이 붕되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독자세력이 없는 대통령은 그런 모험이라도 해야 한다. 어쨌든 지금 박근혜는 이재명과 문재인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즉시 하야하면 문재인이 되어 탈탈 털린다. 오래 버티면 이재명이다. 민주당 인기가 높지 않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살려면 한 번 더 이벤트를 벌여야 하고 그 경우 이재명이 유리하다. 


    이재명은 박근혜를 봐줄까? 물론 그렇지 않다. 이재명은 이명박까지 탈탈 털어버릴 것이다. 인간은 잘 모르겠으면 잘 모르는 것을 선택해버린다. 그 경우 나빠진다. 여우에게 쫓기다가 호랑이를 불러들이는 격이다. 문재인에게 쫓기다가 더 사나운 이재명을 불러들이는게 보통이다. 그런데 바보는 보통 그렇게 한다. 


    왠지 이재명이 더 만만해 보인다. 그래서 박근혜의 전략은 일단 탄핵을 길게 가져가는 것이다. 그게 심리의 덫인 줄을 모르고. 개미지옥 속으로 미끄러진다. 문재인이든 이재명이든 우리가 거기에 맞춰서 움직이므로 바보들의 예상은 늘 빗나가는 것이다. 부패청산이야말로 시대의 명령임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555.jpg


    박근혜는 이재명을 선택하는게 맞습니다. 인간은 어리석은 존재이므로 보통 그렇게 합니다. 차악과 최악 중에서 의사결정을 미루다가 결국 최악을 맞이하게 됩니다. 만약 지혜가 있었다면 촛불이 뜨기 전에 진작에 하야했겠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2]wisemo

2016.12.07 (17:56:40)

디테일에 강하면서도(도정  전국 1위) 

큰 담론 이나 '그랜드 디자인'하면 그래도 안희정 지사 아닌가 합니다.


이미 도민의 대권도전 허락을 받아놓은 상태라 이제부터 홀가분히

뛰어들면 두자리수 등극도 바로 가능하리라 보네요...


'깨인 조직된 시민들'이 만들어낸 

인물들의 각축시대를 즐기는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체온

2016.12.10 (20:31:39)

안희정은 말하는 게 너무 추상적이라 대체 어떤 세상을 만들어 가겠다는 건지 그려지지가 않더라구요.

청산은 내팽겨 치고 개누리 부역자들과도 화합 통합 어쩌고 할 것 같아서 믿음이 안간달까요?

게다가 아무리 좋은 그림을 가지고 있어도 결국 대중들을 설득할 수 없다면, 그들에게 비젼을 보여줄 수 없다면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힘들다고 봅니다.

 

그리고 대권에 제대로 도전할 사람이었다면 이번 촛불집회의 민심의 바람을 타고 날아 올랐어야

하는데 본인이 말하길 그런 빠른 흐름을 따라잡기 쉽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안희정은 문재인 처럼 관리형 타입의 리더인 것 같습니다.

 

이런 난세에는 관리형 보다는 돌파형 리더쉽인 이재명이 <청산과 재출발>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풀어가는데 더 적합한 인물이 아닌가 싶네요.

[레벨:15]스마일

2016.12.07 (18:23:19)

미국이나 한국이나 투표를 할 때에는 당보다 인물을 보는 것 같다.

오바마가 임기말까지 대중의 지지도를 유지해도

막상 선거에서는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것을 보면

시민은 투표를 할 때, 당보다는 인물 (인물의 선악이 아니라 대중의 주의를 끄는 능력)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이번 4.13선거에서도 문재인이 새로운 얼굴들로 인재영입을 하지 않았으면

총선의 승리를 장담 할 수 없었고, 만약 민주당이 졌다면

박근혜의 추악한 범죄는 묻히고 말았을 것이다.


이재명의 이력을 보니 공무원으로서는 성남시장이 처음이다.

그리고 대부분을 시민사회에서 보냈다.

작은 정부같은 서울시면 몰라도 성남시는 바로 국정을 맡아 운영하기엔 작아보인다.

(개인적인 바램으로는 다음에 경기도지사나 서울시장을 한번 더 해서 큰 경험을 쌓은 다음

대통령이 되면 많은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문재인은 이미 참여정부 5년을 청와대에서 겪었고

민주당대표까지 지냈던 분이기 때문에 적응을 쉽게 할 것이다.

그리고 현재의 시대코드가 "부패청산"이지만

부패를 청산하는 것과 동시에 경제를 책임져야 한다.

그래서 문재인이여야 한다.


그리고 문재인은 이미 검증이 끝난 사람이다.

그러나 이재명은 전혀 검증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


오늘 민주당소속이면서 같은 민주당당원을 까는 김종인은

이재명을 미는 듯한 인터뷰를 하던데

김종인은 사람이 그러는 거 아니다.

본인이 어떻게 금뱃지를 달았는지 생각해보라.

그리고 혜안이 있는 사람이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들고 헤어졌나?


아주 여기저기에서 문재인을 가만 안둔다.!!

문재인이 무섭긴 무섭나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체온

2016.12.10 (20:42:14)

이재명이 검증이 되지 않았다는 얘기를 하는 분들은 주로 문재인 지지자들이더군요.

전 문재인 전대표의 능력에 대해서 항상 의구심을 품어왔습니다. (참고로 호남 사람입니다)

 

이번에도 명예로운 퇴진이라는 말을 해서 욕을 바가지로 먹었죠.

곧바로 해명을 하긴 했지만, 전 그 표현이 그의 평소 생각이 담겨 있었던 거라고 봅니다.

 

게다가 이번 촛불집회에서도 자신의 느릿느릿한 행동을 책임감과 신중함이란 단어로 포장 하던데....

후......................... 믿음이 안갑니다. 믿음이......................

 

청산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이번 대권 후보들 중 가장 처음 말한 사람이 이재명 시장이었고

그 후 문재인 전대표측에서 이재명 시장을 많이 연구한 듯 싶더군요.

 

문재인 전대표는 이재명 시장을 공부했는지 뒤늦게 대청산이란 표현을 쓰긴 했는데..

과연 그것이 평소 본인이 가지고 있던 생각이 맞는지 전 매우 의심스럽습니다.

이재명 시장의 지지율 폭등을 보고서 배운 것을 머리로 이해하고 내뱉는다는 인상이랄까요?

 

이재명 시장이나 문재인 둘 중 어느 한쪽이 승리하면 그 쪽을 밀어주긴 하겠지만,

이재명 시장을 지지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문재인은 최선이라기 보단 차선... 인지라.. 뭐 반기문이보다는 낫겠지만..

 

 

[레벨:10]큰바위

2016.12.08 (18:44:24)

문재인, 이재명, 안희정을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지만,

그네는 누가 되어도 갈 곳이 없네. 

프로필 이미지 [레벨:1]체온

2016.12.10 (20:49:54)

이재명 시장에게 트럼프라는 딱지를 언론에서 붙이던데 이재명 시장은 본인을 트럼프가 아닌 샌더스라고 바라보더라구요.

저도 이재명 시장의 강연 영상을 최근에 자주 보고서 보고서 트럼프가 아닌 샌더스에 가까운 사람이라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8 이재명을 검증하자 image 15 김동렬 2016-12-11 10427
767 박근혜들의 악마성 image 김동렬 2016-12-10 6769
766 역사의 심판이 시작되었다. image 4 김동렬 2016-12-09 7117
» 이재명이냐 문재인이냐? image 6 김동렬 2016-12-07 8180
764 박근혜, 여자라서 당했다? image 김동렬 2016-12-06 5464
763 박근혜 사태, 주범은 이문열 image 2 김동렬 2016-12-05 7528
762 박근혜의 행상책임 image 김동렬 2016-12-03 6898
761 박근혜의 '이노슨트 와이'? image 2 김동렬 2016-11-30 5814
760 노무현과 김병준 image 2 김동렬 2016-11-29 6286
759 박근혜의 진짜 범죄, 정호성파일을 까라. image 1 김동렬 2016-11-27 8862
758 누가 박근혜를 자살로 내모나? image 김동렬 2016-11-24 8399
757 박근혜 샤이shy 지지층 없다 image 1 김동렬 2016-11-21 5816
756 박근혜의 가짜보수에 대하여 image 3 김동렬 2016-11-20 7312
755 샌더스가 힐러리를 죽였다 image 6 김동렬 2016-11-17 6795
754 박근혜놀이 세 가지 게임 image 2 김동렬 2016-11-16 9589
753 순진무구한 최장집 어린이 image 김동렬 2016-11-15 5442
752 박근혜는 천재다 image 5 김동렬 2016-11-15 7589
751 김종필이 중요한 힌트를 줬다 image 1 김동렬 2016-11-14 9327
750 트럼프 돌풍과 정치적 올바름 image 3 김동렬 2016-11-13 6486
749 박근혜, 하야하기 딱 좋은 날 image 1 김동렬 2016-11-11 8359